감기

조회 수 1439 추천 수 0 2018.11.21 14:47:07

자기는 감기에 걸렸다. 감기란 건 꿈결을 걸어다니는 거 같다. 현실이 현실감이 없다. 비척거리면서 병원에 갔으나 "초진에는 신분증이 필요하세요"라는 친절한 멘트를 듣고 병원 문을 나설 수 밖에 없었다. 오는 길에 약국에 들러서 종합감기약을 샀다. 은평구는 종합감기약이 2천원밖에 안한다. 엄청난 물가!  집에 와서도 푹 누워있었다. 자기는 요즘 은평집 2층 큰방에서 오르골을 듣는데 며칠전, 빈집 식구가 와서 누워있는 자기와, 오르골이 흐르는 공기를 마주하더니 "뭐죠 이 평화로운 분위기는? 모빌 달아주고 싶네요."라고 하고 나갔다. 오늘도 오르골을 들었다. 자기는 그럴 때 포근하고, 사랑받는 듯한 기분이 든다. 이상 자기의 어쩌구 아무말.


리너

2018.11.21 14:59:30

귀여운 자깃님이 코하고 잠을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2702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608
2160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1] 손님 2018-12-19 2012
2159 12월 16일 회의록 [1] 2018-12-16 1558
2158 단투 문의드립니다. [2] 손님 2018-12-16 1223
2157 12월 빈마을회의록 주운 2018-12-09 1457
2156 장투문의드립니다. [1] 칩코 2018-12-06 2656
2155 캣타워를 만들었습니다 사씨 2018-12-04 1423
2154 빈집 공동체통장에 있는 돈에 대한 의견. [2] 우더 2018-11-27 2726
2153 단투 문의 드립니다 [4] 물란 2018-11-23 1785
» 감기 [1] 손님 2018-11-21 1439
2151 바로 오늘! 은평 집들이 안녕 은평 [1] 사씨 2018-11-18 1582
2150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2] 우주 2018-11-16 1443
2149 은평의 새 빈집 집들이 날짜 변경 안내! 주운 2018-11-04 2130
2148 단기투숙 가능할까요 ^^; [2] 담쟁이 2018-11-02 2266
2147 단기투숙 문의 [2] 희망 2018-11-01 2491
2146 2018.10.31-2018.11.1 단기투숙하고 싶습니다..! [2] 송우주 2018-10-30 1613
2145 단투(29일) 문의 [3] 파이퍼 2018-10-27 1876
2144 11월 3일, 은평의 새 빈집에서 집들이가 열립니다. [1] 손님 2018-10-26 1853
2143 단투(목금) 문의!! [2] 손님 2018-10-24 2785
2142 24일 오늘! 해방촌 안녕 파티를 하자 주운 2018-10-24 2135
2141 2018.10.15 빈마을 회의 손님손님 2018-10-16 2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