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회의일정 공지 및 근황공유

조회 수 532 추천 수 0 2021.02.16 18:28:34

안녕하세요. 다들 잘 사시죠?

최근까지 빈집에 살았고 마지막까지 어떻게든 관계가 있었던 인정입니다. 오늘 단편집 청산을 마쳤습니다. 집주인으로터 보증금을 받았고 빈고에 상환할 일만 남았습니다. 단편집 구성원들은 각자의 보금자리로 떠났습니다. 뭔가 다들 빈집에게 가지는 애착이나 남은 잔정은 다르겠지만 사실 저는 조금 마음이 저릿저릿해오네요. 


어쨌든 마지막 빈마을? 빈집? 뭐든 회의를 하고자 합니다. 집은 없지만 집회의는 한다니 뭔가 묘하네요. 이제 살고있는 사람이 없으니 살았던 사람이 집회의를 해야겠군요. 집회의 안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홈페이지에 관하여.

2. 빈마을통장에 관하여.

3. 안녕 빈집


이 빈집회의 참여대상은 빈집에 살았던, 애착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일정은 2월 25일 오후 7시 목요일이고 장소는 연신내 부근 저의 집입니다. 그리고 빈집자료들, 출판물을 제가 챙겨왔으니 추억팔이삼아 같이 봐도 좋을것 같아요. 참여하고자 하는 분은 010-675오-44육0 으로 문자를 주시면 정확한 장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212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20
2259 FAQ 만들었어요~ file [12] 현명 2010-01-05 280174
2258 현재 빈집폰 전화 송수신 불가에 따른 임시 전화번호 안내 인정 2019-04-12 102387
2257 투숙문의자 분들에게 드리는 글. (17.7.12수정) [6] 유선 2014-01-18 68269
2256 binzib.net 도메인 연장~ [2] 손님 2011-11-17 61610
2255 Dog baby-sitter을 구함 [5] eemoogee 2011-03-08 46823
2254 [새책] 민주적 시민참여 과학은 어떻게 가능한가? <과학, 기술, 민주주의>가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2-11-27 38497
2253 [6/26 개강] 소재별 시 쓰기 과정 : <풍경을 시로 쓰기> (강사 오철수) 손님 2012-06-11 31279
2252 이번주 단기 투숙 문의 [3] 휘영 2020-02-12 31232
2251 장기/단기투숙 안내문 (투숙을 신청하실 때 이 글을 먼저 읽어주세요!) [7] 케이시 2018-04-23 29692
2250 빈집 식구들 서명 부탁 드립니다 손님 2012-06-06 26934
2249 해방촌/빈마을 일정 정리 [6] 빈집투숙객 2011-07-04 26900
2248 Adieu mes amis! :) Au revoir! Goodbye! ㅡ토리 [3] 토리 2010-01-21 25965
2247 테스투 (냉무) anonymous 2009-11-04 24618
2246 [10/7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3년 4분학기 프로그램 안내! 손님 2013-09-16 24304
2245 해방촌오거리에서 본 전경 지음 2012-09-17 22939
2244 앞에 있는 쿠우의 글에 대한 페북에서의 이야기들 [10] 잔잔 2012-06-07 22595
2243 타임머신 file 지각생 2012-07-12 21914
2242 『플러그를 뽑으면 지구가 아름답다』의 저자의 릴레이 강연 file [1] 케이트 2011-09-16 21565
2241 우리도 반성폭력 내규 같은 거 만듭시다 [2] 디온 2010-01-10 2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