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회의일정 공지 및 근황공유

조회 수 310 추천 수 0 2021.02.16 18:28:34

안녕하세요. 다들 잘 사시죠?

최근까지 빈집에 살았고 마지막까지 어떻게든 관계가 있었던 인정입니다. 오늘 단편집 청산을 마쳤습니다. 집주인으로터 보증금을 받았고 빈고에 상환할 일만 남았습니다. 단편집 구성원들은 각자의 보금자리로 떠났습니다. 뭔가 다들 빈집에게 가지는 애착이나 남은 잔정은 다르겠지만 사실 저는 조금 마음이 저릿저릿해오네요. 


어쨌든 마지막 빈마을? 빈집? 뭐든 회의를 하고자 합니다. 집은 없지만 집회의는 한다니 뭔가 묘하네요. 이제 살고있는 사람이 없으니 살았던 사람이 집회의를 해야겠군요. 집회의 안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홈페이지에 관하여.

2. 빈마을통장에 관하여.

3. 안녕 빈집


이 빈집회의 참여대상은 빈집에 살았던, 애착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일정은 2월 25일 오후 7시 목요일이고 장소는 연신내 부근 저의 집입니다. 그리고 빈집자료들, 출판물을 제가 챙겨왔으니 추억팔이삼아 같이 봐도 좋을것 같아요. 참여하고자 하는 분은 010-675오-44육0 으로 문자를 주시면 정확한 장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221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596
» 빈집 회의일정 공지 및 근황공유 ㅇㅈ 2021-02-16 310
2258 앞으로 이 게시판은 어떻게 될지??? [1] 손님 2021-01-20 12219
2257 평집/단편집이 사라져 더이상 투숙 문의를 받지 않습니다. 단편집 2021-01-20 7133
2256 단편집은 어떻게 지내나요.. 손님 2021-01-19 979
2255 답답하다... ㅠㅠ 답답하지 않나용 [1] 손님 2021-01-05 954
2254 가사 미분담,과중에 대한 단편집 공개회의 해요 [2] 단편집 2020-12-26 716
2253 안녕하세요 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보살 2020-12-17 3084
2252 2020년 12월 5일 마을회의 사씨 2020-12-05 154
2251 빈마을 회의를 합니당 피자요정 2020-12-04 169
2250 안녕하세요 장기 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별사람 2020-11-19 2441
2249 sinal(C)님께..였던 글 사씨 2020-11-19 1527
2248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네요 이루다 2020-11-19 183
2247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박준 2020-11-15 716
2246 만화 그리기 워크샵 해요! [2] 이밍 2020-11-05 4874
2245 장기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돌고래 2020-10-21 4538
2244 이락이 거처 얘기하는 모임 - 15일 저녁 7시 30분 사씨 2020-10-10 1187
2243 10/2 내일 한시 단편집에서 추석잔치해요! 추석 2020-10-01 327
2242 9월 26일 빈마을 회의 빈마을회의 2020-10-01 161
2241 방문 겸 투숙 원합니다. [1] 낮잠 2020-09-05 7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