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불편하다고.

조회 수 5164 추천 수 0 2016.05.04 15:03:41

소설이나 영화에서 허구로 그려진 자살을 보는 이들은 재미가 아닌 심리적인 긴장이나 불안을 경험합니다. 

그런데 허구가 아닌 실제로 그걸 목격하거나 간접적으로 경험하는 이들이 느꼈을 정서적인 불안감은 당연히 더 클 수 밖에 없겠지요? 대책위의 문제 처리 방식이나 가해자의 의사표현에는 사실 관심이 없습니다만. 

빈집을 공유했던 혹은 정보를 찾기위해 찾아오는 이들에게 가해자의 반복되는 글은 진정 폭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고인이 된 여성 아나운서와 야구선수 간의 이슈를 예로 들면서 말하는 걸 보니 감수성이 많이 부족하신 분이라는 걸 느꼈습니다. 


- 노랑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252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4228
260 금요일 아지트 공연! file [4] 지음 2012-07-19 4967
259 희망버스, 같이 타실래요? file [27] 연두 2011-07-04 4980
258 다큐멘터리 공동체 상영, ' END:CIV 문명의 엔드게임' 9월27일 저녁7시반 온지곤지 file 램' 2017-09-24 4981
257 장투 관련 문의드립니다 시트러스 2020-03-11 4981
256 폰을 잃어버렸어요 [1] 지각생 2011-06-22 4997
255 근황 [2] 손님 2011-06-20 5000
254 '한국탈핵'저자 김익중 교수 강연회(참가비 무료, YESA 주최) file [2] 손님 2014-04-22 5004
253 이번주 일정 확인 필!! [5] 지음 2009-12-21 5021
252 [밑줄] 신승철님의 <생태철학>+ 출판기념회 소식 file 지음 2011-07-09 5041
251 장기투숙을 고민하기 위한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2] 케이케이 2018-05-02 5070
250 10월 19일 살림집공연 "엉망진창 방구석" file [1] 손님 2013-10-10 5099
249 헬레나 호지와 함께 하는 "행복, 마을에서 꿈꾸는 오래된 미래" file 손님 2011-02-24 5133
248 빈농 배추 모종 심기. file [4] 우마 2011-09-09 5146
247 8월 12일 단투 문의합니다. [1] 다옴 2019-08-11 5151
246 여행.. 겨울 지리산 종주 (2월18일~21일) 함께 가실 분~^^ [4] 손님 2010-02-03 5152
245 장기 투숙 문의드립니다 [1] hoos 2017-08-31 5156
244 '카페, 텃밭을 꿈꾸다' 슬로카페토크에 초대합니다 file 케이트 2011-09-01 5158
243 내일 포이동 방문 2시에 출발해요. ^^ 지음 2011-06-18 5158
» 제목은 불편하다고. 손님 2016-05-04 5164
241 좌담회/ 마을회의에서 제안했던 것에 대해. [4] 우더 2017-03-22 5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