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음, 아규! 벌써 그립네요.

조회 수 3874 추천 수 0 2010.05.09 23:33:18

캡틴의 엄마로 갔지만

저는 캡틴 엄마 이전에 빈집 팬인거 아시죠?

 

빈집의 실험을 처음 시작한 지음과 아규 보고 싶었는데,

함께 이야기 나누고 웃고 떠들고 술 마시고 차마시고... 너무 좋았어요.

 

캡틴의 예비학교 입학식에서

10대 친구들에게

두려움 없이 새로운 시도를 하라고 했는데,

 

빈집 청년들에게도 두려움 없이 실험하고 떠 실험하라고 부추키고 싶네요.

 

캡틴과 친구인 10대 여학생이 그곳 빈집에 조만간 장투할 수도 있을 거 같아요.

 

새로운 10대들의 실험도 조만간 다시 재개되겠네요.

 

대전에서의 만남도 벌써 설레요.

 

그리고 지음과 아규,  많이 그리워요.  캡틴을 쑥쑥 키워줄 다큐 감독님도(이름이 생각안나요)

 

대전에서 만나요.

 

 


아규

2010.05.10 13:50:57

저도 같이 오랫동안 얘기 나눌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6월에 보면 또 얘기 많이 나눠요~

손님

2010.05.10 18:33:53

캡틴아니고 덕산으로 바뀌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13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725
220 [2015 청년학교] "토닥토닥" 청년을 응원하는 그곳! 손님 2015-03-19 1675
219 [공모요~~!] 빈마을금고.. 괜찮은 이름짓기~~ [1] 자주 2010-06-24 1675
218 저는 잠시 서울에 없습니다. [1] 지음 2012-06-09 1673
217 독립생활이 아니면 우리는 자유롭지 못할 것인가? 발제 ppt [1] 들깨 2012-05-07 1673
216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2] 손님 2010-06-18 1673
215 6월 11일 금요일 두리반 칼국수 음악회에 오세요 (드럼서클, 시와, 멍쿠스틱, 파우라 나옴) [1] 돕~! 2010-06-10 1672
214 자! 빈마을 8월 마을잔치&MT는 원주에서~ 산하 2012-07-30 1671
213 현재 낭만집 투숙중인 산하임다! [1] 산하 2012-06-01 1671
212 "꿈꾸는 아이들의 학교"에서 방문 요청이 왔습니다. file [2] 지음 2012-04-04 1671
211 '사과나무'라는 잡지에서 연락왔어요 디온 2010-08-25 1670
210 이발사 file [4] 디온 2010-07-13 1670
209 팔당농민과의 만남 바로 내일, 두리반!! 손님 2010-07-06 1670
208 어느 빈고 조합원의 변심. [3] 연두 2012-06-14 1669
207 몇개프로그램 화자 2015-03-13 1667
206 활보일기 [1] 쿠우 2011-12-16 1667
205 빈집에 살어리랏다 손님 2015-01-26 1666
204 찾았다, 공주님! file [3] 슈간지솔튼지 2010-07-09 1663
203 7월 안에 해보았으면 하는 것 [1] 디온 2010-07-06 1663
202 잠시 건의 합니다..^^ [3] 산하 2012-07-25 1662
201 이대 부친상 [1] 지음 2010-05-29 1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