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다.. 양군

조회 수 3074 추천 수 0 2010.05.13 23:57:54

돌아왔어..


오늘 아침 아랫집에 도착했구


가능하다면 앞으로 빈마을에서 살아갈 계획이야


뭘하구 싶을까


뭘하면 좋을까


이것 저것 하다보면 좀더 알수 있겠지


돌아왔어..


다들 반가워


다들 잘만나


다들 잘지내


토욜날 아랫집 옥상 정리 할꺼야


실은 빈옥상 빈공간에 뭔가 만들구 싶어


그래서 이것 저것 하루종일 청소하구 정리하구 공상하구 꾸며볼 생각이야


맨처음 아랫집을 만났을때부터 좋아하던 빈옥상에


예쁜 덩굴들이 자랄 공간을 만들어보구 싶은데 


뭔가 자라나게 도와줘본적이 없어 조금은 걱정돼


대나무들 갈대들 덩굴풀들 흙과 나무 쇠와 손길들이 모여 뭔가 어우러진걸 보구 싶은데


잘 할 수 있을진 모르겠어


당분간 아랫집에서 살거구 가끔은 빈옥상에서 오카리나를 불거구


대부분은 소중한 사람과 밖에서 함께 시간을 보낼꺼지만


빈옥상에서


빈공간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뭔가를 해볼꺼야


재밌겠지


훗..


돌아왔어..


안녕! 친구들



아규

2010.05.14 19:16:03

건강하게 잘 돌아왔어. 반가워^^

손님

2010.05.18 11:02:14

'대부분은 소중한 사람과 밖에서 함께 시간을 보낼꺼지만'  

<< 이 글의 키포인트 이거 맞지?  :)  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999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011
220 이대 부친상 [1] 지음 2010-05-29 1658
219 5월 30일 일요일 저녁7시, 빈달거리를 '옆집'에서 합니다 [3] 디온 2010-05-28 2096
218 청주 공룡 공간오픈 행사! [1] 지음 2010-05-28 1981
217 닷닷닷 부활의 날/ 내일 밤 [3] 손님 2010-05-27 2959
216 인디포럼도 목요일부터 손님 2010-05-26 3347
215 인권영화제 이번주 목요일부터 손님 2010-05-26 3934
214 빈집과 GPL 지음 2010-05-26 2813
213 노래 손님 2010-05-24 2921
212 아랫집 새 수건 곧. [2] 손님 2010-05-23 3077
211 팔당, 인증샷 file [2] 디온 2010-05-22 2906
210 빈집의 5년후? 10년후? 손님 2010-05-21 2820
209 "분개한 젊은 래디컬의 비명" 젊은이들은 이미 다음을 준비하고 있다. [1] 손님 2010-05-20 3072
208 다람쥐회 분들이 고마운 글을 남겨주셨네요. [5] 지음 2010-05-18 3029
207 팔당 갈 사람~! [3] 지음 2010-05-18 2817
206 채용정보(하루 4시간 노동하는 일자리~ ) [2] 손님 2010-05-17 2861
205 연씨 발아상태 중간점검 file 손님 2010-05-14 3642
» 돌아오다.. 양군 [2] 손님 2010-05-13 3074
203 오랜만이에요 좋은강연회포스터올려요 [5] 아카 2010-05-13 2941
202 다큐로 홍대 앞 문화 탐방- [달에서 온 다큐]그 세번째_<샘터분식> 손님 2010-05-11 3100
201 지음, 아규! 벌써 그립네요. [2] 햇살양운 2010-05-09 38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