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의 5년후? 10년후?

조회 수 2820 추천 수 0 2010.05.21 01:16:14

빈집은, 그러니까 좋다

빈집은, 신선하다.

빈집은, 특별하다.

 

빈집스러움은 신선하고, 특별하고, 그리고 어쨋든 좋다.

 

그리고 빈집의 5년후의 모습은, 그리고 10년후의 모습은 어떤 것일까?

 

빈집의 미래를 상상하는 과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01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032
220 이대 부친상 [1] 지음 2010-05-29 1658
219 5월 30일 일요일 저녁7시, 빈달거리를 '옆집'에서 합니다 [3] 디온 2010-05-28 2096
218 청주 공룡 공간오픈 행사! [1] 지음 2010-05-28 1981
217 닷닷닷 부활의 날/ 내일 밤 [3] 손님 2010-05-27 2959
216 인디포럼도 목요일부터 손님 2010-05-26 3347
215 인권영화제 이번주 목요일부터 손님 2010-05-26 3934
214 빈집과 GPL 지음 2010-05-26 2813
213 노래 손님 2010-05-24 2923
212 아랫집 새 수건 곧. [2] 손님 2010-05-23 3077
211 팔당, 인증샷 file [2] 디온 2010-05-22 2906
» 빈집의 5년후? 10년후? 손님 2010-05-21 2820
209 "분개한 젊은 래디컬의 비명" 젊은이들은 이미 다음을 준비하고 있다. [1] 손님 2010-05-20 3072
208 다람쥐회 분들이 고마운 글을 남겨주셨네요. [5] 지음 2010-05-18 3029
207 팔당 갈 사람~! [3] 지음 2010-05-18 2817
206 채용정보(하루 4시간 노동하는 일자리~ ) [2] 손님 2010-05-17 2861
205 연씨 발아상태 중간점검 file 손님 2010-05-14 3642
204 돌아오다.. 양군 [2] 손님 2010-05-13 3074
203 오랜만이에요 좋은강연회포스터올려요 [5] 아카 2010-05-13 2941
202 다큐로 홍대 앞 문화 탐방- [달에서 온 다큐]그 세번째_<샘터분식> 손님 2010-05-11 3101
201 지음, 아규! 벌써 그립네요. [2] 햇살양운 2010-05-09 38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