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제안

조회 수 1653 추천 수 0 2012.07.30 04:32:08



조금 다른 이야기 일 수 있으나~


지난 마을 잔치(계단집)에서 회자 되었던  잘 살아보자~  모임 혹은 논의와 어느정도  결부 될 수 있을껏 같기도 하고~


오늘   마을 잔치(공부집)에서  연두님이  제안한    원점 에서  다시 시작하기( 다 깨고 처음부터...ㅎ)  논의 하고도  


비슷한 맥락을  찾을 수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이곳  빈집에   온 이유가.... 오갈데가  없어서 이기도 하지만...ㅎㅎ


(오갈데 없는 산하를 받아주시는 빈집이여 영원하리!!!! ㅎㅎ)




빈집(운동) 의 확장 과  빈마을 에  경계넘기! 에 관심이  많습니다...^^



즉, 땅과 유리(따로 떨어짐)된  도심(서울)에서의  마을공동체 운동이란  일시적 일수 밖에 없다는  저의 


단정! 을 재확인(재의구) 하며, 일상을 살아가는 자리로서  빈집은  커다란  공부꺼리가 될 수


있겠다는!  관심과  기대 가 있어 왔었고.


또한  그렇게  빈집(도심에서의 마을)과  지역을 어떻게  연계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 저의 


일차적 관심꺼리 입니다..




우리들이  살면서 격게 되는  여러가지 문제들의 원초적인 제 1 원인 은


땅으로 부터의 멀어짐! 에서 기인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자연을 경외 심으로 바라보는..  그 무한한 생명력을  일상 속에서 얻지 못하고 있기에...


도심에서   아무리  회의를 잘한들....^^   한계는 자명하다! 라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는데요...^^



이것은   도시는 문제가 있으니 시골로 가자! 라는 구호 적 발상은  아닙니다..


오히려 시골은  도시를 먹여 살리기 위해.. 더 황폐화 되었고.. 이미 노인들만의 <잊혀진 마을> 이 되어


버린지 오래입니다..


오히려 도시와 지역의 이분법적 사고 라기 보다는  <대지의 여신.. 그  품에 안겨 춤추듯 삶을 그릴수 없는>


우리내  삶을  부정 하지 않고  다시...  <진정한 행복을 찾기 위한 방법>을 이제 한 번 내 삶 속에서  체화 시켜


보자!라는  긍정의 메시지 입니다...^^



이것은  "논리 와 인식"으로  접근 한다기 보다


"감각과  체험"의  문제 이므로....


모임 하는 장소에서 여러 사람들의 의견 대립과 충돌! 로 쉽게 변질 될 수 있는 회의 구조 속에서는 


동의 는 커녕  공유 조차  하기 힘든 것을 많이 느낍니다...^^



그래서 두번째  제안은..



빈마을 운동회 :<잘 살아보세>  라는  이름(바꿔도 상관없음 ㅋ)에  


모임을 꾸려 보기를 희망합니다!!




제가 만으로  올해 서른 하나! 입니다...ㅋ


위에 이런  마을이니... 땅이니.. 뭐 이런  생각은  십년 전쯤 부터 구체적으로 해 왔습니다만..



스물 넷 쯤 까지만 해도.... 저 혼자만의 고민 이었죠...



아무에게도 이야기 할 수 없었고 그 누구 하고도 공유 할  수 없었습니다...!!



그 이후  이천년 중반 쯤부터~~~


다른 이에  내면의 깊은 이야기를 듣고


또한 저의 관심 사를  말 할 수 있다! 라는 것만으로도..



삶은..  살아가 충분한  이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신   :    빈마을 운동회  <잘 살아 보세>  이거 이름 재밌지 않나요? ㅋ















들깨

2012.07.30 09:37:08

운동회를 한번 하는거에요?ㅋ 아니면 꾸준히 운동을 하는 모임을 만드는거에요?ㅎㅎ

 

재밌겠어요.ㅎㅎ 체력은 (된장)국력! 이런건 어떤감?ㅎㅎㅎ

 

산하의 글은 이상하게 번역한 것 같은 느낌이..ㅎㅎ

손님

2012.07.30 10:51:14

음.. 난 빈마을 운동회도 좋고,

유기농축제도 좋아!

산하의 자연밥상글 틈틈히 보고 있어.  

                                                           'ㅌ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22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28
200 풀뿌리사회적기업가학교 <2012문화예술분야>에 초대합니다. file 손님 2012-03-19 1663
199 잠시 건의 합니다..^^ [3] 산하 2012-07-25 1662
198 장투문의 드려요! [4] 손님 2012-07-30 1662
197 6월 4일 참여연대 손님들 방문! 같이 맞을 사람 [2] 들깨 2012-05-30 1662
196 노동, 자기 활동, 혁명, 관계, 여기서 춤춰라. [2] 지음 2012-05-24 1661
195 까페 해방촌의 첫번째 조합원 모임 : 사장님들 모두 모이세요. ^^ 빈가게 2012-05-29 1660
194 빈집 (대)학교는 없나요 [4] 손님 2010-07-06 1660
193 아랫집과 빈가게 전화가 안되네요 ㅠ [3] 손님 2012-03-25 1659
192 주말에 단기투숙 가능한가요? [1] 오상 2012-03-19 1659
191 안녕하세요^^7월17일토욜 원주대안학교청소년6~8명내외 머물다갈수 있는지요? file [2] 손님 2010-07-06 1659
190 혹시 빈마을에서 헌혈증 모을 수 있을까요? [2] 케이트 2011-12-23 1658
189 WAR IS OVER_ 오노요코展 특별 플럭서스 이벤트 손님 2010-06-04 1656
188 긍정성의 과잉 [1] 지음 2012-05-30 1654
187 팔당농민들과 함께하는 <땅의여자> 상영회 손님 2010-08-25 1654
» 두번째 제안 [2] 산하 2012-07-30 1653
185 8당 홈페이지 [3] 손님 2010-07-02 1653
184 8월 28일 4대강 공사 저지 청년문화제! 아니 2010-08-21 1651
183 때늦은 질문입니다 ㅎㅎ [1] 게름 2010-06-25 1651
182 빈집, 빈마을, 빈집사람, 빈고에 대한 짧은 질문들. [1] 들깨 2012-05-30 1650
181 6/2 노들텃밭 두물머리 액션이 준비중이라는데... [2] 지음 2012-05-30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