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친구들과 다녀갔던 Dean 이에요

조회 수 3028 추천 수 0 2010.05.08 16:46:45

추운 봄? 동안 웅크리고 있다가 따뜻한 봄이 다가오니 이제야 생기가 납니다.

 

몇일전에 반갑게 맞아주신 빈집 식구들 잘 지내죠?

 

프랑스 친구들 질 과 아리, 그리고 저도 여기 산안마을에서 잘 지내고 있어요

 

진난만 이는 얼마전에 호주 친구랑 여행을 떠났구요. 그쪽에 한번 들린다고 했던거 같네요

 

그날 아규님의 친절한 배려 감사하고, 화장실문 잠그고 나온거 미안해요^^;;  그거 열었죠?

 

프랑스친구들은 연두님의 스페셜한 고스돕 강의 덕분에 어디서든 고스돕을 칠수 있게 됐구요

 

여기계신 분들과 조만간 한판 뜰 예정이랍니다.

 

날씨 더워지는데 거추장스럽다고 긴옷을 너무 빨리 벗지는 마세요. 더워질 수록 천천히 벗고 추워질수록 천천히 껴입으라는 말이

 

있네요. 그점이 난방비, 전기도 아끼는 방법이기도 하고요^^

 

모두들 "너무 행복해서 아무것도 할 수 가 없어" 라고 외치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손님

2010.05.09 23:19:33

:-0 고스돕 치러 다시 오셔서 같이 치면 좋겠네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13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725
» 프랑스친구들과 다녀갔던 Dean 이에요 [1] 손님 2010-05-08 3028
199 밭에 가고 싶구나--- [3] 디온 2010-05-08 6241
198 빵을 만들다가 디온 2010-05-08 3067
197 모기퇴치 작전용 미꾸라지의 일부실종...음 file 손님 2010-05-04 7036
196 신명을 나누는 전통문화 예술강좌 생 기초반 안내 손님 2010-05-04 2109
195 오늘 짧게 다녀갔던 손님입니다ㅎ [1] 손님 2010-05-03 1931
194 녹색대학 온배움터의 아리울 공연- 하노리1 (영남 사물+화천 휘모리) 손님 2010-05-03 2556
193 하노리2 (민초의 난+영남 화천 농악 휘모리)-녹색대학 온배움터의 아리울 공연 손님 2010-05-03 3766
192 오늘온 손님들, 잊어먹기 전에 올립니다. file [2] 손님 2010-05-03 2119
191 안녕하세요^^ 손님 2010-05-03 1888
190 [반찬팀]옆집 반찬팀 담당 말랴여요 말랴 2010-05-01 2254
189 두리반 51+ 파티 원정대! 손님 2010-04-30 2265
188 이번주 일요일에 빈마을 재배치 관련 수다회합시다 file [2] 디온 2010-04-30 2178
187 다람쥐회 진형탁씨가 오신대요. [2] 지음 2010-04-26 2423
186 디온님에게 file [1] freeman1234 2010-04-26 2263
185 다들 미쳤어~~~ ㅋㅋ [1] 손님 2010-04-26 2557
184 전체 회의 공지합니다... 깜찌기 2010-04-25 2254
183 팔당유기농단지 같이 갈 사람~! [2] 지음 2010-04-25 2238
182 5월 초부터 빈집에서 머물려고 하는데요~~ 손님 2010-04-24 2216
181 아랫말, 정규 삼겹아니, 목살 파튀, file 손님 2010-04-23 2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