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대학 온배움터의 아리울 공연- 하노리 (영남 사물+민초의 난+영남 화천 농악 휘모리)

제 8회 개교기념 큰잔치 중 작은 문화제에서

 

아리울 소개

녹색대학 온배움터의 "물(학생)소리" 도 뜻하며 "아리"에 담긴 조상들의 뜻(아리: 한밝은, 고개,하천 ,울:울림,울타리) 을 따라 온누리를 밝게 비추며 울리려는 동아리의 명칭

 2010년 3월 "아리울"이라는 동아리를 꾸려 현재 전통무예(수벽치기)와 풍물(하나되는 놀이-하노리)을 중심으로

함께 배우며 나누고 있습니다.

 

하노리- 다 같이 어울리는 마당을 생각하며 하나되는 놀이의 준말로 "하노리"

추노 ost "민초의 난" 을 하노리로 편곡 +영남 화천 농악의 휘모리 가락 짝쇠 놀이로 변형

민초의 爛

오 오오오오오 오  오 오오오오오 오

*마,찾고 배우는 게 나의 운동 나누고 가르치며 함께할 共

사는 것이 배움 민초의 배움 내 삶은 날개가 펼쳐진 龍

*~

 

마,철새도 둥지가 있을진데 짐승에게 굴 또한 있을 텐데

인간도 생태 건축과 살림 생명을 담아낸 창조적 생

어두운~ 하늘엔 달이 뜨세 밝은 내 신명은 세상 밝히 세

온생명의 주체되는 배움을 이뤄 뿌리니 세상의 새싹이 돼

 

민초여 자라라 더 높이 날아라

전생에서 못 이룬 꿈 이생 에서 피워라

흙이 되어 다시 피는 꽃이 되거라

민초여 자라라 더 높이 날아라

하늘보고 별을따며 농사를 짓는

농민의 혼을 담아 밤새 날아라

 

불신과 배신 누구하나 믿을 자 없는

이 땅은 짚신 한 켤레에 의지하며

지신 밟기 비나이니 신명찾은 풍물 굿에

광대가 믿을 자는 바로 내 자신

신이시여 내게 말해 주오 아리 넘어 내가 알릴 곳을 말이오

말 발굽 뛰는 소리 북“두뚱” 치며,

땅을 차고 뛰어 오르리 장구 “덩닥꿍”

일으키라 우리 모두 징 소리로

이으리라 우리 모두  쇠 소리로

있는 힘껏 오금 하는 내 두 발로

 흰꼬리가 돌아간다, 내 두 귀로

소 돼지만도 못한 자본의 삶도

천대받아 조롱 받는 광대의 삶도

실낱같은 꿈이 들려 살으리라

사랑하는 님이 보여 웃으리라

 

온세상을 밝히자 온생명을 살리자

신 바람 불어서 온배움을

유산으로 남길 자는 여기 있다오

온세상을 밝히자 온생명을 살리자

아리라앙 아라리요 같이 부르자

스리라앙 대동이요 풍물 굿놀자

 

** 찾고 알리는 게 아리 인생

나누고 함께하는 우리의 생

배달 민족 아리 랑 넘어온 생

온생명에 살림 굿 비나이 세

**

자연인 조용마 민초의 卵, s온배움터ver

 

노리자 소개

상쇠- 자연인 용마

부쇠- 이하나

장고- 제갈은하,

북-  박진우, 조용두 농사샘

징- 유상균 물리샘

진행 및 장고-김종길 인문학 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999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