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에 가고 싶구나---

조회 수 6232 추천 수 0 2010.05.08 12:15:38

밭은 어찌되었을까

100328 빈다마 타고 밭에 갔다

 

 

100328 땅을 고르느라 삽질 중. 삽질은 몇 주간 이어졌다.

 

100328 밭가는 사람들

 

매주 갔다.

 

 

밭은 점점 이뻐지고, 부드럽고 온화한 얼굴이 되었다.

100411  잔잔한 모래밭

 

내가 또 안 이럴 수 없지. ㅎ

허브 몇 종을 심었다.

 

 

그런데... 그 다음주에 가보니 허브들이... 흑.

살아 있을까나.


해방라이더

2010.05.08 21:38:35

제프가 입은 파란 추리닝 멋있다..ㅋㅋ  3월후반인데도 한겨울같이 보이는군요..

손님

2010.05.10 09:14:33

지금은 엄청 더 이뻐졌지! 지도도 많이 바꼈고.

허브는 살아있고, 근데 몇몇은 비실비실.

떼로 오지 않아도 좋으니 천천히 음미하며 밭일을 하고 싶을 때 사뿐사뿐 오시어요. :)

 

밭은 현재 이러함 >> blog.jinbo.net/beannong

-ㄼ-

손님

2010.05.10 15:10:52

밭 가고 싶은데, 5월은 뭔가 힘들수도 흑흑 _moya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999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