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마을에 대한 꿈을 꿨다...

조회 수 3725 추천 수 0 2010.02.04 03:20:23

내가 어젯밤에 빈마을라는 공동체에 대한 꿈을 꿨네...


내 꿈에서는 나는 김승현이나 기린이 아니였다. 완전히 다른 사람이였네. 내 꿈은 이렇게 되었다:


시작-------> 나는 몽뭉망명뭎이라고 부르고 공동체에 관심이 있다. 사실 공동체의 생활, 문화, 상호부조, 집단 지성, 활동, 사고방식, 의사소통, 구성자체에 대한 관심이 있으니 서울에서 집단적으로 살아가는 공동체를 구하려고 했다. 인터넷에서 빈집/빈마을 게스츠하우스를 찾았네. 참 신기하게 보이네. 회의를 자주 하고 야채를 직접 키우고 반찬을 직접 만들고 여러 가지 활동을 하는 팀들이 있고 동지들이 새로운 프로젝트들을 계속 발견하고 진행하려는 빈마을 공동체에 대한 관심이 생겼다. 그래서 다음 날에 아랫집이라는 빈집에 가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한 동지가 다음주 화요일에 오면 회의를 같이 하고 인터뷰를 할 수 있냐 물어봤다. 내가 갈 거라 말하고 집에 돌아왔다.

다음주는 빨리 와서 화요일에 아랫집으로 갔다. 식사를 하고 회의는 시작했다. 내 인터뷰를 먼저 했네. 동지들이 자기자신 소개해주고 나서 내가 소개할 기회가 생겼다. 내가 "공동체 생활자체에 대한 책을 쓰고 싶다"고 말했다. <공동체 혁명>이라는 학문적인 이론적인 어려운 책을 쓰고 싶다고 말했다. 그래서 "빈마을의 회의와 살아가는 모습을 살펴보고 싶지만 빈마을의 집단적 활동에 참여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한 동지가 왜냐고 물어본 후에 내가 "사실 공동체 생활을 살고 싶은 것이 아니라 그냥 공부하고 분석하고 싶다"고 말했지. 다른 한 동지가 "얼마 동안 거주하고 싶냐"고 물어본 후에 내가 2개월이라 대답을 했다. 또한 "내가 요새 돈이 없어 무료로 살 수 있는 데 필요하기도 한다"고 실토했지 뭐.

인터뷰가 끝나고 나서 한 동지가 "저희가 서로 이야기하고 결정한 후에 내일 오후에 연락하고 저희 결정에 대해 알려드릴거라"고 말하고 인사하고 내가 집에 돌아갔다.

그다음날 오후 3시에 전화가 왔다. "어제 만나서 반갑습니다. 죄송하지만 당신은 저희 공동체 생활에 안 맞은 것 같은데 방문하고 싶을 때 방문하러 오시라"고 말하고 빈마을 동지가 전화를 끊었다. 내가 무료로 거주할 수 있는 다른 공동체를 구하기 시작했다.<--------끝.


굉장히 좋은 꿈이였네. 와우....인터뷰! 흥미롭다!   


디온

2010.02.04 12:44:19

와우, 굉장히 흥미로운 꿈이다!!! ㅋㅋㅋ

손님

2010.02.05 14:33:08

재밌는 꿈이다. 침을 흘렸겠구만. ㅋㅋ -승욱-

손님

2010.02.06 00:49:35

내가 무료로 거주할 수 있는

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803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60
100 설 떡만두국 해먹어요 [3] 지음 2010-02-12 3246
99 마토예요 [4] 마토 2010-02-08 4355
98 부끄러운 손님의 인사말. [3] 손님 2010-02-08 3512
97 안녕하세요☞☜... [5] 몽애 2010-02-08 3587
96 Pacan Saluton! file Justao 2010-02-07 8064
95 구조적 합의결정 제안 #1 file G-raf 2010-02-07 3842
94 빈집이 지향하는 가치? [2] 지음 2010-02-07 3567
93 내일 희망제작소에서 손님이 옵니다 [7] 지각생 2010-02-05 4227
92 2/6 토욜 3시 공동체를 위한 다양한 회의 기법을 배우기 [1] 디온 2010-02-05 3360
91 빈집 시즌2 결정회의 지음 2010-02-04 3839
» 빈마을에 대한 꿈을 꿨다... [3] G-raf 2010-02-04 3725
89 여행.. 겨울 지리산 종주 (2월18일~21일) 함께 가실 분~^^ [4] 손님 2010-02-03 5147
88 슈간지솔튼지... [4] 디온 2010-02-01 3781
87 '수유너머 위클리'에서 인터뷰 요청! 월, 화 중에... 하실 분?? ^^ [1] 디온 2010-01-31 3785
86 스텐팬을 찾습니다.(스텐리스스틸 프라이팬)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1-31 3570
85 <미누와 이주민 친구들을 위한 바자회> 오늘, 인권활동가 대회 같이 가요 [2] 디온 2010-01-30 3770
84 20100124 빈마을 달거리 file [3] 디온 2010-01-28 5738
83 저축합시다 ㅋ 지음 2010-01-28 3242
82 빈집에 대한 영어 소개... G-raf 2010-01-28 3555
81 여성주의 교사모임 => 제1회 워크샵 file 손님 2010-01-27 3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