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포항에서 대학을 다니고 있는 22살 흐힛입니다!
그동안 살짝살짝 눈팅만 하다가 방학동안 서울에서 생활할 일이 생겨서 2달 정도 머물 수 있을까해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원래 마을공동체와 청년주거협동조합, 쉐어하우스에 관심이 많았던지라 해방촌 생활과 마을운동을 가까이서 보고 듣고 느끼고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었구요.

이번 겨울방학 저의 목표가 '자급자족하며 경제적 독립을 해보기'여서 국가근로로 대학로 극단에서 일하면서 공동분담금도 내고 밥도 해먹고 빈집 사람들과 이런저런 재미난 것들도 꽁냥꽁냥하면서 지내보고 싶어요!

원래 집은 대전이구요.
XY 염색체를 지녔습니다. (남성)
이름은 차차 밝히겠구요!
12.24~2.19 동안 장투하고 싶어요~
(자세한 일정은 하루정도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어느 집이 비어있는지, 짐은 어떻게 가져와야 할지,
빈집 장투생활을 할때 어떤 활동들을 할 수 있고 어떤 책임이 필요한지
회의록을 보며 대충 감은 잡고 있지만 아직 모르는 점이 많으니 알려주세요~~

오디

2016.12.06 09:15:52

나이는 굳이 밝히지 않으셔도 되는데.. ㅎ
노는집이 새로 만들어진지 얼마 되지 않아 자리가 있어요.
짐은 개인 물품(옷,세면도구,필요한것)과 본인이 쓸 이불을 가져오시면 좋구요.
빈집에서 기본적으로 하는 회의가 매주 집회의, 매달 마을회의와 마을잔치가 있고 소모임등이 있어요.
소모임 종류는 늘었다 줄었다 하니까 직접 오셔서 사람들이랑 이야기해보고 알아가시면 더 좋을거 같아요.
요즘 연말이라 프로그램들은 대부분 마무리가 되었고 12월 중순에 벼룩시장이 있을 예정이에요.

저희 위키를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대문에 보면 링크가 있답니다)
빈집은 게스츠 하우스로 손님들의 집이라고 부르고 있어요.
모두가 손님이자 주인이라는 곳이죠.
아마도 주인의 책임감과 손님의 .. 뭐라고 해야할까.. 독점하지 않은 마음? 을 두루갖추자 그런 의미가 아닐까 혼자 추측을 해봅니다만.
이건 저의 생각인건고 빈집의 의미는 흐힛님이 살아가면서 찾아보는것도 재미있는 활동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
좀 더 자세한 이야기는 직접 만나뵈고 할 수 있으면 좋을거 같아요.
노는집으로 오시는 방법은 빈집폰에 이야기하시면 알려드릴거에요~

흐힛

2016.12.06 18:25:16

아 노는집 새로 생겼다고해서 관심이 가네요!

지금 노는집에 4명이 쓰고 있나요? 지금 남자방에 몇명이 지내는지 알 수 있을까요?

크기도 그렇고 여러모로 직접 가서 봐야 알 것 같아요 ㅎㅎ


모두가 손님이자 주인이라는 말... 굉장히 와닿네요!! 말씀하신 것처럼 함께, 또 저만의 빈집의 가치를  찾아보려구요!

다들 어서 직접 만나고 싶어요~~ ㅎㅎ



오디

2016.12.06 19:56:38

현재 사람들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어서 오실때 쯤이면 또 다를거에요.

노는집은 기본 6명이 운영을 해야하고 적정인원은 8명에서 10명을 생각하고 있어요.

남자분들이 주로 쓰시는 방은 4명 정도 사용할 예정이에요.

자세한건 서울 오시면 직접 만나서 이야기 해보면 좋겠네요.

유선

2016.12.06 13:24:38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흐힛님! 구름집에 사는 유선입니다.

구름집은 108계단 바로 앞에 있구요.

보통 한층만 쓰는 다른 집과 다르게 2,3층+옥탑을 한꺼번에 쓰고 있습니다. (왔다갔다 하는게 좀 귀찮으실수도..)

구름집은 좀 복작복작한 집이어서, 저는 재미있게 지내고 있어요.

현재 남자장투가 지낼 공간이 좀 많이 오픈되어있는 방이어서..(직접 보시기 전에는 말로 설명하기 어렵네요) 한번 확인해보실겸 오셔서 단투한번 해보시는건 어떠세요? 어느집에 장투하기로 결심하기 전에 여러 집에 단투해보는게.. 재밌기도 하고, 어떤 집에 살지 결정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기도 하거든요.

구름집 오시는 법도 빈집폰에 문의하시면 알려드릴거 같군요!

질문하신건 직접 만나서 얘기하는게 좋을것 같기때문에 그때 질문하시면 이것저것 얘기해드릴게요. 모임이나 이벤트같은건 그때그때 새로 생기기도 해서.. 짐같은경우는 위에 오디가 말해준것처럼 챙겨오시면 되구요. 부피를 많이 차지하는 짐은 곤란합니다~ 뭐 두달 좀 안되게 계실거면 그렇게 많이 가져오실거같지도 않지만..!

어느집에 살게 되더라도 언젠가 만나서 반갑게 인사하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흐힛

2016.12.06 18:30:15

단투해보는 거 좋은 거 같아요!!

사실 짐 많이 갔고 다니는 걸 안 좋아해서 캐리어 하나에 이불만 들고 갈지도 몰라요ㅎㅎ

지금 장투랑 단투방이 다 어느정도 비어있는 건가요?


약간 조심스러운 질문입니다만... 자급자족 프로젝트이다보니 경제적 여건을 고려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한 집의 인원이 적을수록 공간분담금이 올라가게 되는 걸로 알고 있는데 맞나요?

다른 글을 보니까 보통 월 20만원 중반이라고 하시던데 집마다 달라지는 건지, 공간분담금을 어떻게 걷는지 궁금해요!


어느 집에 살게 되더라도 같이 만나서 얘기나눠봤으면 좋겠네요 ㅎㅎ



유선

2016.12.07 21:20:12

음.. 그건 단칼에 대답하기 조금 어렵네요. 집마다 다르고 그리고 같은 집도 달마다 상황이 달라질 수 있어서요.. 그리고 구름집은 현재 장투방과 단투방의 공간구분이 확실히 되어있지는 않아서 그부분도 애매해요. 직접 오셔서 같이 얘기하는게 좋을거 같아요. 구름집은 단투일경우 하루에 칠천원 이상이고 장투일 경우 한달에 22만원이상이구요 이게 적어도 일년동안은 변동 없었던걸로 아는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죠.; 뭐 모른다고밖에 얘기할 수 없을것 같아요.. 근데 흐힛님이 식구가 되신다면 그런 사항(장단투비 변동을 포함한 구름집의 전반적인결정사항)등은 정해진게 아니라 같이 정할거라고 생각해주시면 좋을거 앝아요.

유선

2016.12.07 21:22:10

아 오타가 많네요.. 댓글로 정보만 막 알려고 하지 마시고 직접와서 공간을 둘러보면서 얘길 들어보시는건 어때요? 좀 직접 살아보거나 직접 와봐야지 감이 올 만한것들을 궁금해하시는거 같아서요.

흐힛

2016.12.07 22:53:17

우와 답변 감사해요~~ㅠㅠ
생각해보니 제 생각이 짧았네요! 빈집은 모두가 주인인데 ㅎㅎ
네 방학하면 먼저 올라가서 얘기 나누면서 천천히 정하죠 뭐!

수수

2016.12.07 21:38:55

안녕하세요 구름집은 1월에 장투 둘이 빠질 예정이라서 자리가 꽤 있습니다. 저도 경제적 여건이 별로 좋지 않아서 경제적 여건을 고려하셔야 한다는 말이 이해가 가네요. 다른 분들도 좀 설명한 것 같지만 한 집의 인원이 적을수록 공간분담금이 올라가진 않구요, 사람의 적을 때와 많은 때의 분담금이 크게 차이 나지 않도록 하는 여러 체계(????) 가 있는데 어떻게 설명해야 할 지 모르겠네요.... 오신다면 차차 설명을 드릴 수 있을 거 같아요. 일단 구름집의 경우엔 월 22만원 이상이 분담금이고 이 분담금에는 빈고출자금, 월세, 식잡비 등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http://133.130.127.144/wiki/doku.php?id=%EB%B9%88%EC%A7%91%EC%9D%98_%EC%9E%AC%EC%A0%95%EC%9B%90%EC%B9%99 이거 읽으시면 빈집의 재정원칙(?)에 대해서 조금은 알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다른 집 분담금은 회의록들을 읽어보시면 알 것 같아요!

흐힛

2016.12.07 22:54:24

수수님 공감과 상세한 설명 감사해요!!
재정원칙 꼭 읽어보겠습니다!

사씨

2016.12.06 20:04:01

흐힛님 안녕하세요~ 저는 노는집에 사는 사입니다:)

집들이 대체로 난방을 조금만 해서 두꺼운 이불을 가져오시면 좋을 거예요.

빈집에서 투숙 생활을 하면서 기본적으로 지켜야할 책임은 집집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우선 적절한 정도의 가사노동이라고 생각해요! 활동은 지금 빈집에 있는 활동들에 참여를 하셔도 되고 원하시는 활동을 꾸리셔도 되요.

빈집의 장점은 많지만 저는 특히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사는 곳이라서 여러가지 얘기를 깊이 나눌 수 있어서 좋아요.

투숙하기 전 시간 괜찮으실 때 놀러오셔서 얘기하시는게 서로를 알아가기 좋을 것 같아요. 갑자기 추워졌는데 감기 조심하세요!


+천천히 쓰는 새에 답글을 다셨네요ㅎㅎ 분담금은 집이나 상황에 따라 달라요. 집을 유지하는 비용이 달라서 사람의 많고 적음에 따라서 무조건 분담금이 낮춰지거나 많아지지는 않아요.

흐힛

2016.12.07 22:56:21

반가워요 사 님!!
가사노동 좋아요!! ㅎㅎ 다양한 사람들과 같이 산다는게 쉽지만은 안겠지만 굉장히 좋은 경험일 것 같네요~

감기... 걱정해주셔서 감사해요~ 꼭 놀러갈게요

흐힛

2016.12.19 23:51:49

여러부운.. 갑자기 일정이 좀 변경되어서 (국가근로에 떨어지는 바람에) 12/28에 올라가게 될 것 같아요...
25일에 크리스마스 파티 한다던데 ㅠㅠ 같이하지 못해서 아쉽네요~ 어서 빨리 해방촌 빈집 식구들을 만나고 싶네요! 그럼 곧 뵈요!

흐힛

2016.12.20 10:42:20

아 그리고 알바를 구해야하는데 빈집회의나 모임시간이랑 최대한 안겹치게 잡으려고 하는데 정기적인 모임시간이 언제언제 있나요?

사씨

2016.12.20 14:10:23

마을회의는 셋째주 목요일 저녁에 하고 마을잔치는 마지막주 일요일에 해요. 마을잔치는 그때그때 조금씩 바뀌기도 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63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204
1980 2016 빈마을 크리스마스 파티 file 소연 2016-12-23 2505
1979 2016 빈마을 어워즈 설문조사 소연 2016-12-23 2368
1978 내일 번개만남 제안!! [4] 흐힛 2016-12-20 2752
1977 함께 주방 관련한 페이지 모음 채워가요~! 사씨 2016-12-09 2463
1976 단기 투숙하려구요~^^* [3] yuhoo 2016-12-06 3090
» 반가워요 빈집! 장투 문의드립니다!! [15] 흐힛 2016-12-06 2809
1974 2017년 빈마을 달력이 나옵니다~ 사씨 2016-11-30 2596
1973 20161130 구름집 회의 [2] 드론 2016-11-30 2668
1972 12월 단기 투숙 문의드립니다. [3] 무나윤 2016-11-30 2807
1971 집안일은 놀이가 될 수없다 [1] 진희 2016-11-29 2823
1970 마을잔치 겸 노는집 집들이를 해요! 사씨 2016-11-24 2573
1969 오늘 마을회의에서 같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오디 2016-11-17 2552
1968 11월 19일 오후1시 해방촌이야기에서 임신중단권 논의를 위한 다큐 상여 <자, 이제 댄스타임> file 오디 2016-11-15 2958
1967 주거공동체 빈집의 새집에서 함께할 사람을 찾습니다! 오디 2016-11-02 4051
1966 임신중단권에 대한 다큐를 보고 대화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오디 2016-10-31 2078
1965 '미디어로 행동하라' - 각 지역의 현장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는 시간 file 곰자 2016-10-31 2417
1964 김경만 감독전 + 깨알 설명 10월21일 저녁7시 file 손님 2016-10-21 3102
1963 낙태는 죄가 아닙니다. [14] 손님 2016-10-21 2929
1962 새 빈집 만들기 논의 10월 23일 저녁 6시 해방촌이야기 [2] 손님 2016-10-14 2633
1961 공동체를 위한 반성폭력 워크샵 file 손님 2016-10-13 2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