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조회 수 2793 추천 수 0 2016.09.06 02:16:10

우리는 한밤중, 빈마을을 살펴보는 빈마을 도적단이다.

우리의 목표는 밤의 빈마을에 안부를 묻는 것.

그러나 도적단이란 이름을 달았기에 우리는 필연적으로 무언가를 훔쳐야한다.


어젯밤, 우리는 정민과 웅기의 집에서 쥬스 한모금을 훔쳤다.

어젯밤, 우리는 윤우와 서원의 집에서 무언가를 점령했다.

어젯밤, 우리는 우정국에서 주말을 훔쳤다. (대신 월요일을 가져다놓았다)

어젯밤, 우리는 주력발전소에서 주력을 훔쳤다.

어젯밤, 우리는 사랑채에서 멍니러니의 사랑을 훔쳤다. 

구름집에는 귀찮아서 가지 않았다.


우리는 (아마도) 계속 빈마을을 돌아다닐 것이다.

살금살금 집 문을 열고 들어가 한밤, 모두가 자고 있는 그 시간에 빈집은 어떤 모양새를 하는지 관찰할 것이다.

식탁 위에 맛있는 게 놓여져 있으면 한 입 먹고, 아무도 쓰지 않는 거실에 불이 켜져 있으면 불을 대신 꺼주기도 하면서

우리는 이렇게 종종 빈마을을 돌아다니며 빈마을의 밤에 안부를 물을 것이다.


다음 번에 훔칠 것은 빈마을의 불안이다.

우리의 쪽지를 불안의 마음으로 읽지 않고, 기대의 마음으로 보게끔 하는 것이 다음 목표.

이번엔 무엇을 훔쳐갈지, 대신 무엇을 가져다둘지

심심한 밤을 우리를 생각하며 보낼 수 있도록 하라.

(불안하셨던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다음엔 더 유쾌한 메세지로 찾아뵙겠습니다)


IMG_20160906_015626.jpg


손님

2016.09.06 09:03:57

재미있네요ㅎ

나마쓰떼

2016.09.06 11:08:15

첫 번째 메세지를 읽고 불안해하는 단투 분에게 어떤 상황인지 설명하지 못한 당혹감이 도적단에 대한 반감으로 이어졌네요. 취지는 대강 짐작하고 있었지만, 첫 번째 메세지가 좀 더 유쾌했더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어요. 아무튼, 도적단 활동하시는 분들 큰 마음 내어주어 고맙고, 태클 걸어서 미안합니다. 앞으로 유쾌한 활동들이 계속 이어지길 응원할게요~!

손님

2016.09.06 13:24:04

고 고 고 고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107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282
1960 안녕하세요 평택대학교 학생입니다! [2] 평택대 2016-10-13 2744
1959 오재환 <시킨건 곧잘한다>발매 기념 해방촌 투어!! 10월 14일! file 손님 2016-10-12 2306
1958 장기 투숙 문의드립니다 [1] 손님 2016-10-11 2760
1957 ~이번주 일요일! 빈마을잔치 합니다~ 손님 2016-10-07 2379
1956 페미니즘 같이 공부해요 '페미니즘 대습격' file [2] 손님 2016-09-30 2629
1955 투숙문의합니다. 손님 2016-09-20 2161
1954 해방촌 마을공부 모임 안내 file [1] 나마쓰떼 2016-09-19 2885
1953 [우리실험자들] 산스끄리뜨로 읽는 금강경 수업 소개합니다. file 나마쓰떼 2016-09-17 2332
1952 빈마을 여성주의 교육을 앞두고 사전설문을 하고있습니다 손님 2016-09-15 2258
» 우리는 file [3] 손님 2016-09-06 2793
1950 <바느질 하는 시간: 생리하는 친구에게 선물하는 면생리대 만들기 워크샵> 9월10일 오후 4시 file 손님 2016-09-05 3098
1949 <피흘리는 고충: 생리하는 사람들의 생리용품에 대한 고충회> 9월11일 오후6시 file 손님 2016-09-05 3675
1948 빈농집 운영하고 있나요? [1] 손님 2016-09-01 2667
1947 빈집은 오늘도 짜파게티를 먹습니다 [2] 정민 2016-08-30 2694
1946 단투문의 [3] 손님 2016-08-24 2624
1945 얼마 전에 해방촌사람들에서 한 것 : "오늘부터 우리는, 19금 해제!" file 손님 2016-08-17 2171
1944 소소한 나눔 [4] 손님 2016-07-26 2823
1943 빈마을 반反성폭력교육 2회차 "성폭력 사건을 말한다는 것" 기록 file [8] 정민 2016-06-29 3522
1942 투숙문의합니다. [4] 손님 2016-06-25 2640
1941 빈마을 반反성폭력 교육 2회차 " 성폭력 사건을 말한다는 것- 공동체 안의 사건화" file [1] 손님 2016-06-24 2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