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빈가게.... !

조회 수 2240 추천 수 0 2016.03.01 00:52:54


'빈가게'라는 이름을 부를 날이 얼마남지 않았네요. 


지난 주 토요일 빈가게 물건을 파는데, 싼값에 입양되는 물품들을 보며 


내 마음이 왜 이렇게 휑해지던지... 



이런 공간 하나를 만들 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보태고, 노동을 보태고, 돈을 보태고, 보태고, 또 보탰는지... 


물건 하나 하나 정리하면서 비로소 몸으로 느껴지더라구요. 



그동안 고생했던 마스터들과 처음 빈가게를 만드는 데 힘써준 이들에게 다들 고맙.. 


덕분에 이곳에서 참 재미있게 잘 놀았어요...  


공간은 아예 사라지지 않고, 지속적으로 뭔가를 쿵짝해 볼 수 있는 곳으로 남게 됐지만, 뭔가 휑한 마음은 가시지 않네요. 




김덕수씨는 남은 시간 동안 워크숍이나 영화볼 걸 계획하고 있어요. 남은 물건들도 계속 팔고 있구요. 


늘 따뜻한 차를 준비해 뒀으니 와서 드시고 가셔요. 


photo_2016-03-01_00-41-04.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108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722
1920 2016.03.16 대책위 마무리 자체평가 회의록 수수 2016-04-05 2253
1919 2014년 겨울에 일어난 빈마을 정서적 폭력과 스토킹 사건 관련 대책위에게 드리는 의견서 [5] 손님 2016-04-04 2599
1918 안녕하세요~ 빈마을 장투객이었던 산하임다! (홍보성 글) [1] 손님 2016-04-02 2337
1917 2014년 겨울 사건에 대한 빈마을 결정사항에 따른 회의체의 사과문 손님 2016-03-31 2166
1916 2016년 3월 25일 빈마을 회의 기록 [5] 둥쟁 2016-03-26 2467
1915 160324 구름집 회의 [2] 손님 2016-03-25 2424
1914 아나키즘은 어떤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가? [1] 손님 2016-03-12 2518
1913 다음 주 3월8일은 세계여성의날입니다. [3] 손님 2016-03-04 2237
1912 정민의 글에 대한 반박 [1] 손님 2016-03-03 2321
1911 빈가게 마지막 전시/상영/공연 "아직여기에" file 손님 2016-03-03 2225
1910 느루의 글 [10] 손님 2016-03-01 2708
» 아듀, 빈가게.... ! file 손님 2016-03-01 2240
1908 직조 모임...이라기 보다는 뜨개질 모임 file 손님 2016-03-01 2314
1907 부산에 빈집과 같은 공간이 있나요 [2] 손님 2016-02-25 2246
1906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1] 고동 2016-02-22 2267
1905 느루의 반박, 그리고 현재 입장 [14] 손님 2016-02-22 2480
1904 [속기록자료] 20160109 빈마을 정서적 폭력 및 스토킹 사건 결정사항에 대한 설명회 손님 2016-02-20 2269
1903 [2월 21일] 카페해방촌 빈가게 - 마지막 정리하는 날! 손님 2016-02-20 2233
1902 새집 구하기 file 손님 2016-02-18 2831
1901 대책위의 이행사항은 어느 것 하나도 지킬 수 없다. [2] 손님 2016-02-16 2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