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100년대계를 위한 고민- 첫번째 + 추가

조회 수 1812 추천 수 0 2010.07.07 17:37:41

빈집100년 대계를 위한 아이디어....생각나는 데로 틈틈이 짬짬이, 적어보겠습니다. ^L^.


빈집100년 대계를 위한그리고 이를 위한 구조확립을 위한 고민..첫번째


@빈집브랜드를 만들어서 지금부터 시작해서...10년후를 보고 브랜드를 키운다.

이를테면,  빈집스러운 만들기방법으로 만든, 또는 빈집스러운 재배방법으로 또는 빈집스러운???방법으로  만든

먹거리, 입을거리, 잘거리, 놀거리...등등이 있지만, 먹거리가 가장 쉽겠네요(제생각엔) 그중에서소 빈집스러움으

로 만든 빈쏘스 가 어떨지,  A1쏘스를 능가하는


@샘표(?)는 간장으로, 오뚜기는 카레..든가? 빈집은 쏘스로?!


@먹을거리에 대한 아이디어: 지금은 유기농...자연식이 대세이지만 10년후는 어떤것이 대세일까요?

-신선농...신선식? 도사농? 우주식?(어디서 보니까, 다음 세기는 영성의 시대라고 하던데...)


어쨋든, 지금부터 라도, 빈집스러움을 바탕으로해서 10년을 키워가면 반드시 성공하겠지요?

그전에 빈집스러움 또는 빈집정신이 명백히 확립되고, 그러한 개념을 바탕으로한 개발은 반드시 성공할겁니다.


10년후의 빈집은 어떻게 되어 있을까요?


ㅋㅋ 오늘은 여 까지, ^L^.(요거 내사인입니다)

 

추가합니다, 이모든 전제는 빈집에 사는 사람들과 빈집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최소의 노동으로 삶을 풍요롭게 하는데  기여할 수 있음을 전제로 하는것임니다..쩝 ^^; 來翁  ^L^


손님

2010.07.08 16:56:19

빈집과 100년대계라... 잘 조합이 안되네요. 저는 ^^

당장 오늘을 가장 치열하게 사는게 빈집정신인거 같은데...

100년을 바라보는 빈집은 낯설어요.

복잡해 질 거 같아요.

손님

2010.07.08 20:45:47

저는 빈집에 아들을 보내고 있는 덕산에밉니다.

손님

2010.07.08 20:29:45

아... 그니까... 누구? 로그인을 아니 하더라도 이렇게 자신을 밝히는 센스? -- 말랴

슈간지솔튼지

2010.07.09 16:17:40

레옹이군요.

손님

2010.07.24 21:06:07

손바느질한 옷 어때요... 원피스

면+마 혼방으로 훌렁훌렁한거... 백수스럽고 좋은듯.

만드시면 제가 열장 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108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722
1920 변두리 영화제 - 채식 다큐 같이 봐요. ^^ 지음 2012-05-22 1812
1919 자전거 농활 후유증으로 이곳까지 왔어요^^; [4] 열매 2010-08-26 1814
1918 이번 주 두물머리 가시는 분? [2] 좌인(坐仁) 2012-08-03 1814
1917 3월 변두리 영화제 - <제주의 가슴이 미어진다> 상영회 file 손님 2015-03-16 1814
1916 "허그인 대국민나눔프로젝트 PROMISE"의 시작을 함께 해주시고, 특별한 선물도 받아가세요!! ^^ file 손님 2015-10-01 1814
1915 빈집 재배치 관련 설문조사 작성해주세요~ file [2] 노다긔 2010-07-09 1815
1914 칼챠파티 웹자보 file [4] 손님 2010-06-18 1816
1913 9월 11일 게릴라 분필낙서와 다이인(die-in) 액션! 손님 2010-09-08 1816
1912 27일 두물머리에 모심으러 갈 사람~ file [2] 손님 2012-05-21 1816
1911 낭만집 이사날짜는 토요일 혹은 일요일! - 못오는 것도 알려줘. [3] 손님 2012-06-06 1819
1910 생활과 알리바이 [3] 손님 2010-07-10 1820
1909 다람쥐회 협동강좌 9월30일(목) '우리안의MB'를 넘어서는 길 [1] 다람쥐회 형탁 2010-09-03 1820
1908 5월4일 월요일 들깨 면회를 가려고 해요 [3] 우마 2015-04-12 1821
1907 "세입자 복비 안받아요" 부동산 중개업소 차린 대학생들 손님 2015-08-20 1822
1906 3.30 빈마을잔치 at 넓은집 손님 2014-03-28 1823
1905 '길위의 학교' 조심스럽게 시작해볼까 합니다...^^ file 길위 2015-05-16 1826
1904 [빈집수기]마쯔모토 하지메 KenZzang 2012-02-25 1828
1903 8월19일(수) 저녁8시 빈가게, 내성천 에코토피아 캠프 사전모임 손님 2015-08-17 1829
1902 집사회의록 덧붙이기. [2] 손님 2012-06-17 1830
1901 [토론회] 팔당유기농 어떻게 할 것인가 손님 2010-09-14 1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