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고민했던 것...
3~4년간 고민했던 것...

뜻은 좋은데 밑천을 걱정하는 학교...

 

길위의 학교!
울타리도 없고
학년도 없고
그냥 없어졌다 나타나는 학교.
배움...

그냥 길위의 학교...

그 지역의 자연, 문화를 배운다.

충북 보은에서 다시 시작할까 한다...!

 

 

 

길위의학교 20150506.jpg 

 

 

 난 무엇을 할 수 있는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세월호의 꽃다운 죽음앞에서...

......
......
......

대통령을 물리친다고 해결 될 것인가?

끊임없이 청소년은 학교를 나오고 있는데...

......
......
......

그래!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하자.

걷기!
청소년들이 할 수 있는 것!

며칠을 걸으며 그 지역을 알 수 있게 하자.
그 지역과 그 문화를!

 

보은 지도.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22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28
1920 단투 문의 드립니다 [4] 물란 2018-11-23 1816
1919 27일 두물머리에 모심으러 갈 사람~ file [2] 손님 2012-05-21 1817
1918 칼챠파티 웹자보 file [4] 손님 2010-06-18 1819
1917 빈집 재배치 관련 설문조사 작성해주세요~ file [2] 노다긔 2010-07-09 1819
1916 9월 11일 게릴라 분필낙서와 다이인(die-in) 액션! 손님 2010-09-08 1819
1915 낭만집 이사날짜는 토요일 혹은 일요일! - 못오는 것도 알려줘. [3] 손님 2012-06-06 1820
1914 다람쥐회 협동강좌 9월30일(목) '우리안의MB'를 넘어서는 길 [1] 다람쥐회 형탁 2010-09-03 1821
1913 생활과 알리바이 [3] 손님 2010-07-10 1823
1912 "허그인 대국민나눔프로젝트 PROMISE"의 시작을 함께 해주시고, 특별한 선물도 받아가세요!! ^^ file 손님 2015-10-01 1823
1911 [NGA/SF]활동가를 위한 글로컬페미니즘학교 2015년 수강생 모집 손님 2015-02-06 1824
1910 sinal(C)님께..였던 글 사씨 2020-11-19 1824
1909 3.30 빈마을잔치 at 넓은집 손님 2014-03-28 1825
1908 5월4일 월요일 들깨 면회를 가려고 해요 [3] 우마 2015-04-12 1827
1907 "세입자 복비 안받아요" 부동산 중개업소 차린 대학생들 손님 2015-08-20 1828
1906 10/2 내일 한시 단편집에서 추석잔치해요! 추석 2020-10-01 1828
1905 [빈집수기]마쯔모토 하지메 KenZzang 2012-02-25 1830
1904 집사회의록 덧붙이기. [2] 손님 2012-06-17 1831
» '길위의 학교' 조심스럽게 시작해볼까 합니다...^^ file 길위 2015-05-16 1831
1902 [토론회] 팔당유기농 어떻게 할 것인가 손님 2010-09-14 1833
1901 [새책] 『매혹의 음색 : 소음과 음색의 측면에서 본 20세기 서양음악의 역사와 이론에 대한 개론서』(김진호 지음)이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4-08-10 1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