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수원에 살고 있고, 귀농을 꿈꾸길 어언 5년째, 지금은 춤추는 일도 하고 싶은 청년( 일명 '백수' 죠!^^;) 박민애입니다.

빈집은 늘 자주 들르는 곳이에요. (아직은 인터넷으로만..)

마음으로는 용산도 여러번, 수색도 여러번 다녀왔습죠.^^a

궁색한 변명이라면 수원에 집에 있어서인지, 굳이 빈집에서 잘 일이 없어 안 가게 되네요.^^; (이 마음 아실런지..)

그래도 늘 빈집소식이 궁금하고, 어떻제 지내는지 들여다 보다보니 다들 약간 친구 (혹은 언니오빠)같아요!^^;

그래서인지 이렇게 서슴없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

 

제가 이번 여름에는 귀농운동본부에서 주최한 '자전거농활'을 다녀왔어요!

근데 그 뒤로 후유증이 좀 있어요.

근육은 1.3kg이나 늘어서 무지 기쁜데, 평소처럼 필요한 만큼만 자전거를 타니 가슴속 어딘가가 채워지지 않네요.

그리하여 오늘은 자전거관련 책을 7권이나 빌려다가 마구 읽다가^^; '자전거메신져' 글을 읽었지요!

자전거메신저는 올해 초에 알게 되어 3월에는 잠깐 나도 해볼까 하다가, 다른 일이 있어서 흐지부지 끝이 난 '전적'이 있기도 해요.

자전거농활을 다녀온 지금은 조금 더 튼튼한 몸과 마음이다보니 더 솔깃하네요!

원래는 자전거농활을 이어서 하고 싶은 마음도 있기도 하고......

여러모로, 자전거를 타면서 일할 수 있다는 건 참 기쁜 일이라 생각해요!

생각만 하면 안되는데........ 실천해야는데.............

우선 여기에 글을 남기고 싶었어요!

자전거 메신져. 저는 혹시 하게되면 '자전거배달부' 비스무레하게 하려고요.

메신져가 아직은 제게 익숙하지 않아서..^^;

또 소식 전할게요!!

댓글 남겨주시면 자주 와서 또 볼게요^^


손님

2010.08.26 10:38:17

언제 한 번 빈집 놀러오세요. -우마-

손님

2010.08.26 11:52:29

ㅎㅎ반가워요. 자전거 교육 때 누구네 팀이었어요? 수원에서 여기까지 자전거 타고 한 두어시간이면 올 수 있을거에요. 얼렁 오세요. ㅎㅎ 자전거 메신저는 간단한 심화반 6주 코스를 거치면... ㅋㅋㅋ 누구나 아주 쉽게 할 수 있지요. ㅋㅋㅋ - 지음

열매

2010.08.26 22:41:26

심화반을 거쳐야 하나요? 그렇구나!!

손님

2010.08.27 20:42:20

농담이에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108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722
1920 변두리 영화제 - 채식 다큐 같이 봐요. ^^ 지음 2012-05-22 1812
» 자전거 농활 후유증으로 이곳까지 왔어요^^; [4] 열매 2010-08-26 1814
1918 이번 주 두물머리 가시는 분? [2] 좌인(坐仁) 2012-08-03 1814
1917 3월 변두리 영화제 - <제주의 가슴이 미어진다> 상영회 file 손님 2015-03-16 1814
1916 "허그인 대국민나눔프로젝트 PROMISE"의 시작을 함께 해주시고, 특별한 선물도 받아가세요!! ^^ file 손님 2015-10-01 1814
1915 빈집 재배치 관련 설문조사 작성해주세요~ file [2] 노다긔 2010-07-09 1815
1914 칼챠파티 웹자보 file [4] 손님 2010-06-18 1816
1913 9월 11일 게릴라 분필낙서와 다이인(die-in) 액션! 손님 2010-09-08 1816
1912 27일 두물머리에 모심으러 갈 사람~ file [2] 손님 2012-05-21 1816
1911 낭만집 이사날짜는 토요일 혹은 일요일! - 못오는 것도 알려줘. [3] 손님 2012-06-06 1819
1910 생활과 알리바이 [3] 손님 2010-07-10 1820
1909 다람쥐회 협동강좌 9월30일(목) '우리안의MB'를 넘어서는 길 [1] 다람쥐회 형탁 2010-09-03 1820
1908 5월4일 월요일 들깨 면회를 가려고 해요 [3] 우마 2015-04-12 1821
1907 "세입자 복비 안받아요" 부동산 중개업소 차린 대학생들 손님 2015-08-20 1822
1906 3.30 빈마을잔치 at 넓은집 손님 2014-03-28 1823
1905 '길위의 학교' 조심스럽게 시작해볼까 합니다...^^ file 길위 2015-05-16 1826
1904 [빈집수기]마쯔모토 하지메 KenZzang 2012-02-25 1828
1903 8월19일(수) 저녁8시 빈가게, 내성천 에코토피아 캠프 사전모임 손님 2015-08-17 1829
1902 집사회의록 덧붙이기. [2] 손님 2012-06-17 1830
1901 [토론회] 팔당유기농 어떻게 할 것인가 손님 2010-09-14 1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