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수기]마쯔모토 하지메

조회 수 1830 추천 수 0 2012.02.25 23:40:45

마츠모토입니다.

이런 식으로 좋을까?

빈집에의 메세지!

15년 정도 전, 처음 한국에 갔을 때, 침낭 하나로 매일 노숙의 연속이었다.
그 때 2주간 정도 체재했지만, 특히 아무것도 하는 것이 없었기 때문에
그 근처의 거리를 어슬렁어슬렁 마시며 돌아다니거나 했었다.
그 때, 서울에서 제일 쾌적한 노숙스폿은 역시,
남산 타워 산기슭의 공원이었다.
그런데, 그 후 시간이 많이 흐르고,
「가난뱅이의 역습」을 한국에서 출판한 뒤, 오랫만에 한국에 가게 되었는데,
거기서 한국의 친구가 안내한 곳이 바로 빈집!
오오!! 그 노숙스폿에서 가까운 곳. 응, 이것은 대단한 우연!
게다가, 가보니 거기 사는 사람들이 어쩐지 좋은 느낌.
처음엔 한국사람은 전부 삼성의 사원일 거라고 생각했지만,
빈집은 여러가지 잉여(원문은 얼간이지만 잉여에 가까운 느낌)거나
특이한 사람들이 모여 있고,
뭐니뭐니해도 아마추어의 반란이 있는 코엔지의 인종에게 가까웠다.
엄청 짱이야!
어쨌든, 세계 각지에 이런 장소가 있는 것은 가난한 사람에게 큰 재산!
지금부터 오래도록, 터무니 없는 공간을 늘리자!
 
마쯔모토 하지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799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60
1920 칼챠파티 웹자보 file [4] 손님 2010-06-18 1819
1919 빈집 재배치 관련 설문조사 작성해주세요~ file [2] 노다긔 2010-07-09 1819
1918 낭만집 이사날짜는 토요일 혹은 일요일! - 못오는 것도 알려줘. [3] 손님 2012-06-06 1820
1917 <두물머리 퍼머컬처 디자인 코스>에 초대합니다. file 손님 2015-07-29 1820
1916 생활과 알리바이 [3] 손님 2010-07-10 1823
1915 9월 11일 게릴라 분필낙서와 다이인(die-in) 액션! 손님 2010-09-08 1823
1914 단투 문의 드립니다 [4] 물란 2018-11-23 1823
1913 3.30 빈마을잔치 at 넓은집 손님 2014-03-28 1825
1912 다람쥐회 협동강좌 9월30일(목) '우리안의MB'를 넘어서는 길 [1] 다람쥐회 형탁 2010-09-03 1826
1911 [NGA/SF]활동가를 위한 글로컬페미니즘학교 2015년 수강생 모집 손님 2015-02-06 1827
1910 "허그인 대국민나눔프로젝트 PROMISE"의 시작을 함께 해주시고, 특별한 선물도 받아가세요!! ^^ file 손님 2015-10-01 1829
» [빈집수기]마쯔모토 하지메 KenZzang 2012-02-25 1830
1908 5월4일 월요일 들깨 면회를 가려고 해요 [3] 우마 2015-04-12 1830
1907 집사회의록 덧붙이기. [2] 손님 2012-06-17 1831
1906 '길위의 학교' 조심스럽게 시작해볼까 합니다...^^ file 길위 2015-05-16 1832
1905 이번주 토요일 딸아이와 하루 묵고 싶어요. [2] 동지풀 2015-06-23 1834
1904 [토론회] 팔당유기농 어떻게 할 것인가 손님 2010-09-14 1835
1903 [새책] 『매혹의 음색 : 소음과 음색의 측면에서 본 20세기 서양음악의 역사와 이론에 대한 개론서』(김진호 지음)이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4-08-10 1835
1902 아듀! 빈집2014 (날짜 미리 비워두기!! 12.19.금~12.21.일, 2박3일) [2] 수정채 2014-12-07 1835
1901 "세입자 복비 안받아요" 부동산 중개업소 차린 대학생들 손님 2015-08-20 1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