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토예요

조회 수 4348 추천 수 0 2010.02.08 22:25:41

마토예요, 요즘 빈집 방문이 뜸했죠?


미샤엘의 이사는 올초 결심한 후로, 일사천리로 진행되어 지난 주 잘 마쳤습니다.

인사도 없이 훌쩍 떠나서,,, 이렇게 글 남겨요.


작년 봄, 1년 반 동안 장거리 연애를 하면서 어느 정도 준비는 해 왔지만

막상 한국 땅에서 모든 것을 완전히 새로 시작해야 하는 미샤엘을 생각하니 밤마다 우울해질 정도로 걱정이 되었어요.

그 때, 메일링리스트만 봐도 왠지 든든했던 빈집이 떠올랐고

빈집을 거처 삼아서 우리 커플은 새로운 삶에 잘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


독일에서처럼 히키코모리 생활을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덜어 주었고,

낯선 문화에 익숙해지는데도 빈집이 큰 몫을 했어요

사실, 여친으로서 제 역할을 빈집이 어느 정도 대신한 것 같아 고마울 따름!(꾸벅~)


하지만 늘 사적인 공간에 대한 갈증이 있었고

안 그래도 다른 사람 간섭 받길 싫어하는 미샤엘에겐 공동체는 도무지 맞지 않았나봐요

저도 빈집에 한다리라도 걸치며 지내고 싶은 욕심에, 그 사실은 굼띠게 깨달았구요.


작년에 액션팀 회의에 참석하면서 빈마을금고 출자 등을 생각하기도 했었는데,,,

이사를 알아보면서, 빈집 ver.2의 논의는 오프라인에서만 구경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저는 공부를 계속하는 2년간 계속 기숙사에서 지내겠지만,

그 이후에 장투도 한번 해보고 빈집의 미래에 섞여 보고 싶은 마음은 여전하다는 거~


그럼 앞으로도 자주 볼 수 있기를!

그 동안 고마웠어요~


ps.

아참, 지난주 화요일(2일) 오전 10시쯤, 일 나가던 미샤엘이 동글이와 러니를 현관문 바깥 계단에서 발견했대요.

그 때 동글이 목 뒷덜미에 상처가 있었다는데, 제가 다음날 봐도 빨간 상처가 꽤 크더라구요.

미샤엘은 간밤에 수코양이가 와서 덥썩 물었나(그럼 혹시 동글이 엄마되는 건가요?!!! 그래서 지음이 고양이 새끼 언급?),

아카는 피부병에 걸렸나 하던데?

동글이 안부 좀~


그리고 현명의 웹디자인 실력에 빈집 홈피 들어오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거 ㅋㅋㅋ



손님

2010.02.09 01:05:17

안그래도 동글이의 상태를 주시하는 중이에요. 상처는 생각보다 심하지는 않아서 잘 나을듯 한데 혹시나 임신을 했을까 싶긴해요. 좀더 지켜보면 알수 있겠죠..^^ 음 요즘 마토 안부가 궁금했었는데 방갑^^- 아규

손님

2010.02.09 11:34:16

"마토"  이런 이름의 유래는 먼가오?  

            

                                         ㅡ 궁금이

손님

2010.02.09 23:49:55

     토마토 여기서 앞글자 하나 떼어내고 ㅡ> 마토 

 

해방라이더

2010.02.11 05:19:18

여자친구 하나만 믿고 먼나라에서 온 미샤엘과 옆에서 잘 보살펴 주신 마토님  두분 모두 흔한 경우는 결코 아니라

생각합니다. 오히려 히키 코모리 같은 성격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지금까지 버티신거 아닌지..ㅎㅎ

작년 여름에 아랫집  남자방에서 낮선 환경과 문화 , 사람들과 적응하기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었을거라 생각되군요..

같은집 살던 베라님은 미샤엘의 상황과 모습을 보고 '저사람을 보면 존경스런 맘도 생긴다' 라는 말도 생각나군요.

새로 이사하게 된거 축하 하구요..언제 이사간집에서 같이 맥주나  마셨으면 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커플 되시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999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012
1920 죄송해요 다시 단투 문의드려요~ [2] 까망별 2017-03-11 4406
1919 월간빈집 [노는사람] 창간호 나왔습니다. [4] 유농 2014-06-11 4401
1918 수유+너머 서경재(구 낙산재) 이야기 [12] 지음 2010-10-25 4392
1917 추석선물, 강정마을산 생필품은 어떠한가? file 지선 2011-08-31 4388
1916 공짜 비행기 티켓 행사 * * ! 오늘 자정부터 손님 2011-09-20 4387
1915 일본에서 오는 활동가들 빈집 머물기 신청합니다 [3] 손님 2010-03-06 4376
1914 빈집에서 요가수업 손님 2013-06-10 4373
1913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4366
1912 해방절 축제 진행상황 정민 2013-07-31 4365
1911 20170509 구름집 회의 융구 2017-05-10 4361
» 마토예요 [4] 마토 2010-02-08 4348
1909 빈 컴퓨터 가게의 이용금 재사용 신청을 하면서... 성재 2017-03-22 4341
1908 [무료문화공연] 짙은+ 안녕바다 공연 , 피자매연대 워크샵 외 file 사이 2011-07-08 4341
1907 to 가을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19 4337
1906 일본어 스터디, 미싱, 알바... [4] 복² 2011-06-29 4335
1905 여기저기 좋은 단체들에서 구인중이네요. [2] 지음 2011-07-09 4334
1904 [동네산책1] 빨간모자 아저씨 [1] 우마 2011-06-01 4331
1903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5-05-14 4330
1902 알림) 스팸때문에 오늘 하루동안의 글이 날라갔습니다 지각생 2011-08-31 4323
1901 리틀포레스트2 + 나나20 [5] 연두 2010-01-19 4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