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산책1] 빨간모자 아저씨

조회 수 4349 추천 수 0 2011.06.01 23:15:14

언제던가. 동네 이야기를 나눌 때다.

흔히 동네에 한 둘 있다는 바보, 혹은 그 비슷한 느낌의 사람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이곳 남산 자락, 해방촌 언덕배기에 3년여를 살고 있는 친구들의 관찰기라고 할까,

슬슬 산책하고, 동네를 다니며 만났던 사람들 이야기에 즐거웠던 기억이 있다.

 

이제 1년 정도 됐으려나. 빈집에 들어와 살기 시작한지, 벌써.

아직도 적응이 안되는 부분도 있고. 언제까지 살게 될지 모를 일이지만.

사는 동안은 정 붙이고 살아야지. ㅎㅎ

 

아, 할 얘기는 다른 얘기가 아니라.

요새 내 눈에 띄는 아저씨 이야기다.

빨간 조끼에, 빨간 모자.

빈다마스를 운전하기 시작한지 좀 되니,

빈가게 앞 사거리에서 교통 정리를 하고 계시는 아저씨가 눈에 띈다.

뭐랄까. 느낌이 좋은 아저씨다. 물론 한 번도 말을 섞어 보지도, 고맙다는 인사조차도

드려본 적은 없지만.

 

암튼, 요새 내 눈에 띄는 동네 멋쟁이 아저씨다.

 


슈간지솔튼지

2011.06.02 14:46:25

왠쥐~ 빨간 다마스와 어울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212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20
1920 서울 올라가는 일정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3] 유생 2017-03-16 4425
1919 27일 사진... 찍어도 될까요? [1] 사람 2009-12-23 4424
1918 제17기 청년 인권학교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최민영 2018-07-11 4423
1917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5-05-14 4423
1916 폰으로 게시판볼려니까요ㅡ 손님 2011-09-03 4419
1915 죄송해요 다시 단투 문의드려요~ [2] 까망별 2017-03-11 4417
1914 월간빈집 [노는사람] 창간호 나왔습니다. [4] 유농 2014-06-11 4409
1913 수유+너머 서경재(구 낙산재) 이야기 [12] 지음 2010-10-25 4399
1912 추석선물, 강정마을산 생필품은 어떠한가? file 지선 2011-08-31 4395
1911 공짜 비행기 티켓 행사 * * ! 오늘 자정부터 손님 2011-09-20 4393
1910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4381
1909 빈집에서 요가수업 손님 2013-06-10 4379
1908 해방절 축제 진행상황 정민 2013-07-31 4372
1907 20170509 구름집 회의 융구 2017-05-10 4368
1906 빈 컴퓨터 가게의 이용금 재사용 신청을 하면서... 성재 2017-03-22 4364
1905 [무료문화공연] 짙은+ 안녕바다 공연 , 피자매연대 워크샵 외 file 사이 2011-07-08 4355
1904 마토예요 [4] 마토 2010-02-08 4355
1903 여기저기 좋은 단체들에서 구인중이네요. [2] 지음 2011-07-09 4349
» [동네산책1] 빨간모자 아저씨 [1] 우마 2011-06-01 4349
1901 to 가을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19 4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