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은 더듬어 볼 수 있을 마음

조회 수 4227 추천 수 0 2011.07.06 01:16:11


방문객




                                           정현종

 
사람이 온다는 건

사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오는 것이다 - 그 갈피를

아마 바람은 더듬어 볼 수 있을 마음,

내 마음이 그런 바람을 흉내낸다면

필경 환대가 될 것이다.





----------------------------------------------

오늘은 빙고 공개세미나 사전모임이 늦어지는 바람에...

밑줄모임은 못했고...

낮에 외출했을 때 교보문고 건물에 있던 문장을 보고 원작 시를 찾아 옮겨요.


어마어마한 사람들...

같이 읽어봐요. ^^


복²

2011.07.06 19:04:20

멋진 글이네요.

부서지기 쉬운,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오는 것... 전 이 부분이 가장 와 닿았어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2700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608
1920 빈 컴퓨터 가게의 이용금 재사용 신청을 하면서... 성재 2017-03-22 4334
1919 여기저기 좋은 단체들에서 구인중이네요. [2] 지음 2011-07-09 4331
1918 [동네산책1] 빨간모자 아저씨 [1] 우마 2011-06-01 4330
1917 to 가을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19 4323
1916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5-05-14 4315
1915 알림) 스팸때문에 오늘 하루동안의 글이 날라갔습니다 지각생 2011-08-31 4314
1914 장투 관련 문의드립니다 시트러스 2020-03-11 4311
1913 새로운 빈집과 함께 가실 분들을 구합니다 소연 2018-06-16 4294
1912 꽃피는 춘삼월 민요 배우기 file [2] 지선 2011-03-07 4292
1911 닷 닷 닷?? [3] 미스터리L 2011-06-01 4283
1910 6월 23일 단기투숙 예약합니다 손님 2011-06-20 4269
1909 재밌는 행사들 몇가지 - 커뮤니티디자인, 워커즈콜렉티브, 문화사회포럼 지음 2012-08-17 4268
1908 2018년 7월 빈마을 회의록 이름 2018-08-12 4264
1907 하나.둘 소극장나들이 file [10] 시금치 2011-02-16 4262
1906 낮의 file [2] 곤룡 2011-03-04 4260
1905 ! 내일 수다회합니다 ! file 개미 2017-09-07 4252
1904 다녀오겟습니다. [3] 사이 2011-09-28 4252
1903 트위터 하는분? 지각생 2009-12-10 4248
1902 단투 문의 [5] 쭈랭 2017-03-09 4244
1901 사파티스타 운동 다큐멘터리 상영 "얼굴없는 사람들", 11월15일 저녁7시반 온지곤지 램' 2017-11-10 4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