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오겟습니다.

조회 수 4260 추천 수 0 2011.09.28 16:45:09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장사부와 나는 조금 더 같이 동행하기로 햇습니다. 


 쓸쓸한 달 시월, 그 첫날 전주에 다녀오겟습니다.

 전주의 사람들은 참 편안하고 넉넉하지요. 사내들은 멋을 알고 여인들은  미덥지요

전주 소리축제와 게으른 오후의 공연, 제 개인적인 후원자 선생님을 뵙고 올듯 싶어요

 모주도 마시고 베테랑 칼국수도 먹고, 네 고기도 좀 먹겟습니다. 


 요즘 내 걱정은 도대체 웃지도 화낼지도 짜증낼지도 모른다는겁니다. 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일은 열심히 하지요, 밥도 잘 챙겨먹지요. 크게 좋거나 나쁜일도 없습니다.

 

  







 


나는 이별이 결코 슬프거나 나쁜 일은 아니라고 생각햇습니다.

두리반 옥상에서 두 사람이 함께 하기를 시작햇고, 얼마전 일년이 지났습니다. 

그리고 최근 약간의 헤프닝이 잇었습니다.

나는 어쩐 일인지, 우리 둘의 이야기를 공공연히 꺼내는게 아직도 쑥스럽기만 합니다. 

  

 

그녀는 사랑이 많이 필요한 사람입니다. 

그녀를 특별히 보호해야할 대상으로 보는게 아니라 그녀의 특성을 이야기하는겁니다

그녀도 나도 모두 결핍의 주체고, 아마추어입니다. 

우리는 지금 현재 동행을 하고 있지만, 어느 순간 각자의 길을 가야 할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이별하게 될지라도 그건 우리가 만낫기 때문이고 그건 너무나 당연하게도 순리라고 생각해요


세상의 많은 청춘과 연인들에게 그러하듯, 우리에게도 많은 지지와 응원이필요합니다. 

많은 생각들이 든 어제였지만,  그래도 근 일년동안 많은 추억과 기억이 남아 참 고맙다고 생각햇습니다. 

 





서투르게 많은 말들을 하는건 참 멋적은 일이지요. 

부족하거나 서운한 일들은 살면서 갚도록 하겟습니다. 

아주 많은 날들이 지나 여기 이 게시물을 다시 봐도 부끄럽지 않도록 건강하게 한시절을 보내겟습니다.  




지난 여름 지음에게 햇던 말들이 생각납니다. 

내가 힘든건 기억때문이라고 , 안좋은 기억들이 두려움을 몸에 새겨넣는다고 했었지요

 빈집에 와서 돌아보니 그 기억들과 온몸으로 싸우던 시간이엇던것 같아요

 매일 아침 살구에게 혼나던 지음이 제게 어떤 교훈이 되었어요

 


와인이 우습게 되었는데요

그 와인은 처음 의도대로 사랑하는 사람들이 나누어 마셧으면 좋겟습니다. 


부끄럽구요.





사이

2011.09.28 16:47:46

전주에 가면 꼭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긴 하지만, 비밀입니다. 아무래도 웃길것 같아요. ㅎ

지각생

2011.09.29 02:49:33

모주..

칼국수..

고기..


동행은 일단 좋은 일이지. 


모주..


손님

2011.10.04 21:53:42

베테랑 분식...진짜 맛있는데~~~ 먹고잡다 쩝    -지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212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20
1920 서울 올라가는 일정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3] 유생 2017-03-16 4425
1919 27일 사진... 찍어도 될까요? [1] 사람 2009-12-23 4424
1918 제17기 청년 인권학교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최민영 2018-07-11 4423
1917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5-05-14 4423
1916 폰으로 게시판볼려니까요ㅡ 손님 2011-09-03 4419
1915 죄송해요 다시 단투 문의드려요~ [2] 까망별 2017-03-11 4417
1914 월간빈집 [노는사람] 창간호 나왔습니다. [4] 유농 2014-06-11 4409
1913 수유+너머 서경재(구 낙산재) 이야기 [12] 지음 2010-10-25 4399
1912 추석선물, 강정마을산 생필품은 어떠한가? file 지선 2011-08-31 4395
1911 공짜 비행기 티켓 행사 * * ! 오늘 자정부터 손님 2011-09-20 4393
1910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4381
1909 빈집에서 요가수업 손님 2013-06-10 4379
1908 해방절 축제 진행상황 정민 2013-07-31 4372
1907 20170509 구름집 회의 융구 2017-05-10 4368
1906 빈 컴퓨터 가게의 이용금 재사용 신청을 하면서... 성재 2017-03-22 4364
1905 [무료문화공연] 짙은+ 안녕바다 공연 , 피자매연대 워크샵 외 file 사이 2011-07-08 4355
1904 마토예요 [4] 마토 2010-02-08 4355
1903 여기저기 좋은 단체들에서 구인중이네요. [2] 지음 2011-07-09 4349
1902 [동네산책1] 빨간모자 아저씨 [1] 우마 2011-06-01 4349
1901 to 가을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19 4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