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오겟습니다.

조회 수 4252 추천 수 0 2011.09.28 16:45:09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장사부와 나는 조금 더 같이 동행하기로 햇습니다. 


 쓸쓸한 달 시월, 그 첫날 전주에 다녀오겟습니다.

 전주의 사람들은 참 편안하고 넉넉하지요. 사내들은 멋을 알고 여인들은  미덥지요

전주 소리축제와 게으른 오후의 공연, 제 개인적인 후원자 선생님을 뵙고 올듯 싶어요

 모주도 마시고 베테랑 칼국수도 먹고, 네 고기도 좀 먹겟습니다. 


 요즘 내 걱정은 도대체 웃지도 화낼지도 짜증낼지도 모른다는겁니다. 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일은 열심히 하지요, 밥도 잘 챙겨먹지요. 크게 좋거나 나쁜일도 없습니다.

 

  







 


나는 이별이 결코 슬프거나 나쁜 일은 아니라고 생각햇습니다.

두리반 옥상에서 두 사람이 함께 하기를 시작햇고, 얼마전 일년이 지났습니다. 

그리고 최근 약간의 헤프닝이 잇었습니다.

나는 어쩐 일인지, 우리 둘의 이야기를 공공연히 꺼내는게 아직도 쑥스럽기만 합니다. 

  

 

그녀는 사랑이 많이 필요한 사람입니다. 

그녀를 특별히 보호해야할 대상으로 보는게 아니라 그녀의 특성을 이야기하는겁니다

그녀도 나도 모두 결핍의 주체고, 아마추어입니다. 

우리는 지금 현재 동행을 하고 있지만, 어느 순간 각자의 길을 가야 할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이별하게 될지라도 그건 우리가 만낫기 때문이고 그건 너무나 당연하게도 순리라고 생각해요


세상의 많은 청춘과 연인들에게 그러하듯, 우리에게도 많은 지지와 응원이필요합니다. 

많은 생각들이 든 어제였지만,  그래도 근 일년동안 많은 추억과 기억이 남아 참 고맙다고 생각햇습니다. 

 





서투르게 많은 말들을 하는건 참 멋적은 일이지요. 

부족하거나 서운한 일들은 살면서 갚도록 하겟습니다. 

아주 많은 날들이 지나 여기 이 게시물을 다시 봐도 부끄럽지 않도록 건강하게 한시절을 보내겟습니다.  




지난 여름 지음에게 햇던 말들이 생각납니다. 

내가 힘든건 기억때문이라고 , 안좋은 기억들이 두려움을 몸에 새겨넣는다고 했었지요

 빈집에 와서 돌아보니 그 기억들과 온몸으로 싸우던 시간이엇던것 같아요

 매일 아침 살구에게 혼나던 지음이 제게 어떤 교훈이 되었어요

 


와인이 우습게 되었는데요

그 와인은 처음 의도대로 사랑하는 사람들이 나누어 마셧으면 좋겟습니다. 


부끄럽구요.





사이

2011.09.28 16:47:46

전주에 가면 꼭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긴 하지만, 비밀입니다. 아무래도 웃길것 같아요. ㅎ

지각생

2011.09.29 02:49:33

모주..

칼국수..

고기..


동행은 일단 좋은 일이지. 


모주..


손님

2011.10.04 21:53:42

베테랑 분식...진짜 맛있는데~~~ 먹고잡다 쩝    -지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336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616
1920 마토예요 [4] 마토 2010-02-08 4346
1919 [무료문화공연] 짙은+ 안녕바다 공연 , 피자매연대 워크샵 외 file 사이 2011-07-08 4338
1918 일본어 스터디, 미싱, 알바... [4] 복² 2011-06-29 4335
1917 빈 컴퓨터 가게의 이용금 재사용 신청을 하면서... 성재 2017-03-22 4334
1916 여기저기 좋은 단체들에서 구인중이네요. [2] 지음 2011-07-09 4331
1915 [동네산책1] 빨간모자 아저씨 [1] 우마 2011-06-01 4330
1914 to 가을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19 4328
1913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5-05-14 4317
1912 알림) 스팸때문에 오늘 하루동안의 글이 날라갔습니다 지각생 2011-08-31 4314
1911 새로운 빈집과 함께 가실 분들을 구합니다 소연 2018-06-16 4302
1910 꽃피는 춘삼월 민요 배우기 file [2] 지선 2011-03-07 4292
1909 닷 닷 닷?? [3] 미스터리L 2011-06-01 4283
1908 재밌는 행사들 몇가지 - 커뮤니티디자인, 워커즈콜렉티브, 문화사회포럼 지음 2012-08-17 4270
1907 6월 23일 단기투숙 예약합니다 손님 2011-06-20 4269
1906 2018년 7월 빈마을 회의록 이름 2018-08-12 4264
1905 하나.둘 소극장나들이 file [10] 시금치 2011-02-16 4262
1904 낮의 file [2] 곤룡 2011-03-04 4260
1903 ! 내일 수다회합니다 ! file 개미 2017-09-07 4252
» 다녀오겟습니다. [3] 사이 2011-09-28 4252
1901 트위터 하는분? 지각생 2009-12-10 4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