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천은 낙동강의 지천 중 유일하게 1급수를 유지하는 모래강으로 
낙동강과 삼강의 정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끝나지 않은 4대강 사업으로 전국의 강에서 퍼낸 모래는 
지금까지  5억7천만㎥에 이르고, 낙동강에서만 4억4천만㎥의 모래를 잃었으며 
이는 150년 동안 퇴적된 모래의 양에 준합니다. 
내성천 중류에 공사가 진행중인 영주댐이 완공되면 
모래와 강에 기대어 사는 많은 생물과 인간의 삶은 황폐해질 것입니다.
 
에코토피아 캠프는 내성천 강변에서 우리의 삶과 강의 이야기를 나누어보고자 합니다. 
모두가 자율적으로 워크샵을 운영하고 캠프를 꾸리는 주인이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가지고 와 주세요.


장소
내성천변 선몽대 (경북 예천군 호명면 백송리 75)

일시
2015년8월28~30일

워크샵 (예정)
내성천 답사 (회룡포~내성천의 친구들 비닐하우스 / 멱실)
빈고와 함께하는 내 돈 이야기
영화상영

준비물
먹고 자고 생활에 필요한 물품
워크샵에 필요한 물품


자전거를 타고가자
2014년8월24~27일 (24일 오전 10시 서울 반포대교 북단 출발)

문의 및 연락
https://www.facebook.com/eastasia.ecotopia
eastasia.ecotopia@gmail.com
017-728-6226 (자전거 이동 팀)

--------------------------------------------------------------------------------

* 대중교통 안내
예천 시외버스 터미널, 예천역 하차
> 대심리 정류장에서 아래 노선 승차
- 예천~금릉(오천, 한어) : 1일1회, 오전6시20분
- 예천~한어(오천) : 1일4회, 10:00~16:10
> 백송리 정류장 하차


* 이용 가능한 시설 
공중화장실, 공용수도

* 자전거 이동 경로 및 예정 숙박지
- 24일 (43km) : 경기도 앙평군 두물머리
- 25일 (87km) : 충북 충주시 비내섬
- 26일 (66km) : 충북 괴산군 연풍레포츠공원
- 27일 (68km) : 경북 예천군 선몽대

* 비용분담
캠프 생활에서 발생하는 공동 비용은 인원 수 대로 나누어 분담합니다.

* 준비물
텐트, 매트, 침낭, 취사 도구(자전거 이동 시 필수 지참), 생활 도구 + @

* 우천시 대피 장소
용궁면 회룡교 인근 '내성천의 친구들' 비닐하우스

* 캠프 기금 마련 티셔츠 예약 판매 안내

* 본 에코토피아 캠프는 '두물머리 퍼머컬쳐 디자인 코스'의 
'두물머리 에코토피아 : 유쾌한 자립파티'와는 별개로 진행되는 행사입니다. 
두물머리 에코토피아를 찾으시는 분은 아래 링크로 이동하세요.

---------------------------------------------------------------------------------

2015 에코토피아 캠프가 궁금한 사람 다 모여라 (사전 모임)

장소 : 양화대교 남단 ~ 선유교 인근 한강변

일시 : 2015년 8월16일(일) 저녁8시


내성천에 함께 가고 싶은 사람, 
에코토피아 캠프가 뭔지 궁금한 사람, 
모두 모여 이야기를 나누어요.

캠프 기금 마련 티셔츠도 판매하고 
작년 준비 캠프 이야기도 함께해요.

양화대교 남단에서 선유도로 넘어가는 선유교 사이, 
강변 풀밭에서 우리를 발견할 수 있을 거에요!

교통편 
- 버스 : 602, 604, 605, 661, 670, 5712, 6623, 6631, 6632, 6712, 6716
> 양평한신아파트, 선유도 공원 입구 정류장 하차 후 한강 공원으로 도보 이동
- 지하철 : 2호선 당산역 하차 후 도보 이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3370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616
1860 한 여자의 사랑에 대한 넋두리. [1] 손님 2011-02-19 4064
1859 [10/6 개강] 우애의 미디올로지 : 잉여력과 로우 테크(Low-tech)로 구상하는 새로운 미디어 운동 (강사 임태훈) 손님 2012-09-21 4053
1858 내 고향 해방촌에 해방의 공간이 생기다니... [2] 손님 2010-01-18 4049
1857 일본에서 오는 활동가들 빈집 머물기 신청합니다 [3] 손님 2010-03-06 4046
1856 8/21 두물머리 김장배추 심기 대작전!!! 손님 2011-08-19 4045
1855 사이트 운영팀을 확대합니다 [8] 지각생 2010-01-16 4044
1854 장투 문의합니다 [1] 이름 2017-11-07 4043
1853 이대 라디오21 출연 [2] 손님 2009-12-11 4040
1852 빈집에서 장기투숙 할려고 합니다. [3] 손님 2011-03-03 4036
1851 현민 면회갈 사람? [6] 지음 2011-03-09 4030
1850 장기투숙 하고싶은데요~ [4] 손님 2011-03-08 4030
1849 좋은 곳, 문경 -중매쟁이- [1] 손님 2011-06-03 4023
1848 [자료] 강동구 사업단, 용산구 게스트하우스 '빈집' 탐방기 [6] 손님 2014-01-13 4022
1847 빈가게 회의 - 이슷트 손님 2011-09-05 4021
1846 오랄래~ 영어 그리고 스페인어 공부할래? [19] eemoogee 2010-12-20 4020
1845 빈집 위키를 소생시켰습니다. 램' 2017-05-23 4016
1844 날씨가 꽤덥네요 [4] 미우 2011-09-16 4013
1843 빈수레 시승 후기 file [2] 지각생 2010-03-16 4013
1842 새책! 『정동 이론』― 몸과 문화·윤리·정치의 마주침에서 생겨나는 것들에 대한 연구 손님 2015-12-14 4007
1841 2017년 해방절 합니다 file 램' 2017-08-11 4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