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내가 스토킹범이다 이제 속편하냐

조회 수 3424 추천 수 0 2015.12.13 22:32:48

이 미친새끼들아 스토킹범 소리듣고 화 안날 인간이 어디있냐?

폭력대책위는 무슨, 지들이 폭력 저지르고 있으면서 폭력대책위냐?

이미 이 게시판에는 내 닉네임이 드러나있는 부분이 있어서 이사건과 관련된 사람이 '느루'라는 것을

빈마을 홈페이지에 들어온 사람이면 다 알 수 있을텐데

이제 스토킹이라는 단어까지 홈피에 공식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하니

인터넷상에 내가 스토킹 했다는것을 널리 퍼뜨리는구나.

고맙다. 내가 스토킹범이라는 것을 온 인터넷에 광고해줘서.


멍청한새끼들. 조용히 자숙하고 지내겠다는 사람한테 또 다시 너는 '스토킹범이야'라고 메일 보내서 자극하는 

이유는 뭐냐?

그렇지않아도 상처입고 고립되어 사는 사람 염장지르는게 니들 목적이냐?

집단적으로 나를 비난하는게 대책위의 설립이유냐?


내가 최근에 마을 게시판에 글한번 올렸냐?

이제 자숙하고 지내겠다는데 왜 사람 염장을 질러.

니들 존나 멍청한 짓 하고있는거야.

폭력대책위랍시고 뭐 이상한 집단 만들어서 또 폭력을 저지르고 폭력을 재생산하고있어.

대책이고 나발이고 닥치고 나 스토킹범으로 몰아간거 사과해라.


나한테 이유라도 밝히고 스토킹범이라고 갖다 붙이던지.

내가 편지쓰고 문자보낸것도 다 스토킹이었구나. 미안하다 친구야. 

무려 2년여간 너와 살며 스토킹을 저질렀구나. 나와 보낸 시간들은 너에겐 그저 공포의 시간이었구나.

스토킹범과 한 집에 살며 얼마나 공포스러웠을까. 그것도 모르고 살립집에서 안나가고 버티고있었네.






화자

2015.12.29 11:58:05

느루가 이야기한 부분들은 잘못한것같아.

나 화림이야.

느루가 잘못됐다고 전부터 이야기하던것들에 나도 같은 생각이었고, 이야기해야겠다 싶었는데, 상황을 잘 본다고하면서 시간이 걸렸고, 한편으로는 지나쳐간것도 있어. 해야지 해야지 하는데, 나한테 어려운부분이 있어 지나친시간이 많은것같얘. 그렇게 지나쳐가서 미안해. 하지만 나한테 필요한시간이었던것 같으니 이해해주면 좋겠어. 

같이 이야기하면 좋을것같은데 연락줘

010-4919-38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40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316
1860 10월 개강! 영화, 친밀한 삶(김성욱), 기 드보르와 영화(신은실), 마르셀 뒤샹(전선자), 소설창작(김광님), 시쓰기(오철수) 손님 2015-10-10 1898
1859 "허그인 대국민나눔프로젝트 PROMISE"의 시작을 함께 해주시고, 특별한 선물도 받아가세요!! ^^ file 손님 2015-10-01 1806
1858 10월 개강! 데이비드 하비 『자본』(조명래), 노동의 미래(장훈교), 사이버 맑스주의(오영진) 손님 2015-09-30 1877
1857 빈마을 유감 [4] 손님 2015-09-30 1996
1856 [공동체주택 개미집] 10월 3일, 4일 홍성 땅맞이 캠프 갑시다. 손님 2015-09-29 1787
1855 10월 5일 개강 :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4분학기를 시작합니다! 손님 2015-09-22 4622
1854 들뢰즈 사후 20주년, 조정환 선생님과 함께하는 '들뢰즈 집중 세미나' 참가자 모집! 손님 2015-09-22 2359
1853 2014년 겨울, 못 다한 이야기 [26] 손님 2015-09-17 2831
1852 빈마을 발표자료 - 2015년 서울 마을박람회 file 손님 2015-09-11 1900
1851 친구와 함께 일주일정도 머물고싶습니다. [1] 손님 2015-09-08 1997
1850 새책! 『9월, 도쿄의 거리에서』― 1923년 9월 1일 간토대지진 직후 조선인 대학살에 대한 생생한 보고문학! 손님 2015-09-03 2435
1849 9월10일(목) 저녁8시 변두리 영화제 'END:CIV 문명의 엔드게임' 손님 2015-09-02 1773
1848 4대강 사업과 내성천에 대한 토론회 / 9월2일 오후3시 / 조계사 교육관 2층 2강의실 손님 2015-09-02 1793
1847 공동체주택 첫번째 이야기 시작합니다. 9월 5일 3시 빈가게입니다. file 손님 2015-08-27 2582
1846 "세입자 복비 안받아요" 부동산 중개업소 차린 대학생들 손님 2015-08-20 1815
1845 8월19일(수) 저녁8시 빈가게, 내성천 에코토피아 캠프 사전모임 손님 2015-08-17 1823
1844 금지어를 만드는 방식의 도덕적 실천에 관하여 file [2] 손님 2015-08-13 2542
1843 8월14일 내성천의 날 걷기 행사 안내 손님 2015-08-12 1875
1842 빈마을 MT 가자!!!! (8.16-17) file [1] 손님 2015-08-09 2156
1841 2015 에코토피아 캠프 '흘러라 내성천' + 사전모임 안내 손님 2015-08-07 1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