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내가 스토킹범이다 이제 속편하냐

조회 수 3424 추천 수 0 2015.12.13 22:32:48

이 미친새끼들아 스토킹범 소리듣고 화 안날 인간이 어디있냐?

폭력대책위는 무슨, 지들이 폭력 저지르고 있으면서 폭력대책위냐?

이미 이 게시판에는 내 닉네임이 드러나있는 부분이 있어서 이사건과 관련된 사람이 '느루'라는 것을

빈마을 홈페이지에 들어온 사람이면 다 알 수 있을텐데

이제 스토킹이라는 단어까지 홈피에 공식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하니

인터넷상에 내가 스토킹 했다는것을 널리 퍼뜨리는구나.

고맙다. 내가 스토킹범이라는 것을 온 인터넷에 광고해줘서.


멍청한새끼들. 조용히 자숙하고 지내겠다는 사람한테 또 다시 너는 '스토킹범이야'라고 메일 보내서 자극하는 

이유는 뭐냐?

그렇지않아도 상처입고 고립되어 사는 사람 염장지르는게 니들 목적이냐?

집단적으로 나를 비난하는게 대책위의 설립이유냐?


내가 최근에 마을 게시판에 글한번 올렸냐?

이제 자숙하고 지내겠다는데 왜 사람 염장을 질러.

니들 존나 멍청한 짓 하고있는거야.

폭력대책위랍시고 뭐 이상한 집단 만들어서 또 폭력을 저지르고 폭력을 재생산하고있어.

대책이고 나발이고 닥치고 나 스토킹범으로 몰아간거 사과해라.


나한테 이유라도 밝히고 스토킹범이라고 갖다 붙이던지.

내가 편지쓰고 문자보낸것도 다 스토킹이었구나. 미안하다 친구야. 

무려 2년여간 너와 살며 스토킹을 저질렀구나. 나와 보낸 시간들은 너에겐 그저 공포의 시간이었구나.

스토킹범과 한 집에 살며 얼마나 공포스러웠을까. 그것도 모르고 살립집에서 안나가고 버티고있었네.






화자

2015.12.29 11:58:05

느루가 이야기한 부분들은 잘못한것같아.

나 화림이야.

느루가 잘못됐다고 전부터 이야기하던것들에 나도 같은 생각이었고, 이야기해야겠다 싶었는데, 상황을 잘 본다고하면서 시간이 걸렸고, 한편으로는 지나쳐간것도 있어. 해야지 해야지 하는데, 나한테 어려운부분이 있어 지나친시간이 많은것같얘. 그렇게 지나쳐가서 미안해. 하지만 나한테 필요한시간이었던것 같으니 이해해주면 좋겠어. 

같이 이야기하면 좋을것같은데 연락줘

010-4919-38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394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316
1860 이대 라디오21 출연 [2] 손님 2009-12-11 4026
1859 좋은 곳, 문경 -중매쟁이- [1] 손님 2011-06-03 4023
1858 [프레시안] 기사나갔습니다-뚜리가 운다 [4] 손님 2009-12-20 4023
1857 [자료] 강동구 사업단, 용산구 게스트하우스 '빈집' 탐방기 [6] 손님 2014-01-13 4022
1856 빈가게 회의 - 이슷트 손님 2011-09-05 4021
1855 오랄래~ 영어 그리고 스페인어 공부할래? [19] eemoogee 2010-12-20 4020
1854 날씨가 꽤덥네요 [4] 미우 2011-09-16 4013
1853 2017년 해방절 합니다 file 램' 2017-08-11 4006
1852 가시마상으로부터10 KenZzang 2011-03-28 4004
1851 다큐영화 <잔인한 나의, 홈> 11월 상영 안내 AD <My no-mercy, Home> [2] 돌고래 2013-11-04 4000
1850 마츠모토 하지메의 반핵(원전 반대) 전세계 공동행동 제안 KenZzang 2011-04-04 3998
1849 팔당은 死대강 포기배추 사세요! [3] 손님 2010-11-02 3995
1848 빈집 위키를 소생시켰습니다. 램' 2017-05-23 3991
1847 20180909 3차 긴급마을회의 손님 2018-09-15 3990
1846 새책! 『정동 이론』― 몸과 문화·윤리·정치의 마주침에서 생겨나는 것들에 대한 연구 손님 2015-12-14 3985
1845 안녕하세요 [1] 손님 2011-05-24 3985
1844 [인권연대]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청년인권학교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손님 2013-07-09 3985
1843 도쿄에 보낼 패키지 함께하실 분! [6] KenZzang 2011-03-14 3984
1842 남한강, 어디까지 가봤니? (7/16 4대강 답사) [2] 손님 2011-07-08 3975
1841 아랫집 세탁기 as불러서 고쳤습니디. [3] 아카 2010-01-19 3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