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개인적으로 혼자할 생각이었는데...

혹시 같이할 사람 있으면 같이해도 좋겠다 싶기도 하고...

좀 오버인가 싶기도 하지만...

일본에 있는-도쿄에 거주하고 있는- 활동가들에게 패키지를 보내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처음 소식을 듣고 나서, 그리고 며칠 내내 지켜보면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무엇을 해야하나 고민하다

나 스스로 동정이나 연민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리고 진행하기로 했어요.

기본적으로 받는 사람이 그렇게 느끼지 않기를 바라고,

멀지만 가까운 이웃으로 서로 연대하기를 바라며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함께 살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서

패키지를 보낼까 해요. 받은 패키지를 어떤 식으로 활용하는가는 받은 활동가들이, 받은 친구들이 결정하리라 생각하고

또 우편물이 가는데 꽤나 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들었지만, 보내보려고요.

그 외에도 무언가 할 수 있는 것이 없을까 계속 고민하고 있어요.

일이 손에 잡히질 않네요.

라면, 통조림, 김, 담요, 양초, 성냥, 휴지, 구급함 이런 것들을 넣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무엇보다 중요한 연대의 메시지를 담고 싶은 마음도 있구요...

카드를 만들어보려고요...만약 이번주에 저랑 마주치시면 메시지를 적어주셔도 좋고,

또 직접 만들어서 저한테 주셔도 좋아요.

현재 주소를 알 수 있고 연락이 닿는 다케시상을 통해 전달하려고 합니다.

당장 달려가고 싶지만 그럴 수 없어서 답답하고,

할 수 있는게 너무 없어서 또 답답합니다...

전화, 댓글, 문자 언제든 연락주세요...


지음

2011.03.15 16:10:50

좋은 생각입니다. 패키지를 보내는 것 말고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지 모여서 얘기해봐도 좋을 것 같아요.

참고로 아래는 흑석동 만행이라는 데에 올라온 제안입니다. 뭐라도 할 수 있는 걸 찾아보려는 마음과 시도가 가슴을 울리네요.


---------------


요즘 일본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서 그동안 관심을 가졌던 것들이 생명보다 중요했을까라는 질문을 계속하게 됩니다.

또 작년에 일본을 한 달 정도 다녀오면서 신세를 진 친구들이 많은데,

괜찮은지 걱정이 많이 됩니다.

도쿄에 갔을 때 노숙인들의 공원을 안내해주고 워크나인 친구들과 함께 만났던 분이 괜찮은지 
오늘 메일을 보냈는데, 답장이 오지 않아서 걱정이 됩니다... 
 
방금 행간에 잠깐 갔다왔어요.
재미로 '이 주의 추천책'이라는 공간을 마련해두었는데
오늘 예전에 나온 녹색평론에서 방폐장, 핵에 대한 메인 글이 실린 두 권의 책이 있어 전시해두고 왔어요.
 
그리고.. 급하게 제안을 하고 싶은건요 (<여성의 몸> 등산 갔다가 인왕산에서 묵념을 했지만)

모여서 기도라도 같이 했으면 해요.. 할 수 있는게 없잖아요. 지금..

또 정말 할 수 있는게 없으니, 피폭자에 대한 증언과 현재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부분을

시간 되시는 분들이 모여 발제를 하나씩 했으면 해요.
 

전 이번에 김곰치씨의 <지하철 탄 개미>에 나온 김형율씨 르뽀 글과

부산 보수동에서 구한 <내 몸에 새겨진 8월 - 히로시마, 나가사키 강제동원 피해자의 원폭체험>이라는 책 발제를 할 수 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 연락주세요.
시간은 이번주 내면 좋겠습니다... (주말도 괜찮습니다.)

KenZzang

2011.03.15 18:16:11

예전에 일하던 단체에서...원폭여성환우회를 지원하는 사업을 했어서 그분들과 여러번 만날 기회가 있었어요...

그때 들었던 이야기들이 어렴풋이 기억이나네요...후...

그리고 지금 신경쓰고 있는 것은...불가항력적인 사고나 재해 이후에 겪게 되는 트라우마와 외상 후 장애, 공황장애 등 정신적인 부분들과(개인과 사회 모두에게 해당된다고 생각해요...) 복구와 재건과정에 대한 고민들에 대한 부분입니다...

예전에 빈집에도 오셨던 노노무라상이 말씀해주셨던 고베지진 당시에 일어났던 일들과, 사후처리 과정에서 겪었던 일들, 그리고 복구과정에서 벌어지는 사회적인 문제들.

고민만 계속 쌓이고 있어요.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것만 계속 뼈저리게 느끼고 있구요.

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지각생

2011.03.15 19:31:43

"고베지진 당시에 일어났던 일들과, 사후처리 과정에서 겪었던 일들, 그리고 복구과정에서 벌어지는 사회적인 문제들"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볼 수 있는 글이 혹시 있을지?

KenZzang

2011.03.16 09:49:39

노노무라상에게 구두로 들었던 건데...한번 찾아보거나 연락해서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볼게요 ^ ^ 그때 노노무라상의 스펙타클한 인생사를 들으면서 들었던 거라서...

우마

2011.03.17 13:24:45

잔잔이 빈가게에 캔디류랑 편지 써서 두었대. 편지는 한국어라고...

게름

2011.03.17 13:30:17

저도 조금이나마 함께 하고 싶은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2213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596
1860 장투 문의합니다 [1] 이름 2017-11-07 4043
1859 빈집에서 장기투숙 할려고 합니다. [3] 손님 2011-03-03 4036
1858 예순살의 자전거 여행자가 온대요. [3] 지음 2010-03-30 4033
1857 장기투숙 하고싶은데요~ [4] 손님 2011-03-08 4030
1856 이대 라디오21 출연 [2] 손님 2009-12-11 4030
1855 현민 면회갈 사람? [6] 지음 2011-03-09 4028
1854 좋은 곳, 문경 -중매쟁이- [1] 손님 2011-06-03 4023
1853 [자료] 강동구 사업단, 용산구 게스트하우스 '빈집' 탐방기 [6] 손님 2014-01-13 4022
1852 빈가게 회의 - 이슷트 손님 2011-09-05 4021
1851 오랄래~ 영어 그리고 스페인어 공부할래? [19] eemoogee 2010-12-20 4020
1850 날씨가 꽤덥네요 [4] 미우 2011-09-16 4013
1849 2017년 해방절 합니다 file 램' 2017-08-11 4006
1848 가시마상으로부터10 KenZzang 2011-03-28 4004
1847 마츠모토 하지메의 반핵(원전 반대) 전세계 공동행동 제안 KenZzang 2011-04-04 3998
1846 빈집 게시판을 점검했습니다. [1] 사씨 2020-08-13 3997
1845 팔당은 死대강 포기배추 사세요! [3] 손님 2010-11-02 3995
1844 20180909 3차 긴급마을회의 손님 2018-09-15 3993
1843 빈집 위키를 소생시켰습니다. 램' 2017-05-23 3991
1842 새책! 『정동 이론』― 몸과 문화·윤리·정치의 마주침에서 생겨나는 것들에 대한 연구 손님 2015-12-14 3990
1841 일본에서 오는 활동가들 빈집 머물기 신청합니다 [3] 손님 2010-03-06 3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