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겨울 사건대책위의 결정사항(링크) 이후, 가해자 A가 빈집 게시판에 올리고 있는 글들에 대해빈마을에 있는 여러 사람들은 이렇게 생각합니다.


게시판을 통해 A는 B에게 가한 폭력을 인정하지 않음으로써 계속해서 가해를 하고 있고,
사회적 소수자들에 대해 굉장히 많은 폭력성의 혐오발언들을 하고 있습니다.

여기 모인 사람들은 그런 발언들에 깊은 거부감과 불쾌함을 느끼며, 그런 발언이 계속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습니다.
또한 우리 뿐만 아니라 빈집 게시판에 접근하는 많은 사람들에게도 폭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우리는 앞으로 가해자 A가 빈집 게시판에 올리는 글이 노출되지 않도록 막을 것이고,
이런 폭력과 혐오발언에 반대한다는 것을 계속해서 알리려 합니다.


-이 입장에 동의한다면 동의한다는 댓글을 달아주세요.
빈마을이 통일된 단체나 조직은 아닙니다. 그런 만큼 여러 사람이 동의해서 '빈마을에 있는 여러 사람들의 입장'으로 같이 만들어갔으면 합니다.
(해방촌이나 빈집에 살지 않아도 이 게시판을 들여다보고 있다면 어느 정도 빈마을에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글이 고정된 선포문은 아닙니다. 다른 의견이나 제안이 있다면 마을회의와 게시판을 통해 계속 이야기하면 좋겠습니다.

-노출되지 않도록 이동시킨 글은 원한다면 누구나 열람할 수 있습니다. 댓글이나 정민의 메일(crispynap@gmail.com)로 요청해주세요.

-이 입장문이 나오기까지의 자세한 논의 기록은 160509 빈집 홈페이지 폭력 대응 모임 기록에서 볼 수 있습니다.

서원

2016.05.19 01:41:28

동의합니다.

손님

2016.05.19 01:59:38

동의합니다. 

손님

2016.05.19 02:00:11

ㄴ 웅기

풀짱

2016.05.19 03:50:42

동의합니다.

한돌

2016.05.19 06:46:21

동의해요.

양군

2016.05.19 18:53:39

동의의문제는아닌듯한데..암튼,글을옮기는것에는찬성함

수수

2016.05.19 22:01:55

저도 동의합니다. 

태양열

2016.05.19 22:30:09

동의합니다.

막냉

2016.05.20 01:11:31

동의합ㅂ니다

손님

2016.05.21 10:55:08

동의합니다 덕수

화자

2016.05.22 21:01:07

수고가 많아
글제목에 아직 이야기가 나눠지기 전이니까 '입장 나누기'같은 제목이 맞을까싶어

막내

2016.05.22 22:47:56

지금 나누고 있습니다~;)

손님

2016.05.26 14:33:33

지금 나누고 있는 중이고, 의견이 모아지기 전이니까 제목을 그렇게 하는게 이르다는 얘기예요

손님

2016.05.26 14:57:11

글을 쓰는걸 못하게 할 정도가 아라고 생각해

급히 이렇게 할 일이 아닌것같고, 먼저어떤 말이 심하고 안좋다고 생각하는지이야기나누는게 필요할것같아

어느 댓글로 보니까 느루랑 대화를 끊자거나 무시하는 방법으로 가자는 이야기를 하던데, 느루에게도 좋을거라고 생각하고, 서로 좋자고 그런방법을 이야기한거겠지만, 어떤것이 문제인지 확실히 하지않고, 또 당사자에게 이야기하지않고 그렇게 하는건 좋지않다고 생각해. 결과적으로는 사람을 무시하는게 되는것같아

그리고 그런 이야기를 했던 사람도 그렇고, 느루가 보고 있는데 느루는 무시한채로 어떻게 어떻게 하자고 이야기하게 되는데 그것도 사람을 없는 사람 대하는게 되서 상처가 되는거라고 생각해

나는 같이 이야기를 더 나눌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그리고 이름을 쓰는것에서 드는 생각이, 모두의 의견을 듣는거라면 이름을 적을 필요가 없을것같아서 이름은 안 붙여

하지만 글을 읽고, 알만한 사람은 알거라 생각해ㅎ

손님

2016.06.17 01:56:39

'손님'께, 손님에게 '느루'는 누구인가요? 상당히 오랜동안 '느루'에게 빙의하고 계신데요. 느루 대 공동체라는 구도에서 느루는 마치 허약한 개인이고 공동체는 단단한 집단이라고 상정해서, 빈마을이라는 허술한 틀 안에 '손님'께서 빙의하신 누구와 다름없이 상처 받고 힘들어 하는 살아 숨 쉬는 개개인이 있다는 것을 간과하시나 봅니다. 게다가 '공동체' 또한 살아 있는 생물 같은 겁니다. 어쨌든 개별적인 인간들이 모인  공동체는 '느루'를 '의무적으로', '신념을 가지고' , '그가 고통없이, 상처없이 성장할 때까지' 기다리고 보듬어주어야 하나요? '손님'은 빈마을 공동체가 '느루'를 보육해야 된다고 요구하는 겁니다. '손님'의 의지는 언제나 '느루'를 향하고 있고, 주체는 늘 '느루'인데요.  시선을 돌려서 빈마을에 사는 한사람 한사람을 '주체'로 살피셔야겠습니다. 그리고 제발 공동체의 지향을 '느루'의 수준으로 끌어내리지 마세요.

켄짱

2016.05.28 08:50:55

여러가지 고민하느라 늦었지만 이번 입장을 지지합니다.
폭력과 혐오발언은 발화의 순간 표현의 자유라고 생각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빈집의 게시판을 폭력을 정당화하고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더는 묵과할 수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부분에 동의할 수 없다면 어째서 그간의 글들이 폭력인가-그리고 왜 그 글들이 나에게는 폭력으로 느껴지지 않는가-하는 분들은 다시 한번 그동안의 지난하고 긴 글들의 과정을 잘 살펴보시기를 요청드리며 그래도 납득이 안된다면 폭력에 대한 스스로의 감수성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성찰해주시기를 요청드립니다. 이것은 단지 '우정'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누군가의 지속적인 폭력적인 글에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음에도 누군가의 '말할 권리'를 위해 계속해서 참고 지켜보며 상대가 제대로 응하지도 않는 대화를 지속해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

그리고 어려운 이야기를 게시판에서 먼저 꺼내준 정민에게 감사를.

정민

2016.07.03 14:54:40

최근에 올라온 게시글을 이동처리했음을 알립니다.(07/03)

정민

2016.07.04 08:30:27

최근에 올라온 게시글을 이동처리했음을 알립니다.(07/04)

손님

2016.10.04 14:22:53

동의하고, 지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636
»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204
1820 [같이 쓰는 중] 월간빈집(웹)노는사람?? 빈마을 월별소식?? / 2015년 5월 file [12] 손님 2015-05-21 2841
1819 프롤레타리아들이여, 단결하라!!! 손님 2015-05-18 2059
1818 아름답고 건강한 항문을 위한휴대용비데 공구합니다 [4] 손님 2015-05-18 2016
1817 '길위의 학교' 조심스럽게 시작해볼까 합니다...^^ file 길위 2015-05-16 1823
1816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5-05-14 4228
1815 [공고]인권연대 주간 <사람소리> 5기 청년칼럼니스트를 모집합니다. 손님 2015-05-13 1708
1814 해방촌 마을장터 '해장'입니다.(셀러모집) file [1] 손님 2015-05-07 1889
1813 (모집) 한살림 청년살림학교 참가자 모집 손님 2015-05-07 1745
1812 '모든 것을 바꾸자' 출간 잔치 + 인쇄비 모금 [1] 손님 2015-04-24 1897
1811 4월28일(화) 저녁8시 변두리 영화제 : 또 하나의 약속 손님 2015-04-21 1771
1810 프로이트 라캉 이론을 통해 서양 의복의 젠더 읽어 보기(4/23 개강, 강의 이명희) 손님 2015-04-18 2587
1809 뽀송 뽀송 사랑채 대청소 file [1] 손님 2015-04-13 1901
1808 [성북문화재단] 한일 청.소년 국제교류포럼 - 사례발표를 요청드립니다. file [5] 손님 2015-04-13 2693
1807 5월4일 월요일 들깨 면회를 가려고 해요 [3] 우마 2015-04-12 1707
1806 새책>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구라카즈 시게루 지음, 한태준 옮김) 출간 안내 손님 2015-04-09 1709
1805 [도전하는 도시]공동체 은행·지역화폐 18년, 슬럼이 지속가능한 마을로… 제도 은행 문턱에 막힌 이들에게 0~3% 저금리 창업 대출 손님 2015-04-03 1712
1804 [정치발전소]“동방정책 설계자, 에곤 바에게 한반도 평화의 길을 묻다” file 손님 2015-03-31 1704
1803 4월4일(토) 밤9시20분. 개기월식을 보며 우주를 생각하는 변두리 SF영화의 밤 손님 2015-03-29 1805
1802 3월 빈마을 잔치 - 요정 장가가다! file 손님 2015-03-26 2070
1801 [2015 청년학교]실패해도 괜찮아! 너와 나, 우리가 함께 만들어나아갈 새로운이야기. 손님 2015-03-26 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