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 정리

조회 수 1961 추천 수 0 2019.06.14 11:40:53


손톱을 잘라내었다.

손톱은 나를 쓰레기통에 넣으려고 한다. 


안녕 나의 큰부분


나는 얼탱이가 빠져 손톱에게 로우킥을 날렸다. 손톱은 크게 한바퀴 돌아서 거꾸로 섰다. 아니 제대로 선 것인가. 손톱이 나에게 몸통박치기를 하였다. 너무 아팠다. 게다가 손톱은 10개이다. 10대 1의 싸움. 나는 내가 나임을 인정받기 위해 무모한 싸움을 하였고 패배를 하였다. 


---------------------


손톱: 하등한 놈아. 꼭 폭력적으로 니가 니 자신임을 인정 받아야겠니. 너는 이제 쓰레기고 '나'는 이제 손톱인 나야. 그러나 너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듯 하니 대화을 하자꾸나.

손톱없는 존재: 뭐라고 토론?

손톱: 그래 토론. 니가 아는 대화방식은 로우킥밖에 없니? 

손톱없는 존재: 뭐 그래 대화를 하자. 그리고 대화를 하고싶으면 이 쓰레기봉투에서 나를 꺼내줘. 

손톱: 니가 너의 존재를 증명한다면 생각해볼게.

손톱없는 존재: 생각해봐. 뇌가 있다면. 봐봐 내가 압도적으로 커. 존재를 더 크게 가지고 있는게 나야. 그러니 내가 나야. 

손톱: 부피가 존재의 근거라면 너를 좀 압축시켜야겠구나. 우리보다 작게. 


손톱은 유압프레스를 가져오려고 한다.


손톱없는 존재: 잠깐만 기다려봐. 너 너는 뇌가 없어. 사유할 능력이 없어


손톱은 유압프레스의 전원을 켠다


손톱없는 존재: 잘 봐봐 나는 지문을 가지고 있고 공인인증서도 있단 말이야. 누군가에게 내가 나임을 인정받을 수 있는 것들이 있어. 

손톱: 나에게도 DNA가 있고 매니큐어도 있어. 이것으로도 나는 인정받을 수 있어

손톱없는 존재: 헛소리하지마 니가 은행업무를 볼 수 있어? 내 친구들을 만나서 수다를 떨 수 있어? 

손톱: 그렇다면 외부로부터 누군가를 인정받는게 자기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는 방법이 될 수 있을까. 우주에 아무도 없으면 너는 누가 증명하지? 

손톱없는 존재: 그 그건.. 

손톱: 할말이 없나보네


손톱은 유압프레스에 손톱없는 존재를 올린다.


손톱없는 존재: 너는 왜 너야? 니가 너인 이유가 뭔지

손톱: 생각해보니 그건 딱히 없는데, 니가 없으면 내 존재를 증명할 수 있을것 같아.


손톱은 유압프레스를 작동시켰고 손톱없는 존재는 압축되어 버려졌다.


-------------------------

손톱: 이제 내가 나다!!

이락이: 야옹(새로운 사료인가)

손톱: 먹지마!

이락이: 야옹(오독오독하니 먹을만하네.)

빈집러: 빈이락!!! 너 또 뭐먹어!!


평집텔방

빈집러: 손톱깍고 그대로 둔 사람 누구냐. 나와라


작자미상

2019.06.17 10:42:10

누구냐 진짜 나와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40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316
2200 단기투숙 문의드려요 [3] 김애옹 2019-08-07 1500
2199 해방절 앞둔 추억팔이 해방절 포스터모음전 [3] 평집고양이연대 2019-08-06 7532
2198 단투 문의합니다~~!! [1] 샛별 2019-07-20 2808
2197 부탁합니다? 평집투숙객 2019-07-18 1468
2196 글써도되나?.. [7] 안녕하세요 2019-07-18 1747
2195 떡볶이를 먹자 [1] ㅎㅇ이 바꾸래 2019-07-12 3463
2194 7월 6일 케이시 추모상영회를 앞두고 오세요! 2019-07-05 1476
2193 에세이 쓰기 연습1 에세이강의 수강생 2019-07-03 1593
2192 단투문의 드립니다. [1] 진심 2019-06-20 1396
2191 단기투숙 문의드립니다 [3] 바분 2019-06-19 1426
2190 안녕하십니까 소년입니다 단기투숙 문의 드립니다 [2] 소년 2019-06-17 4413
2189 [2] 사씨 2019-06-14 1632
2188 손톱은 2019-06-14 1322
2187 이행시로 할게여 낭앙 2019-06-14 1335
2186 손톱 가온 2019-06-14 1542
2185 세차와 카시트 유선 2019-06-14 1942
» 손톱 정리 [1] 작자미상 2019-06-14 1961
2183 안녕하세요 소년입니다. 오랜만에 와서 글 남깁니다. [5] 소년 2019-05-29 1621
2182 운동회 후기2 [2] 가나다 2019-05-07 5938
2181 운동회 후기 [1] 익명 2019-05-06 1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