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제작소 연구원 이재흥님인데요, 계속 초대해 달라 초대해 달라 해서 빈집은 초대가 필요 없으니 사실상 늘 초대하고 있는 것과 같다 그러니 그냥 괜찮을때 오기나 해라 ... 해서 내일 온답니다.

뭐 빈집 오가는 손님중 특별한 사람이 따로 없고 안 특별한 사람도 따로 없지만, 이렇게 글을 올리는 것은 혹 희망제작소에 흥미 있는 분들 있음 이 참에 만나보라는 것이고,

또 원래 내가 맞이하기로 했는데 내일 낮에 MWTV에서 회의가 있는 걸 깜박해서 말이시...

부탁한다는 거임 ㅋ


손님

2010.02.06 01:35:22

안타깝게도...이런 덧글을 써도 될랑가 모르겠으나

희망제작소는.....

박원순은......

 

구려요;;;;

 

연구원님을 비난하고자 하는 얘기는 아님. 단체와 활동가는 또 다르다는 걸 알고 있으나-

 

-지극히 개인적인, 그러나 경험과 나름의 근거를 가진 의사표현이었습니다.

손님

2010.02.06 16:31:25

희망제작소.. 구리긴 하지만, 그만큼.. 혹은 그것보다 더 구린 단체 활동가들이 다녀가기도 하고, 그런 단체 활동가 출신들이 빈집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있는 경우도 있는데.....   희망제작소 사람 온다고 "구려요" 라고 말씀하시니, 그 희망제작소 사람, 꽤 억울하겠단 생각이 갑자기 들었어요.. ㅋ    -- 꼬미  

손님

2010.02.13 14:05:57

죄송하지만 님은 안 구리신지..... 누구누군 이렇다 저렇다 비난하긴 쉽지요. 하지만 남 비난하는 사람치고 그리 안 구린 사람 못 봤습니다. 사람이 아무리 못 나도 배울 것이 있는 겁니다. 그리고 구리고 안 구리고의 기준이 무엇인가요?

어떤 판단기준으로 사람을 그렇게 평가하시나요? 진보적이라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 대해 함부로 평가하고 말하는 거 정말 지긋지긋합니다.

남에 대해 머라 하기 전에 먼저 고개 숙이고 자신을 낮출 수는 없는건가요?

진보라는 가치가 이런건가요?

남에게 머라 말씀하시기 전에 자신을 먼저 되돌아 보시길 바랍니다.

진정 자신을 되돌아본다면 남 욕하기 쉽지않습니다.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13 17:11:55

ㅎㅎ '아름다운 재단'이란 미명하에 비정규직 일꾼 막 부리고 짜르고

청년인턴-이라는 미명하에 중식값만 쓰고 연구직으로 부리고 하는 그런 면에서 구린 거에 동의하는 구만요.

그리고 비난하는 사람치고 안 구리다? 이것도 좀 웃기네요.

남에게 고개 숙이고 자기를 낮추는 것과 어떤 문제에 대해서 비판을 하고 문제제기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진보'라는 가치에 대한 내용은 한줄도 없는데 왜 진보 어쩌구 그러면서 비난하시는지 모르겠네;;

 

 

손님

2010.02.13 18:17:27

          다들 서로서로 알만한 사람들이라서 눈가리고 아웅하는거 아닌가 합니다.

손님

2010.02.13 20:29:39

그건 당신 생각이지..쯧쯧

손님

2010.02.13 21:33:39

          손님     2010.02.13  20:29

          손님의 생각이 무엇인지 모호합니다.  어떤 생각이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2528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4242
2180 여성주의 교사모임 => 제1회 워크샵 file 손님 2010-01-27 3507
2179 빈집에 대한 영어 소개... G-raf 2010-01-28 3561
2178 저축합시다 ㅋ 지음 2010-01-28 3249
2177 20100124 빈마을 달거리 file [3] 디온 2010-01-28 5741
2176 <미누와 이주민 친구들을 위한 바자회> 오늘, 인권활동가 대회 같이 가요 [2] 디온 2010-01-30 3777
2175 스텐팬을 찾습니다.(스텐리스스틸 프라이팬)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1-31 3573
2174 '수유너머 위클리'에서 인터뷰 요청! 월, 화 중에... 하실 분?? ^^ [1] 디온 2010-01-31 3789
2173 슈간지솔튼지... [4] 디온 2010-02-01 3787
2172 여행.. 겨울 지리산 종주 (2월18일~21일) 함께 가실 분~^^ [4] 손님 2010-02-03 5152
2171 빈마을에 대한 꿈을 꿨다... [3] G-raf 2010-02-04 3736
2170 빈집 시즌2 결정회의 지음 2010-02-04 3845
2169 2/6 토욜 3시 공동체를 위한 다양한 회의 기법을 배우기 [1] 디온 2010-02-05 3366
» 내일 희망제작소에서 손님이 옵니다 [7] 지각생 2010-02-05 4234
2167 빈집이 지향하는 가치? [2] 지음 2010-02-07 3574
2166 구조적 합의결정 제안 #1 file G-raf 2010-02-07 3848
2165 Pacan Saluton! file Justao 2010-02-07 8089
2164 안녕하세요☞☜... [5] 몽애 2010-02-08 3590
2163 부끄러운 손님의 인사말. [3] 손님 2010-02-08 3516
2162 마토예요 [4] 마토 2010-02-08 4359
2161 설 떡만두국 해먹어요 [3] 지음 2010-02-12 3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