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린 속엔 도시락!

조회 수 8238 추천 수 0 2011.06.10 16:47:23

   쓰린 속에 부어넣은 알콜이 제대로 깨기도 전에 퉁퉁 부은 얼굴에 대충 로션 찍어 바르고는....

같이 밥 먹으려고 부리나케 아침 준비를 하던 켄짱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허겁지겁 출근을 했지요.

뭘로 해장을 해야 하나 쓰린 속을 달랠 방법을 궁리 중이었는데 문자 하나가 왔습니다.

 

"고객님 주문하신 도시락이 잠시 후 배달될 예정입니다" from 켄짱

 

명절이나 잔치 때 집에 올 친척들을 동구 밖에 나가 발동동 구르며 기다리던 아이가 됐습니다.

타박타박 계단을 내려오는 소리따라서 살구와 지음이 켄짱이 싸준 도시락을 들고 책방에 찾아왔습니다.

 

 

웹_웹_도시락.jpg

 

오렌지색 바탕에 별들도 귀여워라! 저 빛나는 도시락이여~!!!

 

자원봉사하는 대학생 친구들 다 물리치고 사무실에서 혼자 흡입하듯이 다 먹었어요^^

너무너무 맛있었습니다. 고마워요!

도시락 싸준 켄짱, 대학로까지 배달해 준 살구와 지음! 그 마음들에 쓰렸던 속이 다 채워졌습니다.  

'나한테 이제 정말 함께 밥을 먹는, 마음을 써주는 식구(食口)들이 생겼구나' 실감한 하루입니다.

 -고향집에 부모님이 계시긴하지만요 ㅎㅎ-

 

부엌살림이 좀 익숙해지면 솜씨는 없고 소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상을 차려볼게요.

그동안은 보조로 열심히 도울게요.^^

 

퇴근 시간이 다가오고 있네요.

 

활짝 열려진 현관문 안 쪽으로 두런두런 모여있을 사람들이 그려집니다.

 

오늘도 "잘 다녀왔습니다"


우마

2011.06.10 17:36:59

좋았겠다 도시락!^^ 식구 환영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2528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4242
2180 이번 토~일 1박2일 단기투숙 신청합니다~ [2] 굿바이앤 2011-06-09 8904
2179 돈의 달인 비판 글에 빈집 등장 ㅋㅋ [8] 손님 2010-10-23 8819
2178 Loose Change 9/11 : An American Coup 을 상영합니다. 지음 2012-09-05 8765
2177 제 3회 빈2분영화제~ 사씨 2020-02-11 8595
2176 2010 생명평화환경농업대축제 file 손님 2010-10-29 8590
2175 '2014년 겨울 사건'에 관하여: 사건에 대한 빈마을의 입장과 앞으로의 계획. [11] 손님 2015-12-13 8505
2174 무키무키만만수 - EBS 스페이스 공감 미방영분 [4] 손님 2013-04-21 8454
2173 이그 노벨상 file 사이 2011-05-26 8384
2172 단투를 신청합니다 손님 2018-04-21 8249
» 쓰린 속엔 도시락! file [1] 나루 2011-06-10 8238
2170 빈집 여섯살 생일잔치 + 까페 해방촌 빈가게 두돌!! file [4] KenZzang 2014-02-18 8149
2169 투숙 문의 드립니다 [2] 파이퍼 2018-08-25 8102
2168 Pacan Saluton! file Justao 2010-02-07 8089
2167 오오 많이 바뀌었네요. [2] 손님 2009-11-29 8085
2166 해방절 앞둔 추억팔이 해방절 포스터모음전 [3] 평집고양이연대 2019-08-06 8081
2165 마을공동체 집담회 가실 분! file [3] 지음 2012-02-07 8052
2164 무럭무럭 짜증이 났다. file 사이 2011-06-17 8051
2163 다시 올림 서명 손님 2012-06-06 7983
2162 안녕하세요 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보살 2020-12-17 7955
2161 잘 다녀 왔어요 [2] 성지 2011-06-08 7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