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FM

조회 수 7891 추천 수 0 2011.06.12 02:25:33

 

 

 

 낭만적인 자유주의자의 냉소, 그들의 블루스

 

 

 

 

 서울대 사학과 장기하는 서울대 법인화를 어떻게 생각할까?

 TV 를 봤네 라는 냉소적인 음악  그렇지만

 

 연영석 의 3집 6번 트랙 , 떼레비

 

 http://lazyblood.com/2005mp3/06.mp3

 

 날 갖고 놀아주는 떼레비

 

 


사이

2011.06.14 04:48:51

 나는 어설픈 긍정이나 희망보다는 냉소가 어쩐지 좋아요.  그게, 이 도시에서는 웃음을 잃지 않는 한 방법이기도 하구요 .

 아무튼 그렇습니다.

 

 이승열은 여전히 세련된 냉소를 잃지 않네요, 참 근사한 중년입니다.  한대수와 협연했는데요

 한대수는 지금 환갑도 더 지났구요.

 몇년전 이소라의 프로포즈에서 한대수가 방송에서 현대 자본주의의 문제는 화폐라고 말해 화들짝 놀란 적이 있습니다.

 참 존경할만한 형님들이지요 ^^

 

 장기하의 이번 노래는 여전히 나쁘지 않음,이지만 발상이나 상상력이나 개인적으로 연영석의 떼레비가 더욱 끌리는거야 어쩔수가 없네요.

손님

2011.06.14 12:44:48

자알 들었어요~ - 다홍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2528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4242
2180 이번 토~일 1박2일 단기투숙 신청합니다~ [2] 굿바이앤 2011-06-09 8904
2179 돈의 달인 비판 글에 빈집 등장 ㅋㅋ [8] 손님 2010-10-23 8819
2178 Loose Change 9/11 : An American Coup 을 상영합니다. 지음 2012-09-05 8765
2177 제 3회 빈2분영화제~ 사씨 2020-02-11 8595
2176 2010 생명평화환경농업대축제 file 손님 2010-10-29 8590
2175 '2014년 겨울 사건'에 관하여: 사건에 대한 빈마을의 입장과 앞으로의 계획. [11] 손님 2015-12-13 8505
2174 무키무키만만수 - EBS 스페이스 공감 미방영분 [4] 손님 2013-04-21 8454
2173 이그 노벨상 file 사이 2011-05-26 8384
2172 단투를 신청합니다 손님 2018-04-21 8249
2171 쓰린 속엔 도시락! file [1] 나루 2011-06-10 8238
2170 빈집 여섯살 생일잔치 + 까페 해방촌 빈가게 두돌!! file [4] KenZzang 2014-02-18 8149
2169 투숙 문의 드립니다 [2] 파이퍼 2018-08-25 8102
2168 Pacan Saluton! file Justao 2010-02-07 8089
2167 오오 많이 바뀌었네요. [2] 손님 2009-11-29 8085
2166 해방절 앞둔 추억팔이 해방절 포스터모음전 [3] 평집고양이연대 2019-08-06 8081
2165 마을공동체 집담회 가실 분! file [3] 지음 2012-02-07 8052
2164 무럭무럭 짜증이 났다. file 사이 2011-06-17 8051
2163 다시 올림 서명 손님 2012-06-06 7983
2162 안녕하세요 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보살 2020-12-17 7955
2161 잘 다녀 왔어요 [2] 성지 2011-06-08 7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