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방문기

조회 수 1622 추천 수 0 2010.06.06 16:05:54

안녕하세요 정님입니다^^

게시판에 올린대로

어제 세나와 빈집에 갔었습니다.

댓글에도 많이 올라왔듯..

상당히 비어있을거라 예상

하물며 아무도 없을 가능성도 가지고

빈집에 찾아갔습니다.

 

전..보성여중고에서 내려

예전의 윗집을 지나

내려내려갔지요..

그리곤..

남산교회앞에서 길을 잃었습니다.

세나는 3호터널앞에 있는 버스정류장에

내려 절 기다리고 있는중이였어요

워낙 방향치라 남산교회앞에서 막히고

보니 어디로 가야할지...

세나랑 통화를 하며 겨우겨우 그녀를 만났습니다.

알구보니 남산교회에서도 그리 멀지 않더군요

사실 남산교회앞에서

빈집에 전화를 걸었는데..

글쎄...

안받는 거에요..엉엉

세나를 만나 일단 아랫집으로 갔습니다.

아래서 올려다 보니

창문이 열려있고 그 열린 창문 방충망 사이로

바람이 들어가고 있더군요...

음..누군가 있어 확실해..ㅋㅋ

좋아라 4층까지 올라가 초인종을 누르고 ....

대문을 여러차례 두두렸습니다.

오잉~~ 불길한 예감이 엄습하며

역시 없는가 아무도..

 

그럼 이번엔 옆집으로 가보자며 

집을 아는 세나가 앞장

 

노크를 하는 순간

"누구세요????"

하며 안에서 들려오는 반가운 사람소리 흑흑..

시원한 물을 얻어마시며 숨을 돌리곤

몇시간에 걸친

연두님의 빈집, 살이 이야기가 이어졌습니다.

중간중간 궁금한 점들도 물어가며...

너무 고맙고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변산공동체에서 막 손모내기를 끝내고 돌아오는 길이라며

많이 피곤하고 지치셨을 텐데도

(좀 가주세요~~플리즈)하는 기색도 없이 너무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사실 투숙하려고 갔으나 이야기를 들으며 다음기회를...

하는 생각이 들어 어젠 그냥 돌아왔어요

닷닷닷이 있는 날 가서 자면서 더 많이 이야기들 할 수 있으면

좋겠다 하고 바라며...

인사를 하고 나왔습니다. ^^

 

짧은 만남이었지만 빈집과의 만남.

인상깊었지요^^

 

 

 


손님

2010.06.06 18:08:44

나두 주말에 없었지만 설마 아랫집에 아무도 없었을 줄이야;;; -덕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80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60
2160 (우선은) 단기투숙 가능할까요? 죠죠 2012-02-29 1611
2159 안녕하세요.. 공부집 뉴~ 집사 산하입니다..ㅋ [2] 산하 2012-04-14 1611
2158 개기월식 그리고 ... 닷닷닷 file [2] 손님 2011-12-14 1615
2157 빈집이 궁금해요 [1] 손님 2012-01-13 1615
2156 빈집 4돌, 빈집 수기를 써주세요. 부탁드려요. [1] 지음 2012-02-07 1615
2155 생명평화결사에서 제주순례를 한다네요. file 지음 2012-01-12 1616
2154 농촌지역 커뮤니티 재생을 위한 '청년지역활동가 인턴십' 참가자 모집 file 케이트 2012-02-09 1617
2153 투숙을 하고 싶어서 글 남겨요. [2] 울콩 2012-02-24 1617
2152 2012 빈마을 어워드 투표 해주세요! [3] 손님 2012-02-23 1618
2151 2월 28일 아랫집 모임 후기 탱탱 2012-02-29 1618
2150 한가지 제안..(엠티 관련) 산하 2012-07-30 1618
2149 보고싶어요! 25일 4시부터 빈집 아랫집 아듀파티! 지음 2012-02-22 1619
2148 25일(토) 판소리 공연 같이 가실 분~ 손님 2012-02-19 1620
2147 위키는 어찌 건드리는 건가? [1] 미나 2012-03-19 1620
2146 오늘 회원가입했어요!!!므흣 [1] 초록 2010-06-05 1622
» 빈집방문기 [1] 손님 2010-06-06 1622
2144 빈집 단기투숙 문의드립니다. [7] 노갈 2010-06-07 1622
2143 자유게시판인데... [5] KenZzang 2012-02-21 1622
2142 새해 복 많이 나눠주는 집들 많이 지어봐요~~ 지음 2012-01-02 1623
2141 평화쌀롱 레드북스 리뉴얼 1주년 기념잔치-굿판에 초대합니다. moya 2019-03-23 1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