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에요

조회 수 3548 추천 수 0 2010.02.20 02:02:25

지난주까진 여기저기 놀러만 다녔고요.

이번주에는 수유에서 하던 세미나가 막바지라 세미나 책을 읽어야 하는데

소설책만 보고 있네요.--;


(늦었지만), 장흥에 갔었던 이야기를 해보면

그쪽은 낙원이더군요. 귀농한 선배의 집에서

2박 3일 있었는데,  (걱정안하고 쉬어본게 근 1년만인것 같아요.)

부부가 함께 동편제 전수자에게 판소리도 배우고 있었어요.

천관산을 오르면서 새타령을 듣는데, 그 풍광에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더군요.

브아걸의 아브라카다브라보다 더 귀에 감기더라고요.

첫날에는 정말 맛있는 매운탕먹고,

다음날은 동네 사람들만 가는 횟집 가서 어부 남편이 방금 잡아온 걸

바로 회쳐서 먹는데 회만 먹고 배부르기는 귀 빠지고 나서 처음이었어요.ㅜㅜ

(맛은 당연, 가격도 저렴, 자전거타고 오면 10% 할인 됨)

저녁에는 굴구이집 가서 굴로 포식을 했는데, 굴만 먹고 배부르기도 처음.

가끔 굴이 없고 진흙이 있는 경우도 있는데, 즉석에서 머드팩을 해서 이대 피부 완전 좋아졌다는.ㅎㅎ

먹는 건 당연 유기농이고요. 들어는 봤나요. 붉은 쌀, 녹색 쌀.

먹는 물도 거의 약수고, 그리고 같은 녹차인데 씁쓸하지 않고요. 

무엇보다... 공격적인 사람들이 없더군요.

사람은 어떤 곳에서 살아야 사람답게 사는지 알게됐답니다.^_^b

(2박 3일만 있었기 때문일 수도 ㅎㅎ)

빈농집에서 들었던 흙푸대집 짓는 분 이야기도 들었어요. 직접 보진 못했는데

귀농한 선배와 알고 지내는 사이였네요.

인생의 전환점이 될만한 경험이었는데, 어찌될지 아직 장담은 못해요.


그에 비하면 지리산 갔던 얘기는 별로 할 게 없네요.

지리산은 과연 지리산이긴 했지만,

처음으로 제대로된 일출을 보기도 했지만, 

저에게 올해 첫번째 산은 아직 천관산입니다.


그런데 그리운 산은 남산이에요.

오늘이라도 갈 수 있는 남산이 그리운 것은...

어떤 시기에 대한 거겠죠.

건강팀은 말로만 한 것 같아서 미안하고요.ㅎ

(각생!을 믿어요~ 건강팀 르네상스의 르네상스!!)


샷시 공장은 부르면 출근하는 일용직이 되서 불안하기 그지 없네요.

돈받게 되면 3월 중순 전에 맛난것 싸들고 놀러갈께요.

2주년 때도 살짝 놀러 가고요~

모두 건강하시라. 몸도 마음도~


디온

2010.02.20 14:43:36

나도 비슷하게, 사람이 어떤 곳에서 살아야 사람답게 사는지를 제주도 가서 느꼈는데...

와- 정말 좋았겠어요. 이제 곧 봐요~

손님

2010.02.20 22:55:01

놀러오세요 ;ㅁ;  (잇)

손님

2010.02.21 17:14:21

이대 자전거타고 빈농 놀러와요. 다리만 건너면 되는데.  생각보다 6월이 빨리 올듯도. ㅎ -ㄼ-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22 18:22:27

무엇보다... 공격적인 사람들이 없더군요.

사람은 어떤 곳에서 살아야 사람답게 사는지 알게됐답니다.^_^b

 

=>여기서 발끈 '빈집 사람들은 공격적이었단 말이야?!!

하고 혼자 발끈한 라브.

설마 그런 의도는 아니겠지? 나 왜 그러지? 내 심보는 제대로 된 심보인데 왜 이렇게 꼬여있는 거 같지?ㅋㅋ

손님

2010.02.22 23:48:03

심보 상태는 계속 변할수 있는거에요 ㅋㅋ __꼬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2523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4231
2160 수유너머 위클리 기사 올라왔어요 file [1] 디온 2010-02-12 3212
2159 에너지 정의행동이라는데서 책상/난로 가져갈사람찾던데 [1] 손님 2010-02-12 3243
2158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2010년 페미니즘 학교 수강생 모집 file ngapeace 2010-02-13 6552
2157 여성노동자 영상보고서 밥.꽃.양 file [2] 손님 2010-02-13 7630
2156 내일, 아랫집에서 만두 해먹고 놀아요 [3] 지각생 2010-02-14 4637
2155 이분들 생일 축하! XD 지각생 2010-02-14 3458
2154 안녕하세여 발칙이라능♡ [4] 손님 2010-02-15 3053
2153 빈집 장투 문의 - by 양군 ^^; [9] 손님 2010-02-16 2988
2152 페미니즘학교ㅡ접수기간 연장 [4] ngapeace 2010-02-17 3926
2151 안녕하세요 소정素淨이에요. [3] 素淨 2010-02-18 2875
2150 만화책 기증? 부탁;;; - by 홍지 ^^; [5] 손님 2010-02-18 3602
2149 '커피 프린스'를 보다 [4] 디온 2010-02-19 3084
2148 [창간] 『 BeMinor』 장애인의 주홍글씨 장애인의 주홍글씨 2010-02-19 3519
2147 초대합니다 : 제1회 Free Tibet 영화제 file 손님 2010-02-19 3366
2146 to 가을 [1]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19 4372
» 이대에요 [5] 손님 2010-02-20 3548
2144 안녕하세요. ^^ [1] 손님 2010-02-20 2977
2143 notice file [2] 손님 2010-02-22 2930
2142 물품나눔합시다~ 닥터스트레인지라브 2010-02-22 2709
2141 [알립니다] 지구시간 ㅡ 2010년 3월 27일(토요일) 저녁8시반 [7] 지구시간 2010-02-23 3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