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담 사는 주운입니다.

해방촌엔 언제나 빈집이 있었습니다. 초짜였고 언제나 초짜일 제가 주워듣고 엿들은 바에 의하면 10년이나 되었습니다. 작년엔 빈집 열살 생일파티를 하기도 했지요. 긴 시간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고 사람들이 오갔을 겁니다. 오갔습니다, 라고 하기엔 빈집에서의 만남은 유서 깊은 언어를 빌려오자면 여행 중의 만남처럼 느껴지니까요. 저는 빈집이 아니라 그저 투객이라서.. 오갔을 거라고 상상만 해봅니다.

그러나 저러나 빈집은 언제나 해방촌에 있었습니다. 빈집을 설명하는 여러 이름을 짓고, 삶의 공간을 실험하며 그 의미를 확장해온 그 간의 시간들에도 <그러나 저러나 해방촌으로 가야지>라는 마음이 빈집을 아는 모든 이들의 마음에 적혀있었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제 해방촌에 남은 빈집은 없습니다.

올해 초의 구름집, 우정국 정리부터 며칠 전인 21의 소담, 이락이네 정리를 마지막으로 해방촌에 빈집이 사라졌습니다. 그 과정을 설명하긴 어렵습니다. 다만 빈집 투객들의 배경과 필요가 점점 달라져왔고 그에 따라 사라지고 이주했다고 생각합니다. 늘어나기도 줄어들기도 하는 거라고, 여기선 그정도만 말하고 싶네요. 그런만큼 하고싶은 사람이 또 불쑥 나타나 해방촌에 빈집을 만들지도 모를 일입니다. 허언일까요.

하여튼

10월 24일 수요일(오늘!!) 저녁 7시 30분부터 안녕 해방촌 산책을 하려 합니다. 온지곤지에서 출발하여 그간 살았던 모든 빈집과 빈가게를 돌아볼 생각입니다. 수제맥주도 준비했습니다!

소식 전달이 늦었습니다. 이사 준비로 바빴고, 나머지 이유는 부끄럽고 멍청한 부분이라 죄송한 마음입니다.

해방촌의 마지막 투객들은 이번주에 은평구 신사동으로 이사를 왔습니다. 여기서도 빈집을 이어가려 합니다. 유명한 해방촌에 있을 때처럼 쉽지는 않겠지만.. 해야죠! 다음달인 11월 3일 토요일에는 새 빈집 집들이가 있을 예정이니, 그 소식으로 또 만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22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28
2160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1] 손님 2018-12-19 2052
2159 12월 16일 회의록 [1] 2018-12-16 1599
2158 단투 문의드립니다. [2] 손님 2018-12-16 1248
2157 12월 빈마을회의록 주운 2018-12-09 1478
2156 장투문의드립니다. [1] 칩코 2018-12-06 2685
2155 캣타워를 만들었습니다 사씨 2018-12-04 1470
2154 빈집 공동체통장에 있는 돈에 대한 의견. [2] 우더 2018-11-27 2814
2153 단투 문의 드립니다 [4] 물란 2018-11-23 1816
2152 감기 [1] 손님 2018-11-21 2009
2151 바로 오늘! 은평 집들이 안녕 은평 [1] 사씨 2018-11-18 1792
2150 단기투숙 문의합니다 [2] 우주 2018-11-16 1469
2149 은평의 새 빈집 집들이 날짜 변경 안내! 주운 2018-11-04 2309
2148 단기투숙 가능할까요 ^^; [2] 담쟁이 2018-11-02 2297
2147 단기투숙 문의 [2] 희망 2018-11-01 2518
2146 2018.10.31-2018.11.1 단기투숙하고 싶습니다..! [2] 송우주 2018-10-30 1639
2145 단투(29일) 문의 [3] 파이퍼 2018-10-27 2339
2144 11월 3일, 은평의 새 빈집에서 집들이가 열립니다. [1] 손님 2018-10-26 1881
2143 단투(목금) 문의!! [2] 손님 2018-10-24 2866
» 24일 오늘! 해방촌 안녕 파티를 하자 주운 2018-10-24 2156
2141 2018.10.15 빈마을 회의 손님손님 2018-10-16 2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