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랫집의 어느날

조회 수 7002 추천 수 0 2011.01.05 09:44:07

_DSC0453.JPG 1.자주의 한숨. 아랫집에는 암묵적으로 흡연을 허락한 공간, 세탁기가 있는 베란다에서는 담배를 피울수 있어요 언제부터인지, 왜인지는 모르겟지만. 담배를 태울수 있죠. 너무 춥거나 비가 오는 날은 저도 종종 이용합니다. 오랜만에 들어가봤더니 이렇게 담배 꽁초가 수북하더군요. 자주는 이 담배들을 피우면서, 어떤 생각들을 했을까요? 딱부러지면서도 똑똑하고 이쁜 자주는 무슨 고민이 그렇게 많았을까요? 그래서 부러 치우지 않고 찰칵 찍었습니다.

 

_DSC0531.JPG

 

 러니의 샤프한 모습_DSC0530.JPG

 

외출하고 돌아왔더니. 아랫집이 제법 훈훈합니다. 밖이 무척 추워서일수도 있구요.

 누군가가 집을 덥히고 지키고 있어서 일수도 있구요.

 뭐 아무튼 훈훈하니 좋더군요,

 돌아와보니, 고양이가 꾸벅 꾸벅 졸고 있었고.

 

 네 고양이처럼 잠든 그녀는 자주입니다.

 그녀는 실업자( 그렇게 바라던) 가 되었어요. 너무나 편안하고 여유롭게 자고 있길래.

 살짝 훔쳣습니다.

 

_DSC0534.JPG

 

요리를 잘 만들고, 명랑한 미나는, 요즘

 마포에프엠에서 인턴을 합니다.

 즐거운 표정으로 요리를 하고 무언가를 만드는걸 좋아하는 그녀는

 요새 종종 지쳐보입니다.

 인턴이라지만 구체적 노동을 하고 있어서 그럴까요?

  지나치다 보거든 따뜻한 응원이라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757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39
2160 여성노동자 영상보고서 밥.꽃.양 file [2] 손님 2010-02-13 7618
2159 살려 손님 2019-03-23 7565
2158 채식 김장 담그기 레시피(채식문화제 기준) file [2] 손님 2009-11-27 7517
2157 새 홈피 관련해서 하고 싶은 말말말 지각생 2009-11-13 7497
2156 같이공부할 사람~ David Graeber & 세계화 셈나 화니짱 2012-06-15 7480
2155 장투를 희망하며, 방문하고 싶어요. [1] 손님 2011-06-14 7469
2154 맨날 눈팅만 하다가 ㅋㅋ [2] 동치미 2009-11-23 7415
2153 예순살의 자전거 여행자가 온대요. [3] 지음 2010-03-30 7180
2152 피자를 먹자 [2] 비밀 2019-02-28 7160
2151 모기퇴치 작전용 미꾸라지의 일부실종...음 file 손님 2010-05-04 7060
2150 장난아님 file [1] 손님 2009-11-26 7036
2149 토크쑈 - 부동산, 살 buy 것인가 살 live 것인가 지음 2009-11-19 7023
2148 개척자들 쉼터 재건에 참여해 주실 분^^ [1] 손님 2012-01-20 7011
» 아랫집의 어느날 file 손님 2011-01-05 7002
2146 저질러 놓고 용서 빌기 [4] 게름 2009-11-30 6985
2145 빈차를 위한 자료 지음 2009-11-22 6944
2144 안녕하세요 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보살 2020-12-17 6942
2143 추석 자전거++ 여행 번개! [9] 지각생 2011-09-07 6923
2142 "서원"에 대한 빈마을 상호부조기금 제안 [1] 램' 2017-07-19 6860
2141 내일 저녁 단기투숙 신청합니다. 손님 2011-06-08 6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