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자전거 여행 후기

조회 수 6053 추천 수 0 2011.09.18 14:04:50

아래글은 이전에 쓴건데, 사진 업로드가 안되서 임시저장 해둔 거에요.

글이 좀 '날 것' 같아요. 쓰면서 글빨이 안 선듯.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글 몰아서 쓰네요. 좀 더 지나면 쓰는게 뭐랄까. 더 귀찮아질까봐.

몇몇 기억할만한 것들과 사진들만 올릴게요.

(이 기록은 자전거 여행을 하고 온 사람들을 위한 것인가, 다른 친구들을 위한 것인가... ㅎㅎ

요새 생각의 방향이 참.. ;;;; 남기기 싫었는데, 왜 남기고 있나 싶었던 마음이었던게죠.)

 

암튼.

자전거 여행. 짧은 추석기간에, 오산 청주를 다녀오는 일정.

http://binzib.net/xe/?document_srl=72773

컨셉은 가벼움과 혼돈이었는데... 글쎄;; ㅎㅎ

뭐 짐을 최소화해서 갔으니 가벼움은 맞는데,

혼돈.... 비 많이 맞으면서 집에 갈까 고민했던 거? ㅎㅎ

 

같이 간 사람은 지각생, 우마, 둥쟁.

*둥쟁은, 빈집에 관심이 많은 친구. 현재 성북구청(?) 사회복지과 푸드마켓에서 공익 근무 중인 청년.

 

암튼, 아침에 부랴부랴 일어나서 반포대교에서 만나서, 일찍부터 나온 둥쟁과 합류.

한강 자전거도로, 양재천 자전거 도로로 달려서 광명, 안양을 거쳐 수원으로.

 

 

   자전거도로1.jpg 자전거도로_1.JPG

 

한강 자전거도로 - 양재천 자전거 도로

 

 

점심식사.jpg

 

양재천 자전거도로 나와서 수원 진입해서 점심식사.

 

 

 

 수원성_1.JPG

 

수원성

 

 

 

 

 패밀리마트1.jpg

패밀리마트_1.jpg

 

오산에 진입해서, 패밀리마트에서 맥주 한 잔. 동네 길냥이들이 먹을거 달라며 몰려듬.

 

 

 

 

 

오산외국인센터.jpg

 

오산 공동체. 사진자료 별로 없음. (지각생에게 좀 있음)

 

 

오산 외국인센터. 오산 다솜교회(공동체)인데, 많은 투쟁현장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장 목사님이 계신 곳이다.

여기서 기억나는 것은 푸드뱅크와 지역학교를 통해 공수한 음식으로 풍성한 대접을 받았음. 완전 풍성함.

그리고 그곳에 있는(거쳐간) 여러 외국인들이 해주는 맛있는 현지 음식들을 먹을 수 있었음.

아. 그리고 거기에 한 외국인노동자가 산재 인정이 안되서 머물고 있었는데... 

외국인이주노동자들이 산재를 받게 된 것이 얼마 되지 않았다고 함.

그것이 가능하게 된 게 한 명의 여성이주노동자가 끝까지 싸우고 얻어낸 결과였다네요.

(본인은 결국 산재 혜택을 받지 못하고 떠남.) -> 이건 정말 몰랐던 이야기. 왠지 감동이었음.

목사님이 활동가로서 참 열심이시고, 든든한데, 가족과의 소통 문제로 마음 쓰고 계셨고.

둥쟁이 목사님 아이들과 비슷한 또래인데, 목사님이 참고하시며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눔. ^^

빈집에서 그곳으로 놀러오라고 하셨음. 오산역 바로 인근이라, 자전거로 못가더라도 전철타고 갈 수 있음. 

 

 

 

천안역에서 둥쟁을 보내고, 천안부터 조치원을 거쳐 청주를 가는 길.

엄청나게 내리는 비로, 안경이 비에 젖어 앞이 안 보이고, 지각생 자전거는 말썽이고...

짐도 최소한으로 가볍게 와서 수리도 곤란하고.

그래도 노상 복숭아 판매가게에서 복숭아 얻어먹고. 힘들게 힘들게 청주까지. ^^

청주엔 밤에 도착...;;; (비 맞느라 사진 없음)

 

 

 

공원1.jpg 공원2.jpg

공원_1.jpg

 

 

청주에는 생활교육공동체, 공룡이.

기억에 남는 건, 다음 날, 날 좋을 때, 근처 생태공원까지 자전거 타고 가서 놀았음.

또, 지역 중소도시에 전철 등이 개통되면서, 그 소도시가 가졌던 기능들이 사라지고, 대도시에 기생하는.

그래서 자기들이 사는 지역에 의원이나 군수는 몰라도, 근처 큰 도시의 시장, 구청장은 알고..

정책도 선거도 그 쪽 중심으로 흘러가게 되는... 그 지역은 정말 죽은 지역이 되는.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갖게 되는 지역활동가들만 고민하고 있는 그 문제..

그 지역을 삶의 기반으로 삼고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만이 고민하는 그 문제.

그런 이야기들이 기억에 남음.

(뭔가 빈집과도 연관 있어보임. 언젠가는 떠날거라는. 그래서 관심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고... 정책 결정 방향도... 

나조차도 요새 그렇고....) 

 

청주에서 천안 가는 버스 타고. 천안역까지 자전거로 이동하고 용산역에서 집으로.

 

 

천안역.jpg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자전거 여행은 좀 여럿이서 가는게.... 코스는 좀 더 멋진 곳으로 일정도 좀 여유 있게....

 

 


우마

2011.09.27 15:47:08

혹시 오산공동체 가실 분은.. 오산시 오산동 610-11 ^^ 오산역 근처구요. 요샌 주소로 검색하면 다 나오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999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1012
2140 반갑습니다아. [2] 네모 2009-11-27 6645
2139 이태원프로젝트 책 출판기념회 file 디온 2011-03-13 6636
2138 사회적협동조합 빈둥 창립총회에 초대합니다.4월 7일 오후 2시 해방촌이야기 file [2] 우더 2018-04-03 6631
2137 단기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민호 2018-07-28 6598
2136 장기투숙 문의 드립니다. [1] 돌고래 2020-10-21 6592
2135 ‎공동주거를 통해 월세를 줄이자! [3] 손님 2012-10-11 6577
2134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2010년 페미니즘 학교 수강생 모집 file ngapeace 2010-02-13 6516
2133 명동 3구역, 마리 @ 6월19일 file [1] 사이 2011-06-21 6500
2132 빈가게 '덜 수줍은 음악회' 이달 23.24.25일 file 손님 2012-11-19 6485
2131 빙고(빈고) MT와 관련하여.. [4] 손님 2013-06-16 6335
2130 까페 해방촌 "책"장터 6/22-23 토일 file 빈가게 2013-06-20 6317
2129 전확가 안되요 [1] jenny 2010-01-07 6314
2128 농사동아리발대식. [18] 연두 2011-09-09 6294
2127 육식두부(라고 베라가 말한) [5] 손님 2010-01-07 6281
2126 파일서버 사용법 [2] 풀(Pool) 2014-06-20 6276
2125 돈의 달인 비판 글에 빈집 등장 ㅋㅋ [8] 손님 2010-10-23 6254
2124 [벌금마련]제주 햇지슬(햇감자) 공동구매 해볼까요? file [1] 베로 2013-06-28 6250
2123 아랫집의 일상들 file [5] 손님 2011-03-03 6236
2122 밭에 가고 싶구나--- [3] 디온 2010-05-08 6232
2121 선데이 아랫집. 110605 사이 2011-06-05 6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