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빈집 관련 기사!

조회 수 6043 추천 수 0 2011.02.24 23:54:23

안녕하세요,

지지난 주 빈집에 다녀간 수진입니다..아시는 분들만 아시겠지만...^^;

오늘 오마이뉴스에 저희 인턴들이 쓴 빈집 관련기사가 올라왔습니다.

출고는 지난 주에 했는데요, 오늘 배치가 되었네요.

혹시 궁금해하실까..??!! 링크 걸어둡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525068

 

한가지 죄송한 말씀을 드리자면...기사 제목인데요,

기사를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기사 요지는 제목과 상관이 없지요.  

제목 자체가 기사중 예전에 있었던 빈집 00일보 사태를 소개하는 부분에서 나온것인데, 오해의 소지가 크다는 점이지요.

언론노출에 대해 우려하시는 것을 잘 아는터라서 조심하려했고,

제가 처음에 기사를 출고할 때 붙였던 제목도 이게 아니었는데 제목이 이렇게 나갔네요..

원래 제가 붙였던 제목은 <'빈집'에서 함께 사는 사람들> 이었답니다. 

혹시 불쾌하시다면 미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요,

문제가 된다고 말씀해주시면 편집부에 요청해서 제목 수정해 달라고 부탁하겠습니다.

(저도 제목이 이렇게 나가서 깜짝 놀랐어요..; '편집부에서는 나름 튀는 제목 + 순전히 값싼 공간이 아니다'라는 메세지를 주려는 의도로 저렇게 뽑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다만,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제게는 빈집에서의 경험, 사람들이 참 유쾌한 기억으로 남아있고,

그 경험을 독자들과 공유하되, 빈집 투숙객들이 우려하는 부분(언론과다노출 등)을 피하려고 나름 고심을 했습니다.

 

암튼...못난글이지만 제가 빈집에서 느꼈듯 빈집과 관련된 분들께 유쾌한 기억으로 남길바랍니다.

 

 

 

덧, 저는 내일을 졸업하고 고향으로 갔다가 지방에 있는 대학원에 갑니다.

 

조만간!! 서울에 돌아와 빈집과 인연을 이어나갈 수 있길 바랍니다.

 

다들 건강하세요^^* 3주년 축하드려요!

 

 

 

 

 


 

 

 

 

 

 

 

 

 

 

 

 

 


우마

2011.02.25 02:29:48

기자분과 만나지 않은 제가 뭐라 댓글 달기 좀 그렇지만. 전 우마입니다. ^^

 

뭐랄까요.. 제목만이 아니라, 뭔가..

공식적 인터뷰보다 사적으로 술자리에서 나눈 이야기들이 모조리 기사화 된 점에 대해 당혹감을 느낍니다.

기자 인턴 졸업 축하드리고, 쓰신 기사가 메인에 걸리신 것도 축하 드릴 일이지만,

주제 넘게 말씀 드리자면, 언론인으로서 가져야 하는 소양에 대해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사생활 보호와 초상권과. 여기 지내는 친구들 중에 민감하고 그 부분을 유독 힘들어하는 친구들이 매우 많거든요.

(저도 사진 사용 허가글에 대해서 올리고 내리신 글 보았습니다.)

 

책에서 본 어떤 글로 댓글을 마무리 합니다.

기사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읽었고, 데스크를 설득하기 힘드시겠지만, 내리셔야 할 것 같습니다.

 

지구의 고동으로 '섬'이 태어났다.

어부들이 고기를 찾아 섬으로 모여들었다.

히피들이 마리화나를 좇아 섬에 다다랐다.

서퍼들이 파도를 찾아 섬으로 왔다.

카페와 여관들이 하나 둘 생겼다.

몇몇 여행객들이 섬에 들렀다.

어떤 바보 같은 자식이 여행 잡지에 소개했다.

관광객들이 섬을 찾기 시작했다.

어부는 손을 놓고 히피와 서퍼는 섬을 떠났다.

커다란 호텔과 상점들이 문을 열었다.

관광객들이 파도처럼 밀려왔다.

원주민들은 삶의 방식을 바꾸고 문화를 버리고

관광객을 상대로 돈을 벌기 시작했다.

섬은 오염되고

인간을 포함한 모든 동물과 식물의 생태계가 망가지기 시작했다.

 

섬은 죽었다.

손님

2011.02.25 10:56:17

우마님에 글 정말 이해가  가는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마지막 섬은 죽었다 에서  한가지 의문 점이 생긴게

빈집은 여러분 을 위한 공동체 인것이지 어떤 한 생활의 패턴(?)을 만들겠다는것인지 알수가 없네요

각박하고 이기적인 삶속에서 모르는 사람끼리 한이불 덥고 지내는것이 얼마나 힘들지 상상이가지만

이런 생활을 하는곳이 딱한군데 있네염 비꼬는것이 아니라 군대 입니다 팔도에서 모인 사람들이 강압적이긴 하지만

모여서 서로를 위해주고 생활해 나가는것에 저는 사회에서 느낀 외로움과 고독을 조금이나마 떠쳐 버릴수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위기자님이 쓴기사를 보고  이런 운명 공동체도 있구나 하고 느낀것과 기사제목은 시기와 목적에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두서없이 써서 죄송합니다^^;

미나

2011.02.25 13:12:29

군대라니....

누가 쓴건 지?

기사제목이 시기와 목적에 맞지 않듯이

댓글도 영 맞지않는 듯

어떻게 상상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그 상상 영 불편하네...

미나

2011.02.25 13:20:16

기사제목 보고 깜놀....그리고 난 '어떤 분'이라고 나올 줄 알았는데 '미나'라고 나와서 더더욱 깜놀......

 

손님

2011.02.25 21:14:30

미나님, 죄송합니다. 에효...제가 문자까지 보내서 미나씨랑 한 이야기가 올라가도 되냐고 여쭤봤
던 것도 행여 문제가 될까봐 미나씨한테 허락을 받을려고 한거였어요. 미나씨께서 문자로 괜찮다고 하셔서 미나씨로 나갔는데 익명을 원하시는 지는 몰랐습니다. 그리고 제목은 저도 정말 깜짝 놀라가지고요...;ㅠㅠ 편집부에 연락해서 조치를 취했습니다.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손님

2011.02.25 13:46:23

그렇게. 당부를 햇건만.

수진

2011.02.25 21:26:12

빈집의 어떤 분인지 모르겠지만 죄송합니다. 저는 기사가 나간 뒤에도 빈집과 좋은 연대?! 관계를 유지할 수 있으리라 자신했는데...진심으로 무거운, 미안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손님

2011.02.26 02:25:54

아랫집. 존도우입니다. 저 기자님에게 감정은 없구요.
 기사는 유감입니다. 현상이 의도를 넘어서는 일이야 비일비재하지만, 유감은 어쩔수 없네요. 트위터에 간단한 의견남겻구요. 
  우려했건 일중에 가장 기초적인 일들에서 문제가 터져 씁슬할뿐
 


지음

2011.02.25 17:41:34

기자라는 역할이 참 쉽지가 않지요. 애정을 갖고 열심히 썼을 거라고 생각해요. 얘기했다시피 한국일보 기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였구요. 우리는 같이 잘 놀았지요. 하지만, 데스크를 거쳐 기사화되고, 1면이나 첫화면 탑기사로 올라가게 되면(아마도 우리가 열심히 대화했고, 기자분들이 열심히 썼기때문에 가능했겠지만)... 무척 낯설고 낯뜨겁게 느껴지는 건 참 불행한 일이지요.

이미 기사 제목이 바뀌고, 첫화면에서도 내려졌네요. 빠른 조치하느라 놀라고 애쓰셨겠지요. 어떤 게 문제였는지 잘 생각해 봅시다. 그리고 후폭풍이 없길 바래야겠지요? ㅎㅎ

수진

2011.02.25 21:27:45

지음님,

빈집에서 지내는 동안 감사한 마음뿐이었는데 이제는 미안한 마음이 훨씬 크네요. "나는 다를거야!!"라고 생각했는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것 같아 마음이 무거울 따름입니다. 오늘 졸업식이 있었는데 이 문제에 대해 하루 종일 생각하고 있었어요. 말씀하신대로 기사도 내려갔고, 제목도 바뀌었고요..

부디 빈집에 물리적 후폭풍이 없길 진심으로 바라고, 내일과 모레 마을 잔치 잘 하시길 바랍니다. 

시금치

2011.02.25 22:39:37

저도 열심히 쓴, 애정이 묻어나는 글이라고 느꼈는데.. 

사전에, 그리고 사후에까지 이런 저런 수고를 꼼꼼히 하신 거 같은데..

기자하기 쉬운 게 아니네요.. 

하나하나 몸으로 새기며 배워나가는 좋은 기자 되시리라 믿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80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60
2120 전확가 안되요 [1] jenny 2010-01-07 6319
2119 농사동아리발대식. [18] 연두 2011-09-09 6297
2118 육식두부(라고 베라가 말한) [5] 손님 2010-01-07 6287
2117 파일서버 사용법 [2] 풀(Pool) 2014-06-20 6286
2116 밭에 가고 싶구나--- [3] 디온 2010-05-08 6285
2115 운동회 후기2 [2] 가나다 2019-05-07 6276
2114 [벌금마련]제주 햇지슬(햇감자) 공동구매 해볼까요? file [1] 베로 2013-06-28 6256
2113 아랫집의 일상들 file [5] 손님 2011-03-03 6253
2112 빈마을 공동체 라디오 트위터 방송으로 하면 어떨까? 지각생 2009-12-11 6240
2111 선데이 아랫집. 110605 사이 2011-06-05 6219
2110 6/29 토]오후3시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 출간기념 강연회 file 빈가게 2013-06-25 6207
2109 이천 콩세알로 엠티가요~~ 지음 2009-12-02 6205
2108 도쿄에 보낼 패키지 함께하실 분! [6] KenZzang 2011-03-14 6173
2107 노래선물 [1] 낭낭 2011-06-15 6158
2106 단투 신청합니다! [4] 손님 2018-03-07 6129
2105 구름집이 함께 살 사람을 찾습니다! [2] 이름 2017-12-22 6119
2104 장기투숙문의합니다 [1] 손님 2018-05-18 6099
2103 장투 문의합니다 [4] 마리아 2018-07-28 6091
2102 9/7(수) 두물머리 항소심에 방청초대를 합니다. 손님 2011-09-06 6091
2101 2016년 해방촌 빈마을 달력 사전주문받습니다 손님 2015-12-17 6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