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에 가고 싶구나---

조회 수 6285 추천 수 0 2010.05.08 12:15:38

밭은 어찌되었을까

100328 빈다마 타고 밭에 갔다

 

 

100328 땅을 고르느라 삽질 중. 삽질은 몇 주간 이어졌다.

 

100328 밭가는 사람들

 

매주 갔다.

 

 

밭은 점점 이뻐지고, 부드럽고 온화한 얼굴이 되었다.

100411  잔잔한 모래밭

 

내가 또 안 이럴 수 없지. ㅎ

허브 몇 종을 심었다.

 

 

그런데... 그 다음주에 가보니 허브들이... 흑.

살아 있을까나.


해방라이더

2010.05.08 21:38:35

제프가 입은 파란 추리닝 멋있다..ㅋㅋ  3월후반인데도 한겨울같이 보이는군요..

손님

2010.05.10 09:14:33

지금은 엄청 더 이뻐졌지! 지도도 많이 바꼈고.

허브는 살아있고, 근데 몇몇은 비실비실.

떼로 오지 않아도 좋으니 천천히 음미하며 밭일을 하고 싶을 때 사뿐사뿐 오시어요. :)

 

밭은 현재 이러함 >> blog.jinbo.net/beannong

-ㄼ-

손님

2010.05.10 15:10:52

밭 가고 싶은데, 5월은 뭔가 힘들수도 흑흑 _moya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80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60
2120 전확가 안되요 [1] jenny 2010-01-07 6319
2119 농사동아리발대식. [18] 연두 2011-09-09 6297
2118 육식두부(라고 베라가 말한) [5] 손님 2010-01-07 6287
2117 파일서버 사용법 [2] 풀(Pool) 2014-06-20 6286
» 밭에 가고 싶구나--- [3] 디온 2010-05-08 6285
2115 운동회 후기2 [2] 가나다 2019-05-07 6276
2114 [벌금마련]제주 햇지슬(햇감자) 공동구매 해볼까요? file [1] 베로 2013-06-28 6256
2113 아랫집의 일상들 file [5] 손님 2011-03-03 6253
2112 빈마을 공동체 라디오 트위터 방송으로 하면 어떨까? 지각생 2009-12-11 6240
2111 선데이 아랫집. 110605 사이 2011-06-05 6219
2110 6/29 토]오후3시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 출간기념 강연회 file 빈가게 2013-06-25 6207
2109 이천 콩세알로 엠티가요~~ 지음 2009-12-02 6205
2108 도쿄에 보낼 패키지 함께하실 분! [6] KenZzang 2011-03-14 6173
2107 노래선물 [1] 낭낭 2011-06-15 6158
2106 단투 신청합니다! [4] 손님 2018-03-07 6129
2105 구름집이 함께 살 사람을 찾습니다! [2] 이름 2017-12-22 6119
2104 장기투숙문의합니다 [1] 손님 2018-05-18 6099
2103 장투 문의합니다 [4] 마리아 2018-07-28 6091
2102 9/7(수) 두물머리 항소심에 방청초대를 합니다. 손님 2011-09-06 6091
2101 단투문의 [2] 취준생 2018-04-08 6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