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알리바이들 #2

조회 수 1788 추천 수 0 2010.07.04 23:27:30

  요즘

사실 많이 의기 소침합니다.

 날도 무척이나 더운데다가, 계획했던 일들 - 자립이라 쓰고 생존이라 읽는

이 맘대로 뜻대로 풀리지 않는 탓이겟지요.

 

 설마 하니 굶어 죽기야 하겟냐고 태연한척 해도

 기운이 빠지는건 사실입니다.

 

 

2.bmp 1.bmp

 

장필순의 노래를 들으며, 청소를 했어요.

 문득 오랫동안 음악을 듣지 않았다는걸 알았죠.

 

장필순을 만나서 언니라고 불러도 되요 , 라고 물었던 생뚱맞은 기억이 나요.

 대학교 4학년때, 광명이었던가요? 왠지 모르겠지만 언니라고 부르고 싶었고,

 언니 라는 그 말 속에 위안과 편안함이 다 들어있을것만 같았어요.

 앵무새가 사람의 말을 따라하듯, 언니라고 불러보고 싶었어요.

 그 뜻과 느낌이 여자들의 그것과는 다르고 내가 일찌기 맛본적 없는 맛의 단어라 할지라도

 

 신기루 -장필순-

누군가 내게 속삭였지 여긴 끝없는 사막이라고
나도 그렇게 느껴졌어 여긴 끝없는 사막이라고
누군가 내게 속삭였지 여긴 오아시스는 없다고
나고 그렇게 느껴졌어 여긴 오아시스는 없다고
내 어깨위에 차가운 달빛이 전부 내 두 손위에
메마른 모래가 전부
하지만 우린 또다시 희망을 가질 수밖에
하지만 우린 또다시 내일을 말할 수밖에
태양이 이글거리는 저 멀리 언덕위로
또 나를 유혹하는 출렁이는 신기루

 

 

 

조동익, 함께 떠날까요

 

 여름은 바짝 벌어놓고 가을이 오기전에 제주든 전주든 가보고 싶어요.

아직 바람이지만요

 먼, 길을 떠날때는 .

 별수 없어요.

우선

자신을 믿어야죠. ^^

 

 

 

힘들때마다, 부질없다 느껴질때마다

 나직히 허공에다 불러보는 노래에요.

 

 

 

2.JPG

7월4일, 칵테일, 한잔 들이키고 나니 월요일부터는 모든게 잘 될것 같은 기분과 맛.

 완벽한 여름밤의 완벽한 순간이었어요, mucho gracias

 

1.JPG

옥상에 담배피러 갔다가 찍은 사진이에요

 물방울 같은건 거미줄.

 비가 분명 또 올텐데 부지런히 줄(집)을 친 거미의

 노력이 부질없어 보이면서도 대단했어요

 줄위에 산다는건 어떤 느낌일까요?

 어쩐지 거미와 나는 같은 처지 같았어요. 부질없음과 노력, 그리고 사는 방식도

 

 

 

------------------------------------------------------------------------------------------

 

 

 

그러나!!!!!!!!!!!!

펑크는 靑春

청춘은 펑쿠


이발사

2010.07.05 02:28:25

참 반가운~!

집에 가고싶어지는..ㅋ

 

 

 

말랴

2010.07.06 14:44:39

럭스? 노래 좋으네

연두

2010.07.14 13:10:00

그런날에는!!!! 무척 좋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801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60
320 공작빈과 함께하는 깨알같은 영상캠프! 7월19일 부터~ [6] 슈간지솔튼지 2010-07-09 1799
319 빈집 프로젝트로 영상 작업이 필요할까? - 논의해 봅시다 [3] 슈간지솔튼지 2010-11-22 1797
318 27일 두물머리 모내기~ 돗자리 챙겨 놀러오세요~ 손님 2012-05-23 1796
317 엠추위회의결과 공지 ㅡ 엠티날짜연기, 이번달 마을잔치 및 다음주 금토는 두물머리 참여권장 [3] 화니짱 2012-07-23 1795
316 수요일, 빈집에서 팔당 에코토피아 준비모임 합니다 [2] 디온 2010-07-13 1795
315 투숙문의 드립니다. [1] 손님 2013-02-04 1794
314 팔당 에코 트윗 소식 손님 2010-06-25 1794
313 [청년혁신일자리사업] 참여자를 추가 모집 합니다. (~3.30까지) file 손님 2015-03-20 1792
312 동자동사랑방 이전 개소식 한대요. file 잔잔 2012-02-16 1792
311 전국여행 [1] 한국인 2010-07-10 1792
310 9월10일(목) 저녁8시 변두리 영화제 'END:CIV 문명의 엔드게임' 손님 2015-09-02 1791
309 안녕하세요? 질문 좀 드립니다. [3] 손님 2010-06-28 1791
308 두리반 후원주점 갑니다. 손님 2010-09-03 1790
307 어디로 가야 할까요? [2] 열매 2010-08-27 1790
306 글줄 [18] 쿠우 2012-06-16 1789
305 낭만집 묵었던 비용을 깜빡하고 안 냈었더라고요; [2] 손님 2012-06-05 1789
» 음악과 알리바이들 #2 file [3] 손님 2010-07-04 1788
303 1월 마을잔치 안내 file [2] 잔잔 2012-01-19 1784
302 싸냥입니다- [4] 손님 2010-07-28 1783
301 1258번과 1259번 서명글이 안보여요. [1] 손님 2012-06-08 1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