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암동에 있는 종점수다방 황혜원씨가 정지영 감독 안성기 주연의 <부러진화살> 시사회 표를 주신답니다. ㅎㅎ
다음주 월요일 명동 롯데 시네마 7시40분입니다
홈페이지 열심히 보는 사람들을 위해서... 덧글 선착순으로 5명만 모십니다 ㅋㅋㅋ

크트

2011.12.09 20:38:29

볼까??ㅋ

손님

2011.12.10 03:06:34

정색하고 댓글다는 것 같아서 미안한데. 그러지마요. 그러면 안될 것 같아요. 그 시간에 연구실에 앉아있는 게 좋지 싶어요. 영화 나중에 봐도 되고, 까짓 영화티켓 한두장 나중에 내가 선물할게요. 그런데 지금은 한장을 쓰든 한문장을 쓰든 일단 연구실에 앉아있는 시간을 확보하는 게 필요할 것 같아요. 내가 보기에는 그래요. 주제넘은 참견일까요? -ㅎㅁ

손님

2011.12.09 20:42:50

아. 이 분, 나 스리랑카에 있을 때 여러번 마주쳤던 그분이구나. 나갈 때까지 고생많이하셨는데. -ㅎㅁ

손님

2011.12.11 20:59:51

 포기함으로써,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자발적 가난같은 오지랍을 떨겟습니다. ㅎ - jr 


 부러진 화살은 매우 보고싶습니다만.  포기 . 끗 




‘석궁 사건’을 둘러싼 두 얼굴의 사법부와 상식 없는 세상에 원칙으로 맞서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려낸 법정 실화극

이영화의 키워드 : 실화법정

지난 2007년 모 대학교수가 모 부장판사를 대상으로 일으킨 ‘석궁 테러 사건’을 극화한 논쟁적 문제작. 어느덧 60대 후반에 접어든 정지영 감독이 <남부군>, <하얀전쟁> 등 전성기 적 문제의식을 견지하고 있음을 인상적으로 보여준다. 비판적 리얼리스트로서의 스타일 또한 여전하다. 그럴 법한데도 영화는 선동으로도 감상으로도 치닫지 않는다. 인물들을 맹목적으로 미화하거나 단죄하지도 않는다. 극적 긴장을 유지할 줄도 안다. 영화는 정직한 개인의 신념이 조직 논리에 의해 어떻게 무시•파괴될 수 있는지를 다큐적 터치로 추적, 묘사한다. 교수 역 안성기의 강단 어린 표정 연기가 일품이다. 부인 역 나영희, 변호사 역 박원상의 실감나는 연기 등도 영화의 사실성을 배가시켜준다.
(2011년 1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15세이상관람가 | 2012.01.19 개봉 | 100분

몽애

2011.12.17 02:52:16

그날 저녁에 성공회대 노동대학에서 김진숙님 강연있다능...으....으으 고민된다

하지만 레포트를.....마쳐.......야....둘중에 하나라도 갈수있겠지??? 흐긓긓그흑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10802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2560
300 팔당과 배추와 전쟁 [1] 디온 2010-09-01 1781
299 [두리반 단전 18일째] 마포구청과 한전에 항의전화 걸기 행동요령 돕~! 2010-08-07 1779
298 다중지성의 정원 3/30 개강! 르페브르, 네그리, 예술인간, 성차와 복식, 영화, 시 쓰기 등 2분학기 강좌 안내! 손님 2015-03-21 1778
297 5/19일 노들섬텃밭에서 홍어/수육 파티 할 사람? [4] 지음 2012-05-16 1777
296 4월28일(화) 저녁8시 변두리 영화제 : 또 하나의 약속 손님 2015-04-21 1775
295 구름집, 잘 놀고 잘 쉬다 갑니다~ [3] 룡룡 2015-03-20 1775
294 산책하실래요? [6] 손님 2012-06-06 1774
293 민우회에서 빈집에 대한 글을 청탁합니다^^ [1] 손님 2010-08-18 1773
292 에스페란토 초급 강좌 시작합니다. 널리 알려 주세요!! file 손님 2012-01-06 1771
291 D-6 빈마을 , 수줍은 음악회 5회 file 손님 2011-12-11 1767
» <부러진화살> 시사회 가실분 선착순 [5] 지음 2011-12-09 1767
289 빈집에 대한 질문? 빈집이 던지는 질문! [1] 지음 2010-08-17 1762
288 8.15일 카레대전!! file 손님 2014-08-13 1761
287 글써도되나?.. [7] 안녕하세요 2019-07-18 1760
286 5/12 토요일 두시 도심자전거 행진 <평화의 페달을 밟자> file [1] 들깨 2012-05-09 1759
285 단기투숙하고 싶습니다..^^ [3] 손님 2012-01-02 1759
284 [2015 청년학교]실패해도 괜찮아! 너와 나, 우리가 함께 만들어나아갈 새로운이야기. 손님 2015-03-26 1756
283 ★ 젊은이들의 자립생활과 가족구조의 변화 ― 『자립기』(마이클 J. 로젠펠드 지음, 이계순 옮김)가 출간되었습니다! 손님 2014-12-03 1756
282 하와이 과일 페스티벌 [1] 손님 2015-03-22 1755
281 이코 파파의 청첩장 file [4] 지음 2012-05-23 1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