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옆집 살림 이야기를 써 봅니다.

아. 오늘은 10시쯤 일어났나봐요.

거실에 나와보니 나무가 만들어놓은 맥주효모빵이 있어

한 쪽 뜯어먹다가 밥을 먹었어요.

커피를 내려먹고.

 

1. 요즘은 맨날 커피를 너무 먹어서

좀 적게 마시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그래도 자꾸 손이 가서 큰일.

옛날, 일할 때 자판기커피 마시드끼 그렇게 밥먹을 때마다 마시고 있어요.

커피콩을 힘겹게 수확할 농부들을 생각해서 하루 한 잔만.. 마시면 좋겠다고 생각은 하는데. 왜케 땡기나.

오늘은 두 잔 마셨어요.

그 중, 과테말라 커피는 커피 전문서적을 뒤져보니 '담배향'이라 써 있더군요.P1000244.jpg

정말 담배향?

정말 커피는 담배 대용이었단 말인가... ㅎㅎ

 

 

 

2. 커피먹고 설거지하고 그러다가 가스렌지를 닦았어요.

한 달에 한 번 로테이션하는 옆집 집안일 나눠하기 중, 이번 달 제 역할은 주방정리.

주방정리는, 제가 진짜 잘 못하는 또 하나의 가사 영역이었는데

조금씩 익숙해지는 느낌이랄까.

가스렌지를 닦으려면, 일단 물을 끓여요.

뜨건 물을 가스렌지 에 술술 부어주고 좀 기다리면 기름때와 드런 얼룩이 다 녹아요.

걸레로 물을 빨아들여 몇 번 헹궈빨아요.

물론 이 때 가스렌지 삼발이랑 둥그런 쇠고리? 하여간 그런 드런 것들도 다라이에 넣어 뜨건 물을 부어놓으면

닦기 쉽지요.

훗.

난 맨날 퐁퐁이랑 수세미로 닦았었는데,

이렇게 하니 금방 하는군요.

역시, 청소달인 달군께 감사.

 

3. 요즘 뚜리는 저랑 잘 놀아요.

아침에 일어나 방문을 나섰을 때, 뚜리가 저를 발견하면 '헥헥헥헥-' 하며 웃으며 쫒아온답니다.

거의 강아쥐죠.

이제 슬슬 사람들이 하는 동작, 소리 다 따라하고, 같이 대화도 합니다.

나에 대한 낯가림이 거의 없는 듯 해서 둘이서도 잘 있어요.

오늘은 나무가 은행과 시장에 다녀오기 위해 집을 나서는데

빠빠이- 하고 나무가 사라지자 뚜리 칭얼칭얼.

그러거나 말거나 저는 설거지를 하며 가끔 뚜리를 돌아보고 까꿍을 했지요.

한 30초만에 진정.

뚜리는 혼자서도 수첩을 뒤적거리며 잘 놉니다.

가끔 까꿍- 혹은 꿍까-를 해주면 웃지요.

그러다가...

냄새가 나서 들여다보니

아기 식탁의자 안쪽으로 무언가가...

그것은 뭉툭한, 말랴 주먹만한 .. 덩.

온수를 틀고 뚜리를 뱃겨 욕조에 넣고

엉덩이를 닦아주었지요.

아... 그런데, 손끝에 뭔가 미끈.

미끈... 이게 뭐지...

뭔가 빠지지 않아, 손으로 잡고 뺐습니다.

쭈욱---

그것은. 그것은...

어제 먹은 약 10센티 가량의 미역줄기. ㅡ,.ㅠ

 

 

충격.

 

 

뚜리를 씻겨 기저귀를 채우고선 손잡고 걸으며 말했습니다.

"뚜리는 똥싸개 뚜리는 똥싸개-"

 

그러자 나무가 돌아왔어요. 뚜리가 환하게 웃으며 맞았지요.

 

4. 손님이 다녀갔어요.

토리. 시종일관 우리에게 폐끼칠까봐 걱정하는 듯.

시종일관 미안해요- 라고 해서 너무 미안했어요.

홍대에 집을 잡아 바로 나가는데, 너무 잘 대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네요.

다음에 오면 정말 잘 해드려야지...

 

 

 

 

5. 하루가 정말 빨리 가요.

벌써 저녁이 되었다니.

책 한 자도 보지 못했는데, 이렇게 시간이.

하여간 좀더 부지런해지지 않으면 안될 것 같아요.

벌써 1월이 끝나가요. 

 

 

P1000291.jpg


댓글 '3'

지각생

2010.01.22 20:35:34

추천
1
비추천
0

미역줄기 ㅋㅋ

지음

2010.01.22 20:43:27

추천
1
비추천
0

미역줄기 ㅠㅠ

profile

현명

2010.01.22 22:26:39

미역줄기 ㄷㄷ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옆집 간단한 옆집 소식입니다! [1] 몽애 2011-02-15 9131
18 옆집 메롱-ㅛ- [2] 손님 2011-02-15 9063
17 옆집 오늘 아침 file [2] 이발사 2010-11-09 7246
16 옆집 어제저녁 우리는 file [2] 이발사 2010-11-09 7193
15 옆집 10월 첫째주 옆집 회의! 몽애 2010-10-08 6904
14 옆집 지금 나는 [4] 손님 2010-09-08 7043
13 옆집 오랜만에 옆집 사진 -마루가 사무실이 되었어요 file [4] 디온 2010-06-28 36480
12 옆집 5/27 옆집 회의록 [2] 말랴 2010-05-27 7200
11 옆집 옆집사람들 회의 날짜 좀 잡아봅시다요 [2] 말랴 2010-05-10 7341
10 옆집 지난 겨울 옆집에서 어느날. file [1] 손님 2010-03-31 8480
9 옆집 옆집공간 모습들. file 손님 2010-03-09 15805
8 옆집 안녕하세요! 노디예요 [2] 노다긔 2010-03-03 7377
7 옆집 옆집 일기 3 [4] 디온 2010-02-19 13178
» 옆집 옆집일기2 - 뭉툭한 것과 길쭉한 것 file [3] 디온 2010-01-22 7633
5 옆집 1/10 옆집 회의록 디온 2010-01-15 7277
4 옆집 12/20 늦은 회의록 올리기 디온 2010-01-15 7579
3 옆집 12/13 옆집 회의록 [1] 손님 2009-12-14 8577
2 옆집 옆집일기1 [1] 디온 2009-11-30 9059
1 옆집 아- 나 목쉬었서~~~~ [4] anonymous 2009-11-10 1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