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일기1

옆집 조회 수 9060 추천 수 0 2009.11.30 14:44:26

지나가는 이야기로 몇 가지 메모.


- 집이 드럽다. ㅎ 바쁘면 손을 못대는 것은 당연지사나... 참 새삼스레 휴일을 맞고 보니

치울 게 넘 많다. 우리도 역할분담을 다시 하든가, 삶의 태도를 점검해보든가 해야할 것 같다. 우리도 점수제 도입해보자고 할까. 반이다 친구들 하는 거 보니까 괜찮은 듯. 일요일마다 밥해먹고 한 주간 옆집살이를 스스로 점수매겨보는 거 말이다.


- 일욜마다 회의다. 옆집은 일욜 저녁마다 밥 같이 모여 만들어먹기로 했다. 지켜지지 않는 일도 많지만. 한 번 해보니 이래 저래 좋은 점이 많았다. 좋은 일을 하면 그게 좋은 건 하면서 그냥 느껴진다.

 

- 그런데 빈마을 생활은 너무 할 일이 많다. 뭔가 넘 바쁘다. 김장을 해서 그렇게 느껴지는건가?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도 같다. 뭔가 피곤하다.


- 넷빈집 사람들 김장 안왔다. 솔직히 맘 디게 안 좋은데 뭐라고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다. 최소한, 아는 척이라도, 들르는 척이라도 해줬으면 좋겠다. 그게 다다.


-오백다방을 열 것이다. 매일/ 오전 11시, 원두 커피를 마시고 싶은 사람은 오백원 들고 옆집으로 오면 된다. 대개 디온이 내려주되, 디온이 자거나 어디 갔거나 하면 본인이 내려마셔도 된다. 가격은 오백원에 오백빈. 혹은 천원.


핸드드립으로 내려 먹는 게 이제사 좀 취미가 붙을라고 한다. 아직 원산지별 커피 품종이나 맛의 차이 이런 거 잘 모르고, 드립도 미숙하지만, 원하는 사람들 편히 먹도록 할까한다. 원두값만 받고. 누군가 간식거리도 같이 만들어주면 좋겠지만, 하여간 오백다방 시작하자.


- 세미나도 해야지. 빈공부팀 시작해야겠다.

  회비를 받거나, 빈화폐를 받을 예정.

  대신 책을 공동구매할 수 있도록 해봐야겠다. 커리 잡히는대로 12월 중 시작할 것.

  장소는 이집 저집 돌기로 하고... 그래, 세 개는 해야지.



  1. 주제 : 마을(1/3주 책읽고 토론, 2/4주 다른 마을 탐방 혹은 마을 만들기 관련 영화 보기)

     시간 : 매주 월욜 밤7시.

     장소 : 아랫집 


  2. 주제 : 페미니즘  

    시간 : 매주 금요일 밤 7시 

    장소 : 윗집

 

  3. 주제 : 자유(공정무역/ 장애인/ 미학/ 기타 아무 책이나 원하는 것 돌아가면서 제안하고 읽기)

   시간 : 아점 먹고 시작.

    장소 : 옆집



- 돈 벌었다. 또 돈 벌 일이 생길 것 같다. 아니면 좀 할랑한 카페 자리 취직을 해볼까도 생각이 든다.

돈을 벌어야 마을 일을 할 수 있는건지. 돈 없으면 또 마을일 줄이고 밖에 나가 돈 벌어야 하는지.

안에서 돈 벌고 살 방법 만들기 위해서 어느 정도 재정을 모아둬야 할지 모든 게 미지수.

일단 바리스타 교육을 받아봐??


지각생

2009.11.30 20:27:33

마지막 단락이 핵심인가? ㅋ

내용 좋고, 이런 형식도 좋고. 옆집 일기 앞으로도 기대!!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옆집 간단한 옆집 소식입니다! [1] 몽애 2011-02-15 9132
18 옆집 메롱-ㅛ- [2] 손님 2011-02-15 9064
17 옆집 오늘 아침 file [2] 이발사 2010-11-09 7247
16 옆집 어제저녁 우리는 file [2] 이발사 2010-11-09 7194
15 옆집 10월 첫째주 옆집 회의! 몽애 2010-10-08 6905
14 옆집 지금 나는 [4] 손님 2010-09-08 7044
13 옆집 오랜만에 옆집 사진 -마루가 사무실이 되었어요 file [4] 디온 2010-06-28 36488
12 옆집 5/27 옆집 회의록 [2] 말랴 2010-05-27 7201
11 옆집 옆집사람들 회의 날짜 좀 잡아봅시다요 [2] 말랴 2010-05-10 7342
10 옆집 지난 겨울 옆집에서 어느날. file [1] 손님 2010-03-31 8488
9 옆집 옆집공간 모습들. file 손님 2010-03-09 15813
8 옆집 안녕하세요! 노디예요 [2] 노다긔 2010-03-03 7378
7 옆집 옆집 일기 3 [4] 디온 2010-02-19 13256
6 옆집 옆집일기2 - 뭉툭한 것과 길쭉한 것 file [3] 디온 2010-01-22 7643
5 옆집 1/10 옆집 회의록 디온 2010-01-15 7280
4 옆집 12/20 늦은 회의록 올리기 디온 2010-01-15 7586
3 옆집 12/13 옆집 회의록 [1] 손님 2009-12-14 8584
» 옆집 옆집일기1 [1] 디온 2009-11-30 9060
1 옆집 아- 나 목쉬었서~~~~ [4] anonymous 2009-11-10 10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