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집과 청소와 인형

평집 조회 수 1333 추천 수 0 2019.07.04 11:35:42
"청소를 하자." 인정현제가 말햇다.
"더러운 평집마저 사랑하는 마음...그것이야말로 진정한 사랑.하지만 저는 속이는 길을 선택하겠어요."
띠링!
[평집의 의지가 <내츄럴한 모습을 보여준다>를 선택했습니다.]
이미 휘영은 파이퍼가 왓을 때 내츄럴하게 누워잇는 모습을 보여준 과거가 잇다.... 평집은, 휘영의 몸을 지배해서 더러운 평집을 청소하지않게만들엇다.
"그...그만둬! 난 청소할거야!!"
"하지만 평집에 온 이상 너는 나의 마리오네트인형이다. 너의 의지란 없다."
휘영은 절망햇다. 곧 평집에 (아마도 처음)오는 사람이 있는데 이런 더러운 진실의 모습을 보여줄 수 없다. 나는 위-위생의 가면을 쓰고 맞이하고싶다. 나는... 평집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줄 자신이 없다.
휘영은 자리에서 일어나서 이층 큰방의 매트를 접고 열심히 쓸고닦악다.
"청소를 하는 휘영. 좋은 모습이야. 하지만 내 대업을 방해하게 둘 순 업다." 평집이 말햇다.
"으아아아아아악!"
비명소리가 들리면서 평집이 도로 더러워졋다. 평집이 마법으로 집을 더럽게 만든 것이다. 절대로 안치워서가 아니다.

다음화
평집의 지배자 평집을 무찌르고 자유평집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휘영과 인정현제... 그들의 노력의 결과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2 평집 2월 20일 평집회의록 이산 2020-02-20 1143
1471 평집 2020.1.15 평집회의록 달프 2020-01-15 1486
1470 평집 2020.1.6 평집 회의록 달프 2020-01-06 1880
1469 단편집 2019.12.11 단편집 회의록 [1] 파이퍼 2019-12-13 4459
1468 단편집 19.12.6 단편집 첫 회의록 [2] 파이퍼 2019-12-10 1996
1467 평집 20191209 평집 회의록 [1] 휘영 2019-12-09 1953
1466 평집 2019.12.03 평집회의 사씨 2019-12-06 2002
1465 평집 11월 25일 평집 집회의 소년 2019-11-26 2726
1464 평집 2019.11.15 평집 회의록 사씨 2019-11-22 1888
1463 평집 2019년 11월 6일 평집 회의록 손님 2019-11-06 2194
1462 평집 20191015 평집 회의록 ㅇㅇ 2019-10-15 2244
1461 평집 20191010 평집 회의록 ㅇㅇ 2019-10-15 2082
1460 평집 2019. 10. 03 평집 회의록 2019-10-03 1847
1459 평집 20190821 평집회의록 주운 2019-08-21 2908
1458 평집 8월 6일 평집회의록 ㅇㅈ 2019-08-09 1665
1457 평집 20190727 평집회의록 [1] ㅈㄱ 2019-07-27 2089
1456 평집 2019-07-18 평집 회의록 파이퍼 2019-07-18 2038
1455 평집 20190714 평집회의록 손님ㅇㅇ 2019-07-14 1582
1454 평집 2019.07.05 회의록 [2] 손님 2019-07-05 1561
» 평집 평집과 청소와 인형 휘영 2019-07-04 1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