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205 노는집 회의록

소담 조회 수 5074 추천 수 0 2017.12.05 00:01:34

안건: 층간소음, 살 물건, 청소, 회계, /단투, 피아노, 청소 매뉴얼

[한 주 나눔]

-케이시: 친구와의 일이랑 가해자가 나오는 꿈 때문에 우울증이랑 트라우마가 심해졌어요. 일은 2주차라 적응을 꽤나 잘 하고 있는 것 같구요. 중증장애인 노동권 보장시위와 검은시위에 다녀오느라 감기에 걸린 적이 있습니다. 머리를 잘랐는데 만족스럽지 않고 제 이상향의 반대인 상남자 스타일이 되어 버렸어요.

(: 이공계 너드 같은데요?)

-케이시: 정신과를 다녀왔구요. 트라우마치료도 매주 받고 있어요.

-인아: 취재 생활을 계속 하기로 했구요. 곧 끝나서 12월 중순에 떠나게 될 거 같아요.

(케이시: 슬프네요.)

-도스: 알바를 그만뒀구요. 새벽에 일찍 일어난다는 것이 나랑 맞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어요. 이제 백수 생활을 시작했고, 케이시와 함께 장을 봤어요. 우정국 회의록을 보면서 희망감과 안도감을 느꼈어요. 우정국이 해체된다면 슬펐을 거 같아요.

-바람: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어요. 아르바이트 생활이 슬슬 짜증나기 시작했어요. 나에게 엄청난 책임을 요구하고 있어서 말이죠. 일단은 다니고 있는데 평탄하지 않아요. 영화 <뗀뽀걸즈>를 사와 같이 봤는데, 둘 다 엉뚱한 포인트에서 엄청 울었어요. 그리고 GV를 보고 기분이 완전 안 좋았어요. 그리고 12월이 되어서 매우 심란하고, 상담을 받으러 다닐까 합니다.

-: 목감기에 걸린 거 같아요. 어제 공유지 김장을 도우러 갔었는데, 어쩌다 보니 광대 씨 집에 가서 배추를 절였구요. 인간은 정말 오해, 상상, 추측의 동물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돈이 쓸 일만 너무 많아요. 올해도 할머니 일기장을 만들어 주고 있어요.

-오디: 아파서 삼일 동안 드러누워 있었어요. 오늘 병원에 갔는데, 상태가 괜찮다고 그러더라구요. 그래도 약은 받아왔어요. 아파서 사경을 헤메다가 집안 꼴을 보니 맘이 착잡해졌어요.

[안건 1] 층간소음

: 아랫집에 다녀왔습니다. 보일러에서 딱딱거린다는 소리를 못해서 나중에 마주칠 일이 있으면 얘기해주세요. 보일러 소리 때문에 늦은 밤에는 온수 사용이 힘들 거 같은데 그 부분에 대해 이야기할 필요가 있을 거 같아요.

-모두가 실내화 구매에 대해 동의했습니다.

바람: 어릴 때부터의 습관 때문에 거실을 다닐 때 까치발을 드는 수밖에 없어요.

-슬리퍼가 아닌 덧신에 대한 제안

-신발을 신는 것이 주요한 해결방안으로 제시됨.

케이시: 고양이 장벽을 넘어다니는 곳에 두꺼운 카페트 같은 것을 깔아야 될 거 같아요.

오디: 우선적으로 종이상자를 깔아보는 것을 제안.

[안건 2] 살 물건

1)    덧신/슬리퍼

-달프: 소리가 안 나려면 2cm 이상이어야 된대요. 한 쌍에 5000원 정도인 슬리퍼가 있는데, 두꺼워서 소음을 차단한다고 해요.

-나머지 자세한 사항은 달프가 낫고 나서 다시 의논해 보는 걸로 결정.

2) 휴지, 비정제설탕 10kg : 모두 동의

3) 물먹는 하마를 옷장, 이불장에 각각 넣었으면 좋겠다는 도스의 제안

-오디: 신문지 넣어도 된다고 생각.

-도스: 그것도 한계는 있을 거 같아요.

-케이시: 일단 신문지를 넣어보고 안 되면 나중에 구매하는 거를 제안.

-결정: 신문지를 넣어보자.

4) 이번 달 과일: 다음 주에 정하는 걸로 결정.

5) 스텐리스 볼

-도스: 채식 요리가 많아져서, 지금의 볼은 너무 작아서 힘들고 요리를 더 편하게 할 수 있겠음 합니다.

-달프: 인터넷에서는 가격이 10000~30000원대였고, 다이소에서는 3000원이었어요.

-케이시: 저는 오랫동안 쓰기 위해서 조금 비싼 걸로 샀으면 좋겠어요.

-다음 달에 알아보는 것으로 결정.

6) 오븐용 그릇: 넓적하면서도 높이가 있는 것을 알아보고 다음 회의 때 결정. 배송비를 아끼기 위해 스텐리스 볼과 동일 쇼핑몰에서 구매하는 거를 알아보자. 케이시가 알아보는 것으로 함.

7) 월계수 잎: 배송을 한꺼번에 할 때, 월계수잎을 같이 구매하는 것으로 결정.

8) 통후추: 찾아보고 없으면 구매

9) 만능뚜껑: 달프가 찾아본 10000원 이하의 제품이 있었음.

10) 비상약: 없는 비상약을 채워넣는 것. 비상약 리스트를 모호가 알아봐서 다음 회의 떄 이야기하는 걸로 결정.

11) 소화기: 다음 회의 때, 사가 알아봐서 결정하는 것.

 

[안건 3] 청소

: 주방을 하다 맘. (원래 오늘 하려고 했는데, 병원에 가게 되어 생각보다 너무 늦게 옴.)

바람: 공동구역, 냉장고/밥솥/전자레인지 하지 않음. (만성 피로가 풀리지 않았음.)

인아: 공동구역 하지 않음. (취재 때문에 바쁨.)

케이시: 큰 화장실 하지 않음. (화장실 청소는 한 번도 안 해본데다가, 우울증이 너무 심해서 못했음.)

모호: 공동구역 하지 않음. (본가 내려가는 게 급하게 정해져서, 시간이 촉박했음.)

다 했음: 오디, 달프, 도스

 

[안건 3-1] 청소 매뉴얼

오디: 청소의 기본은 정리라고 생각함. 테이블 정리, 제자리 정돈이 필요함.

바람: 노트북, 책을 제자리에 놓아두는 거를 규칙으로 제안.

 

[안건 4] 회계: 케이시가 정리해서 내일 텔레그램 방에 올리는 것으로 결정.

 

[안건 5] 한 달 동안 시범적으로 공동구역에 테이블 정리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업무 담당 : 일 주일 후, 자발적 운동 시행결과 보고 재결정

-, 노트북, 컵 치워놓기

-개인 물건을 사진 찍어서 텔레그램 방에 올려, 치우라고 이야기하기

 

[안건 6] 피아노

-일단 정리하고 다음 회의 때 이야기하기

 

[안건 7] /단투

-안내에 대한 댓글을 집사가 충실히 올리는 것으로 결정.

 

[안건 8] 다음 주 회의일자

-일요일 아침 예정, 변경 가능.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2 구름집 180115 구름집 회의 이름 2018-01-22 5126
1331 구름집 신흥로 32길 4-5, 2000에 80입니다 [1] 이름 2018-01-19 4836
1330 구름집 신흥로 20길-21 2000/90짜리 집 입니다. 유생 2018-01-17 5222
1329 구름집 [구름집 엑소더스] 부동산 체크리스트를 만들자. [2] 동녘 2018-01-17 5170
1328 주력발전소 180111 주력발전소 집회의 자유 2018-01-11 4903
1327 소담 20180110 노는집 아침회의록 우더 2018-01-10 5415
1326 소담 20180101 노는집 회의 사씨 2018-01-02 5094
1325 구름집 2018/01/01구름집 회의 [4] 유생 2018-01-01 5206
1324 소담 12월 26일 노는집 회의록 달프 2017-12-27 5545
1323 구름집 12.25 구름집 회의 유선 2017-12-25 5289
1322 구름집 171219 구름집 회의 이름 2017-12-20 5154
1321 소담 20171218 집회의 노는집 도스 2017-12-18 5244
1320 구름집 12.14 목요일 구름집 긴급미래회의 2차 (부제: 이사를 합시다) 유선 2017-12-15 5262
1319 구름집 171212 구름집 새집 만들기 관련 논의 [1] 동녘 2017-12-13 5125
1318 주력발전소 2017년 마지막 주력발전소 집 회의 소년감성 2017-12-12 4827
1317 구름집 부동산 1차 [1] 유선 2017-12-12 5188
1316 소담 2017.12.11 노는집 회의록 [1] 김인아 2017-12-12 5268
1315 구름집 171211 구름집 회의 [3] 이름 2017-12-11 5282
» 소담 171205 노는집 회의록 케이시 2017-12-05 5074
1313 우정국 171204 우정국 (밝은) 미래 화의 [2] 코딱지 2017-12-04 4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