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방앗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더 많은 이름

케이
인권오름 제 368 호 [기사입력] 2013년 11월 06일 14:14:49

http://hr-oreum.net/article.php?id=2540

소위 "서울대 담배녀 사건"(이 명칭은 다분히 여성혐오적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흔히들 이렇게 알려져 있어서 따옴표 쳐서 가져옵니다) 은 상당히 논쟁적인 사건이었는데, 이에 대한 하나의 시각이라 생각해 가져옵니다. 맥락을 잘 살리지 못한 발췌일 수 있으므로 원 글을 읽어보시는 것을 권합니다.


"9월 27일 서울대 사회과학대 학생회가 반성폭력학생회칙을 개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른바 ‘서울대 담배녀 사건’이 재조명되었다. 이 사건은 남학생이 줄담배를 피며 이별을 통보하는 상황에 모멸감을 느낀 여학생이 이 상황을 ‘성폭력’으로 규정하고 남학생이 속한 단위에 공식적인 문제해결을 바라는 요청서를 보내면서 시작되었고, 해당 단과대의 학생회장이 자진 사퇴하면서 공론화된 바 있다. 

사건이 재조명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당시에 느꼈던 복잡한 심경이 다시 일었다. 먼저, 담배를 피우며 고압적인 태도로 이별을 통보하는 남자친구의 태도에 무척 기분이 상했다는 당사자의 기분에 동의와 지지의 마음이 든다. 그러나 그 불쾌감을 풀어내는 과정에서 사건을 ‘성폭력’이라고 명명하고 제도적으로 해결할 것을 선택한 당사자의 판단이 그 방식과 절차와 전략 상 최선의 선택이었는지는 물음표다."


(...) 

"수면 아래로 묻혀버리곤 했었던 젠더권력의 문제를 ‘성폭력’이라고 명명함으로써 문제시하고 성폭력의 개념을 확장해 온 것은 반성폭력운동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남성 중심적인 문화에서 겪는 다양한 억압과 불쾌의 감정들이 성폭력이라는 개념으로 넓게 해석되면서, 일상적인 폭력에 문제제기할 수 있는 언어는 오히려 사라지고 있다. “문제제기 하려면 ‘피해자’가 되어야 하는(피해자만 문제제기할 수 있는) 역설적 상황을 초래하고 있는 것”(전희경)이다.


일상적인 폭력에 성폭력이라는 이름을 붙이는 순간 ‘그것이 성폭력이냐 아니냐.’라는 질문이 먼저 떠오르게 된다. 당사자와 지지자를 포함해 사건 해결과 관련된 사람들이 그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혼란을 겪는 과정에서, 당사자가 느꼈던 감정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창구는 사라져버리고 만다."


(...)

"어떤 문제제기가 있을 경우, 그것이 성폭력인지 아닌지 합의를 통해 판단하고 성폭력이면 절차에 맞게 진행하고 아닌 경우 그냥 폐기해버리는 식의 제도화된 접근으로는 당사자의 치유와 사회의 변화라는 중요한 두 가지 가치 중 어느 것도 진정으로 이루어내기 어렵다.

성폭력 여부를 규정하는 데 초점을 맞춘 회칙 개정은 일상적인 폭력에 대응하는 공동체의 역할이 무엇인지 의문이 들게 한다. 성폭력의 정의를 명확히 하고 무엇이 성폭력인지 아닌지를 밝혀내는 것은 공동체의 선 역할이라고 할 수 없다. 학생 사회 내부에서 사건이 성폭력이다/아니다를 판단하고 합의하는 것보다, 당사자가 왜 그 상황을 성폭력이라고 칭했는지 당사자의 해석에 대한 지지기반 위에서 논의의 장이 시작되어야 했던 것은 아닐까. 당사자의 목소리는 공중으로 사라져버렸고, 언론의 프레임과 학칙 개정만 남게 된 결과에 씁쓸함이 남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53 운영팀 사이트 관리 매뉴얼 1 - 게시판 글 옮기기 file [1] 지각생 2010-01-16 18903
252 공부팀 10월 7일 일요일 아침 일본어 수업자료입니다. file [1] 반작용 2012-10-06 17849
251 공부팀 아침 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4] 지음 2010-06-14 16383
250 공부팀 빈책+빈집포럼+진보복덕방 지음 2010-01-11 15439
249 해문동 해문동 동화책 완성! <수박과 케이크와 별> file [7] 유선 2012-01-21 11119
248 아모르파티 3월 23일 아모르파티 연극공연 <안티고네, 묻다> 후기 Che 2012-03-26 10096
247 공부팀 [1박2일] 성장을 멈춰라! 후기. file [2] 우마 2011-03-14 9542
246 보드게임 보드게임샵 '다이브다이스'방문기와 아그리콜라 [2] 우더 2013-05-10 9535
245 공부팀 <공산당선언>을 읽자! [2] 지음 2011-02-10 9002
244 주류팀 부활 빈맥 제조 - 1탄 file 케이트 2011-12-30 8251
243 농사팀 식목일 나무심기~~ 옥상텃밭 분양~~ [4] 지음 2011-04-04 8199
242 아모르파티 1/13 금요일 평택 희망텐트촌에 다녀왔습니다. file [4] 하루 2012-01-15 8005
241 아모르파티 아모르파티! 맹연습 file [3] 케이트 2011-12-30 7984
240 아모르파티 아모르파티 또 해요. [1] 탱탱 2012-01-05 7873
239 공부팀 안녕하세요。 초보 일본어 선생님 반입니다^^ [2] 반작용 2012-09-11 7588
238 운영팀 요새 스팸글이 잔뜩 올라오네요. [6] 우마 2011-02-19 7502
237 공부팀 9월 16일 수업 자료입니다. file [1] 반작용 2012-09-12 7498
236 공부팀 주문이 많은 요리점 [2] 반작용 2012-09-11 7351
235 아모르파티 1월 15일 [1] 탱탱 2012-01-20 7349
234 운영팀 홈페이지 스팸글.. [4] 손님 2011-04-01 7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