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를 해보자고 여기 저기 옆구리를 찌르고 다녀보니

여기 저기 꾸물텅 거리는 욕망들을 만났습니다.

 

1, 엊그제 꼬미, 공산당선언 영어버전을 같이 읽어보고 싶다며 책 들고 나타났기에

나에게 책 주는 줄 알고 크게 반겼더니, 책을 주는 건 아니라며, 구하기 힘든 책이라며... (어쩌라구!)

하여간 공산당 선언을 영어버전으로 읽어보자는 제안을 주었습니다.

 

2, 오늘 낮 달군, 아마도 일년 전쯤부터 하고 싶다고 했던 그것을 드디어 해보고 싶다며

그것의 이름을 '드로잉 세미나'라고 불러달라고 했습니다.

내가 그림그리는 '교실' 어쩌구라고 부르니, 대경실색하며 자신은 누굴 가르칠 거는 아니고

같이 뭘 그릴까를 논의하고 재미나게 그림그릴 사람의 포지션으로 봐달라는 식으로

그렇게 말하였습니다.

하여간 디온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화욜 오전 10시에서 12시 사이에 하기로 했습니다.

^--------^

와아아아아아, 신납니다. 드뎌, 드뎌, 나도 그림을!!!!

장소는 일단 옆집. 변수는 뚜리의 참가율...

개강은 3월 첫주부터?

달군, 보충해주세요. 우리 비니루 앞치마 준비해야 하나요?

 

3, 제가 원래는, 반찬팀을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화수목금 저녁마다 일을 해야하게 되었습니다.(오늘부로 확정. 3월부터 시작)

그래서 월욜 저녁밖에 안되는데, 월욜저녁에 반찬팀을 하게 되면 못하겠지만

만약 반찬팀을 월욜저녁에 하지 않게 되면, 저는 자동 반찬팀을 못하는 동시에

원래 하고 싶었던 페미니즘 세미나를 띄워볼 생각입니다.

잘 되얄텐데...

페미니즘 세미나가 아니라면 , D I Y 워크샵을 해볼 생각입니다.

수건 대안생리대 만들기/ 봄철 보습로숀 만들기/ 손제본 공책 만들기/ 채식 빵 혹은 쿠키 만들기/ 옷 리폼하기/ 모자이크 커튼 만들기

목공도 하면 좋겠지만 상황 봐서... 아니면 박스 잘라서 노트북 거치대 만드는 것 같은

생활에 유용한 것들 제작을 해볼까 합니다.

70년대 제작된 듯한 저의 미싱도 오늘 손을 봐두었고

이건 한다 하면 걍 할 겁니다.

페미니즘 세미나 혹은 ,DIY 워크샵.

 

 

계쏙 제보 부탁드리고,

또 열렬한 반응 보여주세요.

그럼...

 

PS. 현재 진행되고 있는 세미나도 계속 사람 모집중입니다.

수욜 오전 10시-1시쯤? <빈책세미나>. 장소 옆집.- 주거/ 공동체/ 대안적삶/ 게스트하우스/ 환대 등 빈마을과 관련된 키워드 선정해서 관련 서적 와르르 읽고 마을 이야기 나누는 세미나입니다.

목욜 저녁 8시-10시쯤 <선언읽기> - 장소 아랫집. - 각종 선언들을 강독하는 모임입니다. 지금까지, 에콜로지스트 선언/한살림선언 등을 읽었고, 이번주 목욜에는 코뮨주의 선언을 읽습니다. 준비없이 오시면 함께 강독하고 이야기 나눕니다.

 


지음

2010.02.24 03:29:40

오~~ 훌륭한 정리!

나도 뭔가 정신차리고 해봐야지. 흠흠.

손님

2010.02.24 08:58:09

웅~~ 드로잉세미나(우선 시간이 허락되서 너무나 캄사~) 급 땡깁니다.

제 인생 계획중 하나가 이와 관련된 것이 있었는데 부끄러워서 말을 못하고 여튼 반가워요.

글고 DIY워크샵도 반갑습니다. 모자이크 커튼에 확 눈이 간다는. 히~

제가 손바느질을 좋아라하는데....

몰입이 가능한 작업이라. 근데 오래는 힘들다는 목과 허리의 통증이 ....노화라. ㅠㅠ

 

빈책세미나는 정확한 일정을 몰랐는데....급 땡긴다는.

 

아 날이 슬슬 좋아지는데 기분도 슬슬 좋아지네요. 덕분에.

- 지는 슈아랍니다.

손님

2010.02.24 14:49:07

드로잉 세미나 하고픈데, 시간이...슬퍼요. -어떤 손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공부팀 이 선언은 어떠한가 [1] 손님 2010-03-13 2777
72 반찬팀 반찬팀 3월 둘째주 토요일 활동! 손님 2010-03-13 3502
71 반찬팀 내일 토요일(3/13) 반찬팀 두번째 모임 손님 2010-03-12 3538
70 공부팀 월요일, DIY 워크샵 그후- file [2] 디온 2010-03-09 2961
69 공부팀 드로잉 세미나 ! 화요일 10시 file [4] 손님 2010-03-07 4738
68 반찬팀 3월 반찬팀 첫 활동 손님 2010-03-07 3335
67 공부팀 3/6 빈공부팀 세미나/워크샵 공지 디온 2010-03-06 2630
66 공부팀 [니체강독]3월 6일 오전10시에 봅시다 디온 2010-03-05 2851
65 반찬팀 오늘 반찬팀 회의 일지 [1] 미미 2010-03-03 3639
64 반찬팀 오늘 새반찬팀을 위한 모임 있어요. 7시에 손님 2010-03-03 3639
63 공부팀 임꺽정, 길위에서 펼쳐지는 마이너리그의 향연 [2] 라봉 2010-02-25 2963
62 공부팀 발제를 대신하여-마을, 생태공동체, 협동조합, 몬드라곤 [1] 지음 2010-02-24 4828
» 공부팀 공부팀에 많은 제안이 이어지고 있음다 [3] 디온 2010-02-24 2996
60 운영팀 내일 모임합시다 [3] 디온 2010-02-20 4465
59 공부팀 [니체 강독] 3월 첫째주부터 시작합니다 [14] 디온 2010-02-19 4538
58 공부팀 어제, 오늘 쉽니다 [2] 디온 2010-02-18 2918
57 반찬팀 오늘 쉬었습니다. [3] 지음 2010-02-17 3777
56 반찬팀 반찬팀 1월 재정 결산 [1] 지음 2010-02-12 4133
55 공부팀 [빈책모임] 2/10 간디, "마을이 세계를 구한다" [2] 손님 2010-02-10 3362
54 반찬팀 설날 가래떡 맞췄어요. [3] 지음 2010-02-09 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