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당 선언

공부팀 조회 수 7130 추천 수 0 2011.02.15 10:48:44

그러니까, 천재지변으로 인해서, 13일 저녁과 14일 아침에 혼자 읽었습니다.

금요일 밤에 떠난 <정동진 여행>이 <판타스틱 폭설, 도로고립 여행>으로 바뀌었었거든요.

힘들게 살아 돌아왔지만 kTX열차 탈선은 .....  서울행에 대한 맘의 부담마저 크게 해서 ㅋ, ㅜ.ㅡ

 

(참고로 아래에 영동과 영서지방의 강설량 비교 사진을 첨부합니다. 고개-대관령-하나 넘었을 뿐인데

너무도 극명한 차이! )

 

다시 읽은 선언은, 두 가지 측면에서 즐거운 시간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하나는, 맑스의 적절한 비유로 이루어진 문장의 아름다움(물론 그 선동적 색채는 싫어합니다만 .. )이 주는 즐거움이었고

다른 하나는, 와우, 이것이 진정 (거의) 200년 전의 정세판단이란 말인가 하는, 놀랄정도로 현대적인 상황들이 나타나 있어서요,

이걸로 인해 즐거워하는 저도 약간 변태적인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긴 했지만, 읽는 재미는 충분히 주더군요.

 

이 짧은 팸플릿에, 정-반-합으로 이어지는 역사인식과 자본의 축척과 소유-분배에 대한 경제적 분석, 노동자들의 투쟁이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생각까지 모두 담겨 있었다는 사실에 조금 놀라기도 했습니다.

<부르주아와 프롤레타리아>에서는 생산수단의 발전과 역사의 흐름 속에서 어떻게 부르주아 계급과 프롤레타리아 계급이 등장했으며, BG계급의 혁명성(? - 노예제 사회를 넘어선다는 측면에서?)이 효용을 다한 뒤, BG의 노골적인 착취-지배의 현실에서 pt계급이 어떻게 싸워 나가야 하는가를 피력했다면

(전, BG의 이 노골적인 착취가 맘에 듭니다. 노골적이면 더욱 더 노골적일수록, 싸움의 대상이 분명해지잖아요. 그런데, 예전의 중세시대나 조선시대처럼 '예', '신' 과 같은 '도덕적' 원리에 깃댄 착취의 경우는, 싸움의 대상을 힘들게 한다고 여겨져요. 으.....물론 다른 한편에서는, 그 '도덕적' 대상이 립서비스가 아니라 '현실'이 되게 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그것을 싸움의 목표로 삼는 사람들도 생기겠지만. 에고, 무슨 말인지 ㅋ)

<프롤레타리아와 공산주의자>에서는 공산주의에 대한 오해(?)를 해소해주려고 노력한 것 같습니다. 흔히 오해 받는 '사적 소유 철폐'라는 공산주의의 주장이 단순한 소득 평균이 아니라는 점, 자본이란 개인이 축적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축적된다는 것, 사회적 힘으로 축적된 죽은 노동을 산 노동과 산 노동자의 삶을 더욱 폭넓게 하기 위해 이용하려는 것이 공산주의라는 점에 대해서..

(그리고 이거 맘에 들어요. ...사적소유를 폐지하면 그와 함께 모든 활동이 멈추고, 전반적으로 게으름이 지배하게 될 것이라는 반박이 있어 왔다. 그렇다고 한다면 부르주아 사회는 이미 오래 전에 게으름 때문에 멸망하지 않으면 안 되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부르주아 사회에서는 일하는 사람들이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반면에 무언가를 얻는 자들은 일하지 않기 때문이다...라는 문구는 ㅋㅋ 촌철살인까지는 아니더라도 꽤 !)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문헌>에서는,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비판이 그 이전 사회에 대한 환상과 겹칠때 생겨나는 오류를 지적한 부분인 것 같고, 사실 식자들의 입장에서는 이것이 투쟁의 가장 큰 함정이 되는 부분이니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 같습니다,.

 

이상, 후기----아닌 후기였음다.

담번엔... 꼭.....

   

 


우마

2011.02.15 16:31:23

굳은 날씨에도 혼자 읽은 게름.. 혼자라도 읽겠다며 말먼 뻥뻥치고 안읽은 우마. 15분 글쓰기도 해서 올려주세요. 15분동안 어떤 주제든 끊지않고 쭉 쓰기^^

시금치

2011.02.16 01:52:14

훌륭하십니다

맑스의 밀도높은 문장들.. 곱씹어서 다시 읽어야겠어요;;;

지음

2011.02.16 17:23:59

애쓰셨어요. 그래도 이렇게 후기까지 올려주시니... 같이 읽은 듯한 느낌이네요. ^^ 감사합니다.

우마

2011.02.20 14:55:09

사진 지금 봤는데... 이국적인 풍경 같고. 눈도 많이 오고. 사진을 좀 본문에 나오게 하시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공부팀 공산당 선언 file [4] 게름 2011-02-15 7130
152 공부팀 [1박2일] 참고자료 지음 2011-02-11 6089
151 공부팀 <공산당선언>을 읽자! [2] 지음 2011-02-10 9002
150 공부팀 [공짱] 내일부터 자기가 읽고픈 책 들어갑니다~ file [3] 시금치 2011-02-09 5262
149 공부팀 1박 2일 책읽기 후기 [1] s님 2011-02-09 5099
148 공부팀 [공짱] 아침읽기 거대한 전환 [2] 우마 2011-02-06 4897
147 공부팀 2/12(토) 1박2일 책읽기, <공산당 선언> [2] 지음 2011-02-05 3919
146 공부팀 첫번째 1박2일 책읽기 잘 마쳤어요. 지음 2011-02-01 3811
145 공부팀 [공짱] 1박2일 책읽기 모임 후기. file [2] 우마 2011-01-31 4054
144 마을극장 오늘 마을극장에서 보고 싶은 영화 추천해주세요 지각생 2011-01-28 4605
143 공부팀 공짱 오늘 file [1] 손님 2011-01-28 3525
142 빈라디오 2011년 빈라디오 2회 [4] 우마 2011-01-27 4703
141 공부팀 1박2일 책읽기 - 시간, 프로그램 다시 알려요. [7] 지음 2011-01-26 3590
140 공부팀 1박2일 책읽기 - <게으를수있는 권리> [1] 지음 2011-01-24 3180
139 운영팀 스팸글이 많아졌네요. [1] 우마 2011-01-24 4618
138 마을극장 1월 21일 빈마을극장 후기 file [1] 우마 2011-01-22 4177
137 공부팀 에스페란토 스터디 #3 - 오늘이긴 한데 지각생은 못할지도 지각생 2011-01-18 2862
136 마을극장 오늘 마을극장은 지각생 2011-01-14 4209
135 공부팀 에스페란토 스터디 #2 합니다 - 오늘 저녁 9시 빈가게 지각생 2011-01-11 2856
134 빈라디오 빈라디오 2011년 첫 방송!!! [9] 우마 2011-01-07 4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