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시 묘소에 다녀왔다. 케이시 안녕.

케이시가 떠난지 1년이 지났고 잠시 그 친구를 추억한다.
사실 나랑 케이시는 사이가 그리 좋지는 않았다. 내가 좋아하는 저자와 그의 책을 케이시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고 그 저자에 대한 해석을 두고 싸우기도 했다. 나로서는 답답한 동시에 재미있기도 하였다. 케이시는 어떻게 생각할지는 지금은 잘 모르겠다.
케이시는 주디스 버틀러를 읽었다. 나도 케이시를 따라 읽으려고 했다. 주디스 버틀러의 젠더트러블을 샀지만 잘 읽히지는 않았다. 어려웠다. 같이 그 책을 읽고 대화하려고 했는데 내가 못 읽어서 못했다. 그냥 그랬다.
작년에 나는 케이시가 마지막으로 떠나는 모습으로 보았다. 나는 어디가냐고 물었고 어디 갈데가 있다고 했다. 그 친구가 가는 모습이 너무 힘들어 보였다. 나는 온지곤지에 회의하러 가야만 했다. 지금 무슨회의인지 기억이 안나는 것을 보니 중요한 회의는 아니었던것 같다. 그 친구의 안색이 너무 걱정되어 회의를 가던 도중에 영양갱을 사들고 길을 되돌아왔다. 그러나 케이시는 없었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전달되지 못한 영양갱은 내가 먹었지만 그의 것이여야만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2215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596
2220 기간은 한참 남았지만 단투 신청해봅니다 [8] 바분 2020-02-05 1465
2219 빈집 생일잔치를 준비하는 질문 수집 [1] 사씨 2020-02-03 11662
2218 단기 투숙 희망합니다(2.5 ~ 2.7) [3] 정민 2020-02-01 11370
2217 단투 신청합니다 [2] 팬더 2020-02-01 1193
2216 오랜만에 빈마을 회의가 열립니다 사씨 2020-01-30 1515
2215 안녕하세요 [1] 2019-12-08 1830
2214 단투문의드립니다! [4] 지니 2019-11-26 2326
2213 단투 문의드립니다. [1] 호나 2019-10-22 10941
2212 주저리로그 [1] ㅍㅏ이퍼 2019-10-07 3658
2211 안녕하세요! 장투 문의드립니다..! [7] 구구 2019-10-07 2261
2210 단편집 설명회를 합니다! [1] 인정 2019-10-06 2740
2209 영화 조커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으헛;;; 정충경 2019-10-04 8048
2208 단투 신청 [1] 물란 2019-09-28 5525
2207 단투 문의드립니다 [2] 물란 2019-09-28 1444
2206 잘 다녀와요 유선 2019-09-25 1340
» 케이시 묘소에 다녀왔다. 케이시 안녕. 작자미상 2019-09-24 4174
2204 오늘은 케이시 기일이예요 사씨 2019-09-19 1670
2203 미프진은 소중한 약물이지요 사씨 2019-09-07 1630
2202 태풍맞이 봉산탐험 합니다. [2] ㅈㅂㅁㄴㅇ 2019-09-06 3361
2201 8월 12일 단투 문의합니다. [1] 다옴 2019-08-11 5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