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공유, 혼양의 추모공연

조회 수 2031 추천 수 0 2016.02.12 01:57:42



2015년 12월 6일은 부산 잘자리를 처음 만들고 살았던 '혼양'이 지난  저 세상으로 간 날입니다. 

여행 중 사고를 당했던지라 다들 믿기지 않아했었어요. 

안타까운 마음으로 빈집에서도 혼양을 기억하는 친구들이 모여 원주 장례식장을 다녀왔었구요. 


그녀와 가까이에서 함께 했던 친구들은 그 슬픔이 더했을텐데요, 

부산에서 같이 음악을 했던 벗들이 지난 1월말, 추모 공연을 마련했습니다. 

이 소식을 듣고 켄짱과 유선이 '우린 무얼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포츈 쿠키를 만들어 줬어요. 


혼양.jpg


작은 종이 보이실런지. 

혼양의 사진과 그녀가 부른 노래의 가삿말, 페북에 남겼던 말들이 

포츈쿠키 안에 하나씩 담겨 있었어요. (이런 세심한 사람들..ㅠ ㅠbb) 

저랑(ㅈㅇ) 치유랑(부산 잘자리에 살다가 지금은 서울에 있는) 같이 포츈쿠키를 들고 내려가서 

공연하는 당일날 사람들에게 나눠줬구요. (쿠키 맛도 좋더라!!) 


그날 모습을 부산 잘자리에 살고 있는 쉐프가 영상으로 만들어 줬어요. 
포츈쿠키 나눠주는 모습도 잠깐 나오네요~~ 

(영상 보일려나? 안보이면 여기 링크타고 가서 한 번 보세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qKhv5KZniRM"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영상에 나오는 음악은 혼양이 처음 발매했던 음반의 타이틀 곡이예요.) 


참여했던 팀들은 그녀와의 추억, 그녀의 마음들을 되뇌며 노래를 불렀어요. 

노래할 때 울지 않기 위해 정말 많이 연습했다는 말을 들으니 듣는 내가 다 울컥... 


원래는 1월 30일 공연 하루만 가려고 했는데, 

추모공연이 너무 진하게 마음에 박혀 31일에도 참여했습니다. 

혼양이 남긴 건 목소리만이 아니더라구요. 

그녀가 노래를 부르는 이유, 노래에 담았던 마음, 노래하며 전한 메세지들이 

남은 자들이 걸어갈 수 잇는 길이 되어 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만큼 짧지만 진하게 살다간 혼양의 삶이, 

그리 가깝지 않았던 그녀가, 

떠나고 나서야 더 진하게 가슴팍에 남게 되더라구요. 


어떻게 살아야하지?라는 물음이 들때면 

혼양과 그녀의 추모공연이 문득 문득 떠오를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0225 빈집 게시판&공통장&폰 정리 회의 [1] 사씨 2021-02-25 96
공지 '2014 겨울 사건의 가해자 A'의 게시글에 대한 빈마을 사람들의 입장 [19] 정민 2016-05-19 150142
1900 단기투숙문의합니다 [1] 깔깔마녀 2016-02-14 2731
1899 대책위 설명회 참고자료 3 손님 2016-02-12 2018
1898 대책위 설명회 참고자료 2 손님 2016-02-12 1995
1897 대책위 설명회 참고자료 1 손님 2016-02-12 2097
» 뒤늦은 공유, 혼양의 추모공연 file 손님 2016-02-12 2031
1895 대책위에서 알립니다. - A와의 소통 경과 및 내용 손님 2016-02-06 2212
1894 (임시수정본) 대책위에서 알립니다. - 2014년 겨울사건 결정사항 [5] 손님 2016-02-06 6738
1893 2016 상반기 페미니즘학교 수강생을 모집합니다! 손님 2016-02-05 2031
1892 느루의 글 손님 2016-02-04 2367
1891 다시, 소월길 꿀벌들에게 집을 손님 2016-01-28 2062
1890 환대세미나를 합시다. [2] 수수 2016-01-12 2253
1889 새해복 많이 받아! 화자 2016-01-03 1962
1888 추천 프로그램 - 회복적서클 입문과정 워크숍 ( 해본적은 없고, 해볼라고 하는것) [1] 화자 2016-01-01 2319
1887 빈마을 그림책, 빈마을 평전 세 권이 출간되었스비당 file 해방촌사람들 2015-12-28 10765
1886 2016년 해방촌 빈마을 달력 사전주문받습니다 손님 2015-12-17 2793
1885 [12월 24일] 노모어다이 - 빈마을 연말행사 file 손님 2015-12-16 2252
1884 새책! 『정동 이론』― 몸과 문화·윤리·정치의 마주침에서 생겨나는 것들에 대한 연구 손님 2015-12-14 3976
1883 그래 내가 스토킹범이다 이제 속편하냐 [1] 손님 2015-12-13 2604
1882 '2014년 겨울 사건'에 관하여: 사건에 대한 빈마을의 입장과 앞으로의 계획. [11] 손님 2015-12-13 6806
1881 잘가요 혼양. 손님 2015-12-08 2246